2023.11. 3.쇠날. 구름 걸린 하늘

조회 수 232 추천 수 0 2023.11.12 23:10:32


방문자들이 있었다.

국회의원 수석보좌관과 동행인.

지난 이태 학교터 건으로 교류가 있었고,

지난겨울 잠시 다녀가기도 했으나 아이들 선물만 내려놓고 정작 마주하지는 못했던.

드디어 얼굴들을 보다.

 

물꼬 한 바퀴’.

무슨 생각을 하고, 그 생각을 구석구석 공간에서 어떻게 구현하는가를 나누는.

이렇게 돌 때마다 느끼는 거지만

1991년 문을 닫은 학교를 1996년 가을부터 2023년 현재까지 이적지 잘 쓴 덕에

옛 건물이 아직 쓰일 수 있는.

그것도 예쁘게, .

그래서 여러 기관에서 탐을 내오기도 했던.

물꼬가 길을 잘 들였던 시간들을 되짚게 되더라.

 

낮밥으로 국수와 장떡을 먹고,

달골 명상정원 아침뜨락을 걸었다.

한 땀 한 땀 깁듯 손을 봐온 공간을

한 발 한 발 걸으며 명상하고,

아고라 말씀의 자리에 돌아가며 앉아 서로에게 주고픈 이야기도 전하다.

달골 기숙사 뒤란 경사지에 대한 걱정을 나누고 길을 찾기로도.

4월에 옥천 이원묘목축제 뒤 묘목들을 실어오기로도.

또 다른 계절에 달여낸 차를 마시기로 하고

바삐들 또 길을 떠났네.

 


건강을 위해, 미모를 위해 준비했다는 선물이 들어왔다.

이 멧골살이는 좋은 것 좋은 줄도 모른다고들 하는데,

화장품은 그냥 화장품이려니.

헌데 벗이 그 선물을 보더니 깜짝 놀랐더라.

내 생전 듣도 보도 못한 매우 값나가는 화장품.

그런 화장품이 불티나게 팔린다는 이야기에 더 놀라다.

얼마나 얼굴이 개선되는지는 몰라도, 아무리 보아도 과한 물건이네.

건강하게 먹고 몸을 잘 움직이고, 그것이 얼굴도 밝게 하리.

마음이 밝으면 그 또한 예쁨일 거라.

벗을 주겠다 하니 그가 한 말,

가혹 조건의 피부라야 개선 정도가 더 잘 관찰되지. 몰아서 잘 발라보셔.”

멧골 북풍에 갈라지는 얼굴이더니 잘 된 걸로.

어째도 고마운 선물이었음이야 말해 뭘 할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6515 2023.11.17.쇠날. 첫눈 옥영경 2023-11-25 220
6514 2023.11.16.나무날. 비 옥영경 2023-11-25 259
6513 2023.11.15.물날. 맑음 옥영경 2023-11-25 207
6512 2023.11.14.불날. 흐림 옥영경 2023-11-25 206
6511 2023.11.13.달날. 맑음 옥영경 2023-11-25 190
6510 2023.11.12.해날. 볕 거둔 오후 옥영경 2023-11-19 390
6509 2023.11.11.흙날. 흐림 옥영경 2023-11-19 192
6508 2023.11.10.쇠날. 갬 옥영경 2023-11-19 251
6507 2023.11. 9.나무날. 흐리다 밤 비 옥영경 2023-11-19 220
6506 2023.11. 8.물날. 맑음 옥영경 2023-11-19 189
6505 2023.11. 7.불날. 갬 옥영경 2023-11-19 180
6504 2023.11. 6.달날. 비바람 옥영경 2023-11-19 181
6503 2023.11. 5.해날. 비 옥영경 2023-11-12 238
6502 2023.11. 4.흙날. 흐림 옥영경 2023-11-12 218
» 2023.11. 3.쇠날. 구름 걸린 하늘 옥영경 2023-11-12 232
6500 2023.11. 2.나무날. 맑음 옥영경 2023-11-12 201
6499 2023.11. 1.물날. 맑음 옥영경 2023-11-12 199
6498 2023.10.31.불날. 맑음 옥영경 2023-11-12 208
6497 2023.10.28.(흙날) ~ 29(해날). 대체로 맑음 / 10월 빈들모임 옥영경 2023-11-07 203
6496 2023.10.27.쇠날. 흐리던 오전 / 숲 안내② 옥영경 2023-11-07 189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