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11. 3.쇠날. 구름 걸린 하늘

조회 수 384 추천 수 0 2023.11.12 23:10:32


방문자들이 있었다.

국회의원 수석보좌관과 동행인.

지난 이태 학교터 건으로 교류가 있었고,

지난겨울 잠시 다녀가기도 했으나 아이들 선물만 내려놓고 정작 마주하지는 못했던.

드디어 얼굴들을 보다.

 

물꼬 한 바퀴’.

무슨 생각을 하고, 그 생각을 구석구석 공간에서 어떻게 구현하는가를 나누는.

이렇게 돌 때마다 느끼는 거지만

1991년 문을 닫은 학교를 1996년 가을부터 2023년 현재까지 이적지 잘 쓴 덕에

옛 건물이 아직 쓰일 수 있는.

그것도 예쁘게, .

그래서 여러 기관에서 탐을 내오기도 했던.

물꼬가 길을 잘 들였던 시간들을 되짚게 되더라.

 

낮밥으로 국수와 장떡을 먹고,

달골 명상정원 아침뜨락을 걸었다.

한 땀 한 땀 깁듯 손을 봐온 공간을

한 발 한 발 걸으며 명상하고,

아고라 말씀의 자리에 돌아가며 앉아 서로에게 주고픈 이야기도 전하다.

달골 기숙사 뒤란 경사지에 대한 걱정을 나누고 길을 찾기로도.

4월에 옥천 이원묘목축제 뒤 묘목들을 실어오기로도.

또 다른 계절에 달여낸 차를 마시기로 하고

바삐들 또 길을 떠났네.

 


건강을 위해, 미모를 위해 준비했다는 선물이 들어왔다.

이 멧골살이는 좋은 것 좋은 줄도 모른다고들 하는데,

화장품은 그냥 화장품이려니.

헌데 벗이 그 선물을 보더니 깜짝 놀랐더라.

내 생전 듣도 보도 못한 매우 값나가는 화장품.

그런 화장품이 불티나게 팔린다는 이야기에 더 놀라다.

얼마나 얼굴이 개선되는지는 몰라도, 아무리 보아도 과한 물건이네.

건강하게 먹고 몸을 잘 움직이고, 그것이 얼굴도 밝게 하리.

마음이 밝으면 그 또한 예쁨일 거라.

벗을 주겠다 하니 그가 한 말,

가혹 조건의 피부라야 개선 정도가 더 잘 관찰되지. 몰아서 잘 발라보셔.”

멧골 북풍에 갈라지는 얼굴이더니 잘 된 걸로.

어째도 고마운 선물이었음이야 말해 뭘 할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sort
6642 2024. 4.15.달날. 비 옥영경 2024-05-24 6
6641 2024. 4.16.불날. 갬 / 다큐 <바람의 세월> 옥영경 2024-05-24 7
6640 2024. 4.17.물날. 맑음 옥영경 2024-05-24 13
6639 2024. 4.18.나무날. 맑음 옥영경 2024-05-24 15
6638 2024. 4.20.흙날. 비 옥영경 2024-05-24 17
6637 2024. 4.19.쇠날. 살짝 습기가 느껴지는 맑은 날 옥영경 2024-05-24 38
6636 2024. 3. 8.쇠날. 오후 구름 걷히다 옥영경 2024-03-28 237
6635 2024. 3.17.해날. 맑음 옥영경 2024-04-09 239
6634 2024. 3.23.흙날. 살짝 비 옥영경 2024-04-10 239
6633 2024. 3.11.달날. 맑음 옥영경 2024-04-02 240
6632 2024. 3.19.불날. 진눈깨비 날린 이른 아침 옥영경 2024-04-09 245
6631 2024. 3.22.쇠날. 흐림 / 오늘도 그대들로 또 산다 옥영경 2024-04-10 247
6630 2024. 3. 6.물날. 흐림 옥영경 2024-03-28 249
6629 2024. 3. 9.흙날. 맑음 / 사과 한 알 1만 원 옥영경 2024-03-28 249
6628 2024. 3.20.물날. 맑음 옥영경 2024-04-09 252
6627 2024. 4. 5.쇠날. 맑음 옥영경 2024-04-23 252
6626 2024. 3. 5.불날. 비 그치다 / 경칩, 그리고 ‘첫걸음 예(禮)’ 옥영경 2024-03-27 254
6625 2024. 3.24.해날. 흐림 옥영경 2024-04-10 254
6624 2024. 4. 4.나무날. 잔 비 오락가락 옥영경 2024-04-23 254
6623 2024. 3.12.불날. 흐리다 비 옥영경 2024-04-02 256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