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11. 3.쇠날. 구름 걸린 하늘

조회 수 273 추천 수 0 2023.11.12 23:10:32


방문자들이 있었다.

국회의원 수석보좌관과 동행인.

지난 이태 학교터 건으로 교류가 있었고,

지난겨울 잠시 다녀가기도 했으나 아이들 선물만 내려놓고 정작 마주하지는 못했던.

드디어 얼굴들을 보다.

 

물꼬 한 바퀴’.

무슨 생각을 하고, 그 생각을 구석구석 공간에서 어떻게 구현하는가를 나누는.

이렇게 돌 때마다 느끼는 거지만

1991년 문을 닫은 학교를 1996년 가을부터 2023년 현재까지 이적지 잘 쓴 덕에

옛 건물이 아직 쓰일 수 있는.

그것도 예쁘게, .

그래서 여러 기관에서 탐을 내오기도 했던.

물꼬가 길을 잘 들였던 시간들을 되짚게 되더라.

 

낮밥으로 국수와 장떡을 먹고,

달골 명상정원 아침뜨락을 걸었다.

한 땀 한 땀 깁듯 손을 봐온 공간을

한 발 한 발 걸으며 명상하고,

아고라 말씀의 자리에 돌아가며 앉아 서로에게 주고픈 이야기도 전하다.

달골 기숙사 뒤란 경사지에 대한 걱정을 나누고 길을 찾기로도.

4월에 옥천 이원묘목축제 뒤 묘목들을 실어오기로도.

또 다른 계절에 달여낸 차를 마시기로 하고

바삐들 또 길을 떠났네.

 


건강을 위해, 미모를 위해 준비했다는 선물이 들어왔다.

이 멧골살이는 좋은 것 좋은 줄도 모른다고들 하는데,

화장품은 그냥 화장품이려니.

헌데 벗이 그 선물을 보더니 깜짝 놀랐더라.

내 생전 듣도 보도 못한 매우 값나가는 화장품.

그런 화장품이 불티나게 팔린다는 이야기에 더 놀라다.

얼마나 얼굴이 개선되는지는 몰라도, 아무리 보아도 과한 물건이네.

건강하게 먹고 몸을 잘 움직이고, 그것이 얼굴도 밝게 하리.

마음이 밝으면 그 또한 예쁨일 거라.

벗을 주겠다 하니 그가 한 말,

가혹 조건의 피부라야 개선 정도가 더 잘 관찰되지. 몰아서 잘 발라보셔.”

멧골 북풍에 갈라지는 얼굴이더니 잘 된 걸로.

어째도 고마운 선물이었음이야 말해 뭘 할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sort
6622 4월 물꼬stay 닫는 날, 2019. 4.21.해날. 맑음 옥영경 2019-05-20 17499
6621 2012. 4. 7.흙날. 달빛 환한 옥영경 2012-04-17 8168
6620 민건협 양상현샘 옥영경 2003-11-08 4799
6619 6157부대 옥영경 2004-01-01 4444
6618 가족학교 '바탕'의 김용달샘 옥영경 2003-11-11 4317
6617 완기의 어머니, 유민의 아버지 옥영경 2003-11-06 4268
6616 대해리 바람판 옥영경 2003-11-12 4242
6615 흙그릇 만들러 다니는 하다 신상범 2003-11-07 4231
6614 뚝딱뚝딱 계절학교 마치고 옥영경 2003-11-11 4200
6613 너무 건조하지 않느냐길래 옥영경 2003-11-04 4162
6612 이불빨래와 이현님샘 옥영경 2003-11-08 4143
6611 122 계자 닫는 날, 2008. 1. 4.쇠날. 맑음 / 아이들 갈무리글 옥영경 2008-01-08 4027
6610 출장 나흘 옥영경 2003-11-21 4018
6609 2008. 4.26.흙날. 바람 불고 추웠으나 / 네 돌잔치 옥영경 2008-05-15 3608
6608 6월 14일, 류옥하다 생일잔치 옥영경 2004-06-19 3581
6607 6월 18일, 숲 속에 차린 밥상 옥영경 2004-06-20 3509
6606 123 계자 닫는 날, 2008. 1.11.쇠날. 맑음 / 아이들 갈무리글 옥영경 2008-01-17 3497
6605 '물꼬에선 요새'를 쉽니다 2006-05-27 3454
6604 12월 9일, '대륙보일러'에서 후원해온 화목보일러 옥영경 2004-12-10 3390
6603 2007.11.24-5. 흙-해날. 맑음 / 김장 옥영경 2007-12-01 3320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