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11. 8.물날. 맑음

조회 수 225 추천 수 0 2023.11.19 23:57:16


입동이다.

얼음이 얼었다. 서리가 눈처럼 천지를 덮고 있었다.

 

카페 구겔호프를 몇 개 굽다.

케이크이기도 하고 과자이기도 하고 빵이기도 하고.

버터 풀어 설탕 넣어 섞고, 달걀 두서너 차례 나눠 넣으며 또 섞다.

거기 박력분 베이킹파우더, 원두분말 체쳐서 섞고

통헤이즐넛과 오렌지필 넣어 뒤적이다.

짤주머니의 끝을 조금 굵게 자르고(통체이즐넛이 나와야 하니까) 틀에 반죽 넣고.

너무 흔들면 안에 넣은 통헤이즐넛이 아래로 다 몰리는데,

그 말인즉 나중에 엎은 모양이 완성이니까 위로 몰려 매끈하지 않게 됨.

반죽을 넣고 나무젓가락으로 두어 번 휘 저어서 평평하게 하고 바닥에 한 번만 툭 쳐서 오븐기에.

160~190도에서 10분 굽다가 색 나면

150~160도에서 약 30분 굽기.

마지막으로 슈가파우더를 눈처럼 뿌렸네.

구운 구겔호프를 엎어 빼내고,

그 위로 로즈마리 대신 주목잎으로, 크런베리 대신 찔레열매로 장식하다.

주목에 붉은 열매 있기는 하나 씻을 때 다 떨어져버리기에.

 

덕분에 구겔호프(Gugelhuph)가 또 무슨 뜻인가 알아보았더라.

중세 말부터 독일 오스트리아, 룩셈부르크, 폴란드, 프랑스 알자스와 로렌 지방들에서

결혼식이나 세례식에서 쓰였다고.

원형을 뜻하는 구겔과 맥주 효모를 뜻하는 호프가 더해진 말이라고도 하고

알자스 지방에서 쓰던 모자 Gugelhuete에서 왔다고도 하고.

어쨌든 왕관 같이 생긴 구겔호프 틀에 구워내면 다 구겔호프.

이웃에도 나누고,

가마솥방에서도 저녁밥상 뒤 차를 마시며 잘라 먹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sort
6622 4월 물꼬stay 닫는 날, 2019. 4.21.해날. 맑음 옥영경 2019-05-20 17498
6621 2012. 4. 7.흙날. 달빛 환한 옥영경 2012-04-17 8168
6620 민건협 양상현샘 옥영경 2003-11-08 4799
6619 6157부대 옥영경 2004-01-01 4444
6618 가족학교 '바탕'의 김용달샘 옥영경 2003-11-11 4317
6617 완기의 어머니, 유민의 아버지 옥영경 2003-11-06 4268
6616 대해리 바람판 옥영경 2003-11-12 4242
6615 흙그릇 만들러 다니는 하다 신상범 2003-11-07 4231
6614 뚝딱뚝딱 계절학교 마치고 옥영경 2003-11-11 4200
6613 너무 건조하지 않느냐길래 옥영경 2003-11-04 4162
6612 이불빨래와 이현님샘 옥영경 2003-11-08 4143
6611 122 계자 닫는 날, 2008. 1. 4.쇠날. 맑음 / 아이들 갈무리글 옥영경 2008-01-08 4027
6610 출장 나흘 옥영경 2003-11-21 4018
6609 2008. 4.26.흙날. 바람 불고 추웠으나 / 네 돌잔치 옥영경 2008-05-15 3607
6608 6월 14일, 류옥하다 생일잔치 옥영경 2004-06-19 3581
6607 6월 18일, 숲 속에 차린 밥상 옥영경 2004-06-20 3509
6606 123 계자 닫는 날, 2008. 1.11.쇠날. 맑음 / 아이들 갈무리글 옥영경 2008-01-17 3497
6605 '물꼬에선 요새'를 쉽니다 2006-05-27 3454
6604 12월 9일, '대륙보일러'에서 후원해온 화목보일러 옥영경 2004-12-10 3390
6603 2007.11.24-5. 흙-해날. 맑음 / 김장 옥영경 2007-12-01 3320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