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11.10.쇠날. 갬

조회 수 251 추천 수 0 2023.11.19 23:58:16


찬 아침.

어제 든 방문객과 아침뜨락을 걸었다.

아침뜨락에서 스님은 법문을 나누고, 물꼬의 생각을 문답하고.

햇발동에서 가벼운 아침을 먹었다.

학교로 내려와 차를 달이고,

이른 낮밥처럼 내놓은 다식을 들고 스님 떠나셨다.

선물로 들고 오신 귀한 보이차 한 편이 가마솥방에 스님처럼 앉았더라.

 

재바르게 움직여 낮밥을 차렸다.

자주 밥을 내주는 한 형님께 오늘은 물꼬에서 국수를 내기로 했기.

아직 난로를 안 때셔?”

그 댁은 벌써부터 난로를 피우고 있었으니까.

난로를 피워도 추워서 사람 오라기 쉽잖은 구멍숭숭한 물꼬라.

너무 더워!”

더우면 못산다며 에어컨 팡팡 틀고 사는 이웃의 한 아낙네는

7월의 어느 저녁 물꼬에서 밥을 먹고는 다시 못오겠다 했더랬지.

물꼬는 여름에 덥고 겨울에 춥다, 하하.

오늘이 아니면 봄 오기까지 밥 한 끼 내기 어려울 거라고

오늘로 받은 날이었네.

문자 한 줄을 귀찮아라 하는 당신이 보낸 인사가 퍽 고마웠다.

오늘 아주아주 잘먹었습니다 고맙습니다.’

 

오후에는 달골 몇 곳에 국화를 심었다.

지느러미길 시작점 바위 곁에, 바위축대 앞으로도,

옴자의 한가운데 바위 앞으로,

마지막으로 실도랑 휘돌아나가는 뽕나무 앞으로 한 무더기.

콧물이 어찌나 흐르던지.

바람 거칠고,

영하로 떨어진다 하고 비도 든다 하며 흐려가는 하늘이었다.

여러 날 추울 거라 하니 오늘을 넘기지 않으려 했던.

한파주의보가 재난문자로 들어왔다.

낼 영하 5도라네.

 

, 겨울채비 하나 쫓겨서 하다.

1115일께 겨울90일수행에 들며 하는 일인데.

창고동 수전과 변기 물을 다 빼다.

맨 안쪽에 있는 샤워기 하나는 스패너로 아주 풀어두다,

벽체 쪽이 얼어 터진 적 있으니.

햇발동과 사이집의 바깥 물호스는 낮에 물 빼고 말아두었던.

느티나무삼거리의 장승에서 아침뜨락의 북쪽 수로를 거슬러 밥못까지 가는 호스도

이음새를 열어 물을 빼두었더랬다, 국화를 심은 뒤 아침뜨락 나오기 전.

얼떨결에 또 그리 월동 준비 한켠 해두었을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sort
6595 4월 물꼬stay 닫는 날, 2019. 4.21.해날. 맑음 옥영경 2019-05-20 17410
6594 2012. 4. 7.흙날. 달빛 환한 옥영경 2012-04-17 8147
6593 민건협 양상현샘 옥영경 2003-11-08 4777
6592 6157부대 옥영경 2004-01-01 4412
6591 가족학교 '바탕'의 김용달샘 옥영경 2003-11-11 4301
6590 완기의 어머니, 유민의 아버지 옥영경 2003-11-06 4252
6589 대해리 바람판 옥영경 2003-11-12 4226
6588 흙그릇 만들러 다니는 하다 신상범 2003-11-07 4218
6587 뚝딱뚝딱 계절학교 마치고 옥영경 2003-11-11 4180
6586 너무 건조하지 않느냐길래 옥영경 2003-11-04 4135
6585 이불빨래와 이현님샘 옥영경 2003-11-08 4124
6584 122 계자 닫는 날, 2008. 1. 4.쇠날. 맑음 / 아이들 갈무리글 옥영경 2008-01-08 4010
6583 출장 나흘 옥영경 2003-11-21 3964
6582 2008. 4.26.흙날. 바람 불고 추웠으나 / 네 돌잔치 옥영경 2008-05-15 3597
6581 6월 14일, 류옥하다 생일잔치 옥영경 2004-06-19 3561
6580 6월 18일, 숲 속에 차린 밥상 옥영경 2004-06-20 3494
6579 123 계자 닫는 날, 2008. 1.11.쇠날. 맑음 / 아이들 갈무리글 옥영경 2008-01-17 3474
6578 '물꼬에선 요새'를 쉽니다 2006-05-27 3413
6577 12월 9일, '대륙보일러'에서 후원해온 화목보일러 옥영경 2004-12-10 3367
6576 2007.11.24-5. 흙-해날. 맑음 / 김장 옥영경 2007-12-01 3309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