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6 계자 아이들 갈무리글

조회 수 2215 추천 수 0 2008.08.24 15:33:00

아이들이 남긴 갈무리글을 옮깁니다.
맞춤법이 틀리더라도 고치지 않았지만
잘 알아보기 위하여 띄어쓰기를 고친 것은 있습니다.
글을 옮긴 차례는 특별한 원칙 없이
쌓여있는 순서대로였답니다.

---------------------------

- 말줄임표는 둘로 구별하였습니다;
‘...’은 글을 옮기면서 줄인 것이고 ‘.....’는 원글에서의 말줄임.
- 괄호 안에 ‘*’표시가 있는 것은 옮긴이가 주(註)를 단 것입니다.


2년 형찬:
내가 제일 좋아하고 재미있는 인간이 누군고 하면 동하형이고 내가 제일 시±紵求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sort
4993 2012. 4. 7.흙날. 달빛 환한 옥영경 2012-04-17 7132
4992 민건협 양상현샘 옥영경 2003-11-08 3405
4991 122 계자 닫는 날, 2008. 1. 4.쇠날. 맑음 / 아이들 갈무리글 옥영경 2008-01-08 2947
4990 가족학교 '바탕'의 김용달샘 옥영경 2003-11-11 2929
4989 대해리 바람판 옥영경 2003-11-12 2917
4988 6157부대 옥영경 2004-01-01 2910
4987 흙그릇 만들러 다니는 하다 신상범 2003-11-07 2878
4986 뚝딱뚝딱 계절학교 마치고 옥영경 2003-11-11 2869
4985 완기의 어머니, 유민의 아버지 옥영경 2003-11-06 2799
4984 너무 건조하지 않느냐길래 옥영경 2003-11-04 2760
4983 이불빨래와 이현님샘 옥영경 2003-11-08 2698
4982 출장 나흘 옥영경 2003-11-21 2636
4981 2008. 4.26.흙날. 바람 불고 추웠으나 / 네 돌잔치 옥영경 2008-05-15 2562
4980 6월 18일, 숲 속에 차린 밥상 옥영경 2004-06-20 2424
4979 123 계자 닫는 날, 2008. 1.11.쇠날. 맑음 / 아이들 갈무리글 옥영경 2008-01-17 2413
4978 6월 14일, 류옥하다 생일잔치 옥영경 2004-06-19 2374
4977 '물꼬에선 요새'를 쉽니다 옥영경 2006-05-27 2367
4976 2007.11.24-5. 흙-해날. 맑음 / 김장 옥영경 2007-12-01 2287
4975 122 계자 사흗날, 2008. 1. 1.불날. 햇살 속으로도 눈발 날리다 옥영경 2008-01-05 2281
» 126 계자 아이들 갈무리글 옥영경 2008-08-24 2215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