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건조하지 않느냐길래

조회 수 4371 추천 수 0 2003.11.04 23:01:00
사람들이 자주 물어옵니다.
문화생활로부터 너무 멀어서 건조하지 않냐구요.
무엇보다 서울로부터 멀어져서 그게 젤 아쉽지 않냐구요.
음...

또는 너무 단조롭지 않냐구요.
단조롭고 싶어 이리 사는데
정작 나날이 벌어지는 일들이 그렇지 못하게 하는 대해리네요.

문화생활요?
여기여서, 여기기 때문에, 할 수 있는 것도 그리 없지는 않습니다요.
지난 8월 26일에는 무주반딧불축제에 갔댔지요.
가도가도 고자리라는 고자리를 지나 도마령 800고지를 넘어
저 아래 구름이 걸렸데요,
길은 정말 구절양장에...
아, 그 너머 산 끝에 무주가 있더라니까요.
대장장이 아저씨 만나서 언제 학교에도 오십사하고
산싸리 인동초로 바구니 짜는 아줌마들한테선
밥 얻어먹고 엮는 법도 배울 사나흘짜리 배움허락도 받아두었지요.

8월 28일엔 대구 유니버시아드대회 기념으로 열린
김천국제예술퍼포먼스페스티벌에도 다녀왔습니다.
한밤에 얼마나 신명들이 났던지...

같은 달 30일에는 자계예술촌에서 하는 연극도 보러갔지요.
연극이 끝난 뒤, 밥도 먹고 곡주도 받고.
보일러공사 끝내놓고 간다고
먼지로 덮힌 옷을 털고 세수하고들 서둘러 나섰습니다.
잘 모르겠어요,
그 기분을 어떻게 묘사해야 아실지,
일과 예술이 함께 하는 날을 오래 꿈꾸었고
이제 그렇게 살게 된 자들의 기쁨을...

9월 24일에는 직지사에서 한 산사음악회를 다녀왔지요.
산속에서 보낸 밤인데도
쌀쌀할 수 없었던 가을밤이었습니다.
김광석의 키타반주에 너나없이 넋을 잃더이다.
장사익샘도 뵙고 왔구요.

9월 26일은 영동 국악당에서 마당극 배비장전이 있었습니다.
마당극을 무대에서 하는 한계에다가
소란한 관객들이 걸리지 않은 건 아니었으나
그래도 푸지게 즐기다 왔지요.

그래요,
그러저러 삽니다.
건조하지 않게요.

그런데,
정작 더한 풍성함은
바로 대해리를 둘러친 하늘과 산과 들과 길들이 주는 것입니다.
여기, 온통 촉촉해요.
건조하다니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sort
6642 4월 물꼬stay 닫는 날, 2019. 4.21.해날. 맑음 옥영경 2019-05-20 17798
6641 2012. 4. 7.흙날. 달빛 환한 옥영경 2012-04-17 8305
6640 민건협 양상현샘 옥영경 2003-11-08 5012
6639 6157부대 옥영경 2004-01-01 4653
6638 가족학교 '바탕'의 김용달샘 옥영경 2003-11-11 4533
6637 완기의 어머니, 유민의 아버지 옥영경 2003-11-06 4470
6636 대해리 바람판 옥영경 2003-11-12 4466
6635 흙그릇 만들러 다니는 하다 신상범 2003-11-07 4434
6634 뚝딱뚝딱 계절학교 마치고 옥영경 2003-11-11 4409
» 너무 건조하지 않느냐길래 옥영경 2003-11-04 4371
6632 이불빨래와 이현님샘 옥영경 2003-11-08 4345
6631 출장 나흘 옥영경 2003-11-21 4224
6630 122 계자 닫는 날, 2008. 1. 4.쇠날. 맑음 / 아이들 갈무리글 옥영경 2008-01-08 4180
6629 2008. 4.26.흙날. 바람 불고 추웠으나 / 네 돌잔치 옥영경 2008-05-15 3751
6628 6월 14일, 류옥하다 생일잔치 옥영경 2004-06-19 3724
6627 6월 18일, 숲 속에 차린 밥상 옥영경 2004-06-20 3650
6626 123 계자 닫는 날, 2008. 1.11.쇠날. 맑음 / 아이들 갈무리글 옥영경 2008-01-17 3647
6625 '물꼬에선 요새'를 쉽니다 2006-05-27 3609
6624 12월 9일, '대륙보일러'에서 후원해온 화목보일러 옥영경 2004-12-10 3517
6623 2007.11.24-5. 흙-해날. 맑음 / 김장 옥영경 2007-12-01 3478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