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불빨래와 이현님샘

조회 수 2672 추천 수 0 2003.11.08 15:58:00

아이고, 시간 참 금방입니다.
몇 차례나 현님샘 얘기를 하고팠거든요.
시도 때도 없이 찾아드는 손님들로,
그것도 미리 전화나 편지도 없이,
도대체 일을 할 수가 없는 겁니다.
그래서 올린 글이
"물꼬를 찾아오시는 분들께"라는 글이었고,
덕분에 이젠 손님을 좀 덜 치고 있지요.
"그런 협박이 없데"
한 선배는 그렇게 반응을 보였고,
"대학 때 간 농활 생각이 났습니다.
겁이 나서 어디 가겠어요?"
선뜻 나서기 쉽지 않다고 고백을 해오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마음 단단히 잡숫고 오시라는 그 글에
이야, 오겠다는 이가 있는 겁니다.
바로 전주 사는 이현님샘이 그랬지요.
물꼬의 귀한 품앗이 일꾼 세이샘이랑 여성영화제에서였던가 만나서
이 곳을 알게 되셨더랍니다.
그래, 지난 시월 어느 쇠날
찾아든겁니다.
아무렴요, 전화야 해왔구 말구요.
마침 봄 가을로 빨아대는 산더미 이불들을
꺼내기 시작한 지 닷새되는 날이었습니다.
이야, 정말 일 잘하시데요,
망설이지 않고 뎀벼서 하시데요.
희정샘과 상범샘이 계절자유학교 미리모임하러 서울 가고
하다랑 저랑 현님샘만 남은 흙날 저녁답이었는데,
해지기전 땔감 정리로 일을 마무리할 참인데,
복도로 성큼성큼 걸어들어가더니
또 이불을 끄집어내오시는 겁니다.
낼 아침부터 바로 일을 시작하려면 담가두어야한단 말이지요.
낯선 공간에 가서 시키지도 않은 일을
일 규모를 읽어가며 하기란 쉽지가 않은 법이지요.
야, 이 사람 참 대단하네...
그렇게 사흘을 머무는 동안
내내 탄복하게 만든 이였습니다.

현님샘, 잘 계시지요?
조카들 데리고
이 좋은 가을이 다 가기전 한 번 다녀가셔요.
하다도 많이 보고싶다더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sort
4871 2012. 4. 7.흙날. 달빛 환한 옥영경 2012-04-17 7112
4870 민건협 양상현샘 옥영경 2003-11-08 3381
4869 122 계자 닫는 날, 2008. 1. 4.쇠날. 맑음 / 아이들 갈무리글 옥영경 2008-01-08 2928
4868 가족학교 '바탕'의 김용달샘 옥영경 2003-11-11 2908
4867 대해리 바람판 옥영경 2003-11-12 2895
4866 흙그릇 만들러 다니는 하다 신상범 2003-11-07 2854
4865 뚝딱뚝딱 계절학교 마치고 옥영경 2003-11-11 2844
4864 6157부대 옥영경 2004-01-01 2843
4863 완기의 어머니, 유민의 아버지 옥영경 2003-11-06 2773
4862 너무 건조하지 않느냐길래 옥영경 2003-11-04 2732
» 이불빨래와 이현님샘 옥영경 2003-11-08 2672
4860 출장 나흘 옥영경 2003-11-21 2614
4859 2008. 4.26.흙날. 바람 불고 추웠으나 / 네 돌잔치 옥영경 2008-05-15 2540
4858 6월 18일, 숲 속에 차린 밥상 옥영경 2004-06-20 2401
4857 123 계자 닫는 날, 2008. 1.11.쇠날. 맑음 / 아이들 갈무리글 옥영경 2008-01-17 2399
4856 '물꼬에선 요새'를 쉽니다 옥영경 2006-05-27 2347
4855 6월 14일, 류옥하다 생일잔치 옥영경 2004-06-19 2339
4854 2007.11.24-5. 흙-해날. 맑음 / 김장 옥영경 2007-12-01 2262
4853 122 계자 사흗날, 2008. 1. 1.불날. 햇살 속으로도 눈발 날리다 옥영경 2008-01-05 2261
4852 126 계자 아이들 갈무리글 옥영경 2008-08-24 2193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