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번의 계자를 쭈욱 하면서 제가 봐도 제 체력이 좋다는 것을 느꼈어요ㅋㅋ

삼주동안 백명이상의 아이들을 만나고, 사십명이상의 샘들을 만나고 나니까 사람공부를 제대로 하고 가는 것 같아요.

제가 모든 샘들과 아이들에게 한명한명 짧은 편지를 여기에 올리고 싶지만 너무 많아서 샘들에게 하나, 아이들에게 하나 쓸게요.


첫번째계자 샘들에게 (준샘, 기린쌤, 아리샘, 인교샘, 선정샘, 연규샘, 윤지샘, 동휘샘, 휘령샘, 서현샘, 유진샘, 여진샘, 진주샘, 세아샘, 희중샘)

새끼일꾼으로 처음하는 계자였는데, 절 믿고 똑같은 선생님으로 봐주셔서 정말 감사하고, 준샘 기린샘은 정말 능력자!!! 모두들 다 보고싶구요. 동휘사마만 있으면 분위기 살려지고~ 그래서 더 재밌었고, 안정적인 계자여서 모두에게 감사해요! 윤지언니 연규언니 진주언니 유진언니 서현샘 휘령샘 진짜짱짱짱짱 내친언니들ㅠㅠ 인교샘 선정샘.... 무한허그해드리고싶어요 성빈 세현 건호 윤호 정말로 보고싶구요 밥바라지 꼭 다시해주세요!!!!! 아리샘 여진샘, 그렇게 친하게 지내지 못한것 같아 미안합니다~! 별이 승준이 성원이 철우 왜이렇게 보고싶은거죠?


두번째계자 샘들에게 (경철샘, 유진샘, 세아샘, 유정샘, 창우샘, 아리샘, 지은샘, 무범샘, 주원샘, 선영샘, 희중샘, 나라샘, 희주샘, 다정샘, 승훈샘, 세호샘)

이 계자는 물로 고생을 했지요 산 갔다와서 제대로 씻지도 못하고, 그런데 계곡에서 씻는 것도 정말 좋은 경험이었던 것 같아요. 나라언니의 춤을 못봐서 아쉬었고, 이번 계자에는 짜증을 많이 낸거 같아 미안하고, 창우오빠랑 경철이오빠, 나한테 장난칠때 짜증내서 미안해ㅋㅋ 나라언니,희주언니 진짜 짱.. 보고시푸ㅠㅠ 지은샘 항상 부엌에 가서 보면 안아드리고 싶었어요!! 항상 화이팅하세용!!!! 유진이언니 유정이언니 말이 필요없다.. 모두들 사랑합니다! 그리고 제가 막내였는데 똑같은 일꾼으로 봐주셔서 누구보다 고맙습니다. (빠진샘들 있으면 말씀해주세용)


세번째계자 샘들에게 (주원샘, 선영샘, 연규샘, 서인샘, 인영샘, 휘령샘, 수현샘, 경희샘, 혜숙샘, 무열샘, 주영샘, 소정샘, 지용샘, 혁샘)

체력이 다 바닥나기 직전까지 했던 계자인데, 그냥 샘들에게 미안하고 고마운 마음밖에 없습니다ㅠㅠ 무열샘 주영샘 혁샘ㅋㅋㅋㅋㅋㅋ 장작놀이때 제 두얼굴을 보여드린거 정말 죄송하구요ㅋㅋㅋㅋ 학력과 전혀 매치안되는 샘들ㅋㅋㅋ 소정샘 지용샘, 고맙습니다! 사진 담당해주시고 배터리 아껴쓰시느라 고생많으셨어요~ 소정샘 그냥 말로 할 필요없이 좋은 언니, 웃는게 진짜 이쁜언니~ 투정부리고 짜증낸 적이 있다면 잊어주시고 용서해주세요ㅠㅠ 감사합니다!!!! 선영이, 주원이오빠! 서로에게 화이팅~ 보고싶어ㅠㅁㅠ 그땐 서로 같이 있는 모습보면 좋겠다!! 수현언니야~ 2박3일동안짧게봤찌만! 그래도 난언닐잊을수업서ㅋㅋㅋ 담에또봥! 사랑행 서인이언니, 우리으 직녀ㅋㅋㅋㅋ 이번에 많이 울고ㅠㅠ 나까지도 슬프게만들었던 언닝 물꼬 꼭다시와야대!! / 세번째계자는 아이들이 몇 없어서 서로를 더 관찰하고 더 알게되니까 장단점 모두 보였는데 서로 참고 화이팅하는 모습이 보여서 잊을수없는 계자가 될것같아요!  모두에게 감사합니다~


세아언니 희중샘에게

울언니 이제 그만 뚝! 하고 언니한테 안길때 제일 편한거 알아? 그만 힘들고! 알았지? 내생각하면서~ 내싸랑언니 짱짱

쌤~ 많이 힘드셨죠? 샘 벌써 보고싶고 베개삼기좋은 샘의 다리도 보고싶어요 샘 사랑해요~ 서울에서 꼭만나기 치킨먹고시푸ㅋㅋㅋㅋㅋㅋ


옥샘에게

옥샘, 산오름할 때 같이 걸어서 행복했어요. 집에 와서 느꼈는데 예민했던 성격이 없어졌어요. 물꼬의 기운인가요? 갑돌갈비 앞에서 샘과 포옹을 할때 눈물이 쬐꼼 났는데 아마도 샘과 뗄 수 없는 정이 생겼나봐요. 우리엄마보다 어린 우리할머니 건강하세요!! 진심으로 사랑합니다.


아이들에게

처음 새끼일꾼이었는데 경이샘~ 경이샘~ 불러주어서 정말 고마웠어! 못참고 짜증도 내고 화도 낸 적도 있는데 항상 미안하게 생각해~ 친해지지 못한 아이들도 있고 친한 아이들도 있었는데, 똑같이 다 친하게 지내지 못해서 아쉽고 또 미안해. 물꼬에서 또 만나면 소원이 없겠다~ 사랑해 얘들아


7학년들에게

고마운 7학년들, 도움 많이 됐어! 내년이면 새끼일꾼 경쟁률 심해지겠다ㅋㅋ 이번에 새끼일꾼 처음 해본 언니 누나로서 말해주고 싶은게 있는데, 나는 물꼬에서 아이로 지내던 때가 그립기도해. 그냥 일정에 맞춰 따라가고 놀고 하면 됐는데 새끼일꾼이 되니까 그 일정의 준비와 그 후의 뒷정리가 모두 나의 책임이 된거야. 그게 힘들기도 하지만 인생공부 제대로 하는 것같아ㅋㅋ 화이팅!! 같이 하루재기하면 진짜 웃기겠다ㅋㅁㅋ

 

하다에게

어른책방입구 오른쪽에 창문있잖아 그앞에 책이 꽂혀 있어. 그책들위에 샘들 글집있을거야! 누나꺼 발견하면 보관해줘ㅠㅠ 아니면 미리모임때 썼던 종이 있지? 그거 첫번째,두번째계자꺼 하나씩 마련해주면 정말 고맙겠다! 하다야 미안하고 고맙고 사랑해~


(+추가) 옥샘, 평가글은 2주이내 메일로 보내겠습니다!


인영

2011.08.19 22:31:41
*.12.193.28

경이! 수고 진짜 많았어 사랑해ㅎㅎㅎㅎ

_경이

2011.08.21 16:42:16
*.144.18.71

나도 사랑해ㅎㅎㅎ

휘령

2011.08.19 23:05:03
*.205.167.110

잘 갔구나!

어여어여어여 많이 쉬고 !

다음에 또 봐!ㅠㅠㅠ

사람해!!!!!!!!!!

_경이

2011.08.21 16:42:36
*.144.18.71

언니쨩진짜쨩 사랑해!!!!!!!!!!!!!!!!

휘령

2011.08.25 01:18:25
*.212.4.11

나도 짜쨩사랑해ㅜㅜㅜ

희중

2011.08.20 00:54:56
*.150.254.201

우리 경이♥ 세번의 일정 함께 하느라

피곤 했을 텐데도 잘 움직여 주고,

너무 기특???? 하더구나 ㅋㅋㅋㅋ

옆에서 많이 도와주고 그랬어야 했는데,

그렇지 못한 거 같아 미안해 ^^;;

서울에서 만나자 ^^

_경이

2011.08.21 16:43:00
*.144.18.71

오키용~ 쌤도화이팅!~

선영

2011.08.20 19:51:00
*.40.1.157

경이! 보고싶어

이번 계자에 처음 만났는데 많이 친해져서 좋았어!

진짜 진짜 보고싶다ㅠ

_경이

2011.08.21 16:43:37
*.144.18.71

나도 진짜 보고싶다ㅠㅠ 새끼일꾼중에서 친구가 있어서 진짜 좋앗었던거같아 사랑해!

창우

2011.08.20 21:48:44
*.40.200.78

경이야ㅋㅋㅋ이번에 계자 같이해서 재미있었어.

서울에 가면 꼭 연락할께~~

 

_경이

2011.08.21 16:44:34
*.144.18.71

언제든지와ㅋㅋㅋㅋㅋ내팔찌끊어지기만해봐ㅋㅋㅋㅋㅋ

박세나

2011.08.21 18:31:53
*.119.174.89

경이야 난 이제부터 카리스마???...안된가?..ㅋㅋㅋ

암튼 울지않을꺼임!!ㅋㅋ넌 너무귀엽!!(오글~~)

담에 내가 서울가면 연락할께!!글고 공부열심히하고 잘지내고 아픈데 없이 건강히!!!알겠찌?

담에 보장! 경이 따랑한당~~^^ㅋㅋ(오글)

_경이

2011.08.21 18:36:33
*.144.18.71

나도 사랑해~ (오글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소정

2011.08.21 22:29:51
*.141.45.41

경이야. 이렇게 정성스럽게 글을 올려주다니 대단해. 역시 경이는 하나에서 열까지 다 열심히하는 친구네! 경이한테 언니가 많은 걸 본받았어. 다음 계자에서는 언니의 저질체력을 극복하고 가서 경이처럼 열심히 해볼래. 집에 있는 동안 잘 지내구 혹시나 언니 필요한 일 있다면 연락하렴! :^)

_경이

2011.08.22 22:22:51
*.144.18.71

네~ 언니가 쨩♡

동휘 (사..마..??)

2011.08.29 22:01:49
*.161.127.59

경앜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고생많이했어 너 세번째까지 한다는 소리 듣고 진짜 대단하다고 생각했어 담에 또 봐 ㅋㅋ

_경이

2011.09.03 13:53:23
*.144.106.201

옹 동휘사마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별바람

2011.09.01 09:51:13
*.99.27.217

경이쌤...정말 볼때마다 기특하다 쓰다듬어 주고 싶었어요....

그 작은 체구에 긍정의에너지가 많은 친구구나 싶었지요...

아주 멋지고 좋은 사람이 될 것 같아요..

나이 많은 아줌마지만 좋은 사람들을 만나는 일은 항상 경이롭답니다.

맘이 정화되는 아주 좋은 시간들이었어요....떙큐~

_경이

2011.09.03 13:55:16
*.144.106.201

지은쌤! 너무 보고싶어요ㅠㅠ 이번에 재창이 현서 봐서 너무 좋았고 재호 못보게 되어서 아쉬웠어요.. 언제나 건강하시구 화이팅하세요!! 감사합니다~

소연

2011.10.04 21:37:27
*.202.18.62

오 경이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오오오오오 ㅋㅋㅋㅋ

새끼일꾼 조언도 해주고 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옹오오옹오오오 연락해이눔아 보고싶구낭 >_<

_경이

2011.10.21 16:43:14
*.144.19.122

왜이제야봤을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언니댓글완전우껴ㅋㅋㅋㅋㅋ물꼬온다온다해놓구계속안오고!ㅠ_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물꼬를 다녀간 박상규님의 10일간의 기록 [5] 박상규 2003-12-23 39244
5661 어느 블로그에서 본 물꼬 이야기 [3] 졸업생 2009-04-11 20044
5660 우이도를 다녀와서 류옥하다 2012-10-09 13326
5659 물꼬를 찾아오시는 분들께(2003년판) [19] 물꼬 2003-09-22 9958
5658 어엇~? 이제 되는건가여? [2] 혜이니 2001-03-01 6746
5657 옥쌤~ 부산대 국어교육과 잘다녀갑니다. ^^ imagefile [1] 이승훈 2014-06-02 4682
5656 빛나는 가을, 그리고 혼례소식: 소정샘과 호성샘 물꼬 2012-09-21 4651
5655 2005년 5월 12일자 비빔툰 file [1] 벽돌아, 뭘 보니? 2005-05-12 2934
» 145, 146, 147번째 계자 아이들과 샘들에게 [21] _경이 2011-08-19 2700
5653 물꼬 새 날적이입니다. image 신상범 2001-03-02 2565
5652 자유학교 물꼬 사랑 카페에도 다녀간 이야기를 담아주세요 류옥하다 2011-08-19 2560
5651 147계자 함께한 이들 애쓰셨습니다. [11] 희중 2011-08-21 2548
5650 밥알모임, 물꼬 아이들은 새 홈페이지에서 회원가입을 해주세요. [7] 관리자3 2005-01-05 2447
5649 민혁이 잘 도착했습니다^^ [3] 미녁맘 2011-08-19 2419
5648 감사합니다! [7] 연규 2011-08-28 2414
5647 밥바라지 샘들께; 오늘 그대들을 생각합니다, 자주 그렇기도 하지만 물꼬 2012-11-13 2360
5646 잘 도착했습니다! [9] 인영 2011-08-20 2344
5645 감자심는 날짜와 모심기 날짜 큰뫼 2005-03-17 2288
5644 새해맞이 예(禮) 물꼬 2013-01-02 2272
5643 [답글] 어엇~? 이제 되는건가여? [2] 테스트 2006-10-26 2250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