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7계자 함께한 이들 애쓰셨습니다.

조회 수 2585 추천 수 0 2011.08.21 12:07:44

물꼬에서 지내는 동안

아이들의 웃음 소리

아이들의 선한 마음 덕에

 

행복했습니다.

 

고맙습니다.

 

사랑합니다.


박세나

2011.08.21 18:27:16
*.119.174.89

희중샘~~코피흘리면서까지!!!!정말 수고많이 하셨습니다. 대전도 같이가고 서대전까지 데려다줘서 고맙구요!!

제가 이번에 좀 힘들어서그랬는지 담에는 꼭 열심히 돕겠습니다. 빈말아님니당~^^담에뵈여~~

_경이

2011.08.21 18:40:36
*.144.18.71

쌤 이번에 많이 힘드셨죠ㅠㅠ 화이팅~ 서울에서 모여요!!

희중

2011.08.21 19:41:11
*.192.129.248

그래 경아 ^-^

비록 힘들었지만 함께한 동료들과

아이들이 있기에 버티고 즐겁게 보낸거 같구나 ^^

서울에서 만나자 ~~~`

소정

2011.08.21 22:36:02
*.141.45.41

희중오빠. 둘이서만 같은 조였는데 내가 피곤해서 픽픽 쓰러져있고 멍때리는 바람에 오빠가 힘든 점이 많았을 것 같아. 내가 서울에서 맛난것 많이 사줄게 미안해. 그리고 많이 도와줘서 고마워! 곧 보자!

희중

2011.08.21 23:18:03
*.187.243.140

ㅎㅎㅎㅎ 처음이여서... 체력적으로 부담이...ㅋㅋㅋ

서울에서 맛난거 사준다는 말 지켜~~~~ ㅋㅋㅋㅋㅋ

연락할께 ^^

한주동안 수고 많았어~~

인영

2011.08.22 17:28:55
*.12.193.28

희중쌤 수고 많으셨어요! 나도 언젠가 희중쌤처럼 물꼬호걸 되는 날이 왔음 좋겠네ㅎㅎㅎㅎ

나도 입시 끝나고 연낙드릴게요~맛난 거 사줘용!ㅎ

희중

2011.08.22 17:48:00
*.187.243.140

물꼬 호걸....ㅋㅋㅋㅋ 인영이도 수고 많았고 ^-^

일산에서 만나자~~ ㅋ맛난거 무한 리필~ 해줄께 ㅋㅋㅋㅋ

선영

2011.08.23 18:24:47
*.40.1.157

다음에 제대로 된 산중호걸 들려줄께요!

희중

2011.08.23 18:50:29
*.192.129.248

이번에도 좋았는걸 ^-^

다음번에....더..... 기대할께♥♥♥♥♥♥♥

ㅎㅎㅎㅎㅎ

휘령

2011.08.25 01:15:55
*.212.4.11

애쓰셨습니다! 하하

희중

2011.08.25 09:41:00
*.187.243.140

ㅋㅋㅋㅋ 너도 애썻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물꼬를 다녀간 박상규님의 10일간의 기록 [5] 박상규 2003-12-23 39603
5656 어느 블로그에서 본 물꼬 이야기 [3] 졸업생 2009-04-11 20079
5655 우이도를 다녀와서 류옥하다 2012-10-09 13359
5654 물꼬를 찾아오시는 분들께(2003년판) [19] 물꼬 2003-09-22 10019
5653 어엇~? 이제 되는건가여? [2] 혜이니 2001-03-01 7236
5652 옥쌤~ 부산대 국어교육과 잘다녀갑니다. ^^ imagefile [1] 이승훈 2014-06-02 4797
5651 빛나는 가을, 그리고 혼례소식: 소정샘과 호성샘 물꼬 2012-09-21 4693
5650 2005년 5월 12일자 비빔툰 file [1] 벽돌아, 뭘 보니? 2005-05-12 3021
5649 145, 146, 147번째 계자 아이들과 샘들에게 [21] _경이 2011-08-19 2744
5648 자유학교 물꼬 사랑 카페에도 다녀간 이야기를 담아주세요 류옥하다 2011-08-19 2627
5647 물꼬 새 날적이입니다. image 신상범 2001-03-02 2620
» 147계자 함께한 이들 애쓰셨습니다. [11] 희중 2011-08-21 2585
5645 밥알모임, 물꼬 아이들은 새 홈페이지에서 회원가입을 해주세요. [7] 관리자3 2005-01-05 2487
5644 민혁이 잘 도착했습니다^^ [3] 미녁맘 2011-08-19 2461
5643 감사합니다! [7] 연규 2011-08-28 2456
5642 감자심는 날짜와 모심기 날짜 큰뫼 2005-03-17 2408
5641 밥바라지 샘들께; 오늘 그대들을 생각합니다, 자주 그렇기도 하지만 물꼬 2012-11-13 2396
5640 잘 도착했습니다! [9] 인영 2011-08-20 2384
5639 스무 살 의대생이 제안하는 의료정책 함께걷는강철 2017-08-23 2377
5638 새해맞이 예(禮) 물꼬 2013-01-02 2309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