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합니다.

꽃보다 아름답게

햇살보다 따뜻하게 살겠습니다.

 

예쁜 문구와 함께 청첩장이 닿았습니다.

 

사랑이라는 이름으로

둘이 하나가 되는

연을 맺고자 합니다.

시작하는 두 사람의 길,

축복으로 밝혀 주십시오.

 

다시 한 장을 넘깁니다.

 

두 사람의 소망이 기쁨으로 이루어지는 날,

‘부부’라는 이름으로 첫걸음을 내딛는 소중한 날ㄹ에

여러분을 모시고자 합니다.

걸음 하시어 두 사람의 장래를 가까이에서 축복해주십시오.

 

김동업 이숙연의 장남 호성

윤성호 이정자의 차녀 소정

 

때: 2012년 10월 6일 토요일 오후 2시

곳: 메모리스(서울 강남구 역삼동 707-34 한신인터밸리 4층 02.2183.2870)

 

 

가을길 비단길을 따라

두루 걸음 하여 함께 자리하면 좋겠습니다.

축하해요, 축하해요, 축하해요, 소정샘, 호성샘!

 

 

* 두 사람은 혼례 비용을 아껴 의미 있는 곳에 마음을 보태자고도 하여

올 가을에 있는 물꼬의 달골 공사에 큰돈을 보내오기도 하였습니다.

고맙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물꼬를 다녀간 박상규님의 10일간의 기록 [5] 박상규 2003-12-23 39244
5661 어느 블로그에서 본 물꼬 이야기 [3] 졸업생 2009-04-11 20044
5660 우이도를 다녀와서 류옥하다 2012-10-09 13326
5659 물꼬를 찾아오시는 분들께(2003년판) [19] 물꼬 2003-09-22 9959
5658 어엇~? 이제 되는건가여? [2] 혜이니 2001-03-01 6746
5657 옥쌤~ 부산대 국어교육과 잘다녀갑니다. ^^ imagefile [1] 이승훈 2014-06-02 4682
» 빛나는 가을, 그리고 혼례소식: 소정샘과 호성샘 물꼬 2012-09-21 4651
5655 2005년 5월 12일자 비빔툰 file [1] 벽돌아, 뭘 보니? 2005-05-12 2934
5654 145, 146, 147번째 계자 아이들과 샘들에게 [21] _경이 2011-08-19 2701
5653 물꼬 새 날적이입니다. image 신상범 2001-03-02 2565
5652 자유학교 물꼬 사랑 카페에도 다녀간 이야기를 담아주세요 류옥하다 2011-08-19 2560
5651 147계자 함께한 이들 애쓰셨습니다. [11] 희중 2011-08-21 2548
5650 밥알모임, 물꼬 아이들은 새 홈페이지에서 회원가입을 해주세요. [7] 관리자3 2005-01-05 2447
5649 민혁이 잘 도착했습니다^^ [3] 미녁맘 2011-08-19 2420
5648 감사합니다! [7] 연규 2011-08-28 2414
5647 밥바라지 샘들께; 오늘 그대들을 생각합니다, 자주 그렇기도 하지만 물꼬 2012-11-13 2361
5646 잘 도착했습니다! [9] 인영 2011-08-20 2344
5645 감자심는 날짜와 모심기 날짜 큰뫼 2005-03-17 2288
5644 새해맞이 예(禮) 물꼬 2013-01-02 2272
5643 [답글] 어엇~? 이제 되는건가여? [2] 테스트 2006-10-26 2250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