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가을을 어디서 어이 맞고 계실지요...

 

물꼬가 인사를 해야 할 데가 어디 서너 곳이기만 하겠는지요.

먼저, 논두렁으로(논두렁에 콩 심으시는 분) 불리는 후원회원님들

손발 보태는 품앗이일꾼들

어른들 못잖은 든든함으로 물꼬를 꾸려가는 새끼일꾼들,

여러 이웃들,

그밖에도 사정이 여의치 않아 그저 안타까워하며 간절히 마음 보태주시는 분들...

 

그 누구보다 오늘은 한 번도 인사말을 쓴 적이 없는

물꼬의 아름다운 밥바라지 샘들께 안부를 여쭙습니다.

그립습니다, 고맙습니다, 사랑합니다.

말을 안 하면 모르지요.

‘이심전심’ ‘염화미소’라는 말이

외려 진정한 소통을 방해하는 현상을 낳기도 안 하던가요.

알려니 하다가 알고 보니 모르는 일일 때가 좀([조옴]) 많더이까.

마음을 전하기 위해 말이 절실히 필요할 때가 있습니다.

바로, 지금, 오늘 그러했습니다.

가까운 계자로부터 짚어도

선정샘 인교샘 지은샘 경희샘 무범샘 준호샘 미선샘 성희샘 지희샘

정석샘 충근샘 정애샘 정익샘 종대샘 광연샘 경남샘 희순샘 ...

얼마나 많은 이름자들이 이어지는지.

 

밥이 하늘이라던 김지하의 시가 아니어도

밥을 먹는 것은 하늘을 먹는 거라던 해월 최시형 선생 아니어도

나락 한 알에 우주가 들어있다던 무위당 장일순 선생 아니어도

밥은 하늘입니다!

 

그 밥을 역시 하늘같은 아이들을 위해 내놓으려 합니다.

여름(* 겨울도) 계절자유학교에서 밥바라지를 해주실 분들을 기다립니다.

요리를 꼭 잘해야 한다는 조건이 있지는 않습니다.

여름 계곡에서 지치도록 논 아이들에게야

무엇이나 다 맛날 것이기 때문입니다.

다만 ‘내가 잘 쓰이기를 바라는 마음’이면 충분하겠습니다.

 

계자가 다가오면 그리 밥바라지 샘들을 소리쳐 불렀지요.

돈 한 푼을 쌀 한 톨을 약속한 바가 없으나

좋은 곳에 손 보탠다는 그 마음 하나로 화답하며 달려오셨더랬습니다.

이미 아실 테지만 계자를 꾸리는 절대적인 힘은 바로 당신들께 있었다마다요.

깊이 고마웠던 시간들,

시간이 지나도 바래지기는커녕 더 선명해지는 감사함,

고맙다는 말씀 꼭꼭 눌러 보내드립니다.

고-맙-습니다!

 

여느 해보다 일찍 떨어져 내리는 나뭇잎을 보며

이르고 혹독하리라 짐작하는 이 겨울 앞에서

어깨 겯고 함께 땀 흘렸던 그대들에 대한 추억이 하루 하루를 밀고 가게 합니다,

이 모진 산골 겨울 속으로

그 모진 여름 폭염 속으로 물꼬에 무엇이 있어 당신들이 여기 이르셨던가 하며.

거듭 고맙습니다.

열심히 살겠습니다.

착하게 살겠습니다.

아이들, 하늘처럼 섬기겠습니다.

건강하시옵기,

나누신 것들이 천지로 이르는 햇살처럼 풍성하게 당신께로 되닿길,

좋은 연 오래 이어지길 간절히 바랍니다.

 

 

2012년 11월 12일 달날

자유학교 물꼬 엎드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물꼬를 다녀간 박상규님의 10일간의 기록 [5] 박상규 2003-12-23 39454
5662 어느 블로그에서 본 물꼬 이야기 [3] 졸업생 2009-04-11 20065
5661 우이도를 다녀와서 류옥하다 2012-10-09 13339
5660 물꼬를 찾아오시는 분들께(2003년판) [19] 물꼬 2003-09-22 9993
5659 어엇~? 이제 되는건가여? [2] 혜이니 2001-03-01 7036
5658 옥쌤~ 부산대 국어교육과 잘다녀갑니다. ^^ imagefile [1] 이승훈 2014-06-02 4734
5657 빛나는 가을, 그리고 혼례소식: 소정샘과 호성샘 물꼬 2012-09-21 4669
5656 2005년 5월 12일자 비빔툰 file [1] 벽돌아, 뭘 보니? 2005-05-12 2999
5655 145, 146, 147번째 계자 아이들과 샘들에게 [21] _경이 2011-08-19 2713
5654 물꼬 새 날적이입니다. image 신상범 2001-03-02 2589
5653 자유학교 물꼬 사랑 카페에도 다녀간 이야기를 담아주세요 류옥하다 2011-08-19 2575
5652 147계자 함께한 이들 애쓰셨습니다. [11] 희중 2011-08-21 2562
5651 밥알모임, 물꼬 아이들은 새 홈페이지에서 회원가입을 해주세요. [7] 관리자3 2005-01-05 2470
5650 민혁이 잘 도착했습니다^^ [3] 미녁맘 2011-08-19 2436
5649 감사합니다! [7] 연규 2011-08-28 2432
» 밥바라지 샘들께; 오늘 그대들을 생각합니다, 자주 그렇기도 하지만 물꼬 2012-11-13 2377
5647 잘 도착했습니다! [9] 인영 2011-08-20 2359
5646 감자심는 날짜와 모심기 날짜 큰뫼 2005-03-17 2327
5645 새해맞이 예(禮) 물꼬 2013-01-02 2290
5644 스무 살 의대생이 제안하는 의료정책 함께걷는강철 2017-08-23 2279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