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맞이 예(禮)

조회 수 2310 추천 수 0 2013.01.02 00:46:44

 

2013년 계사년을 열며

새해맞이 예(禮)가 영하 16도에 이르는 눈 두툼한 운동장에서 한밤에 있었습니다.

서른세 차례 종을 치고

눈썹이 하얗게 샐까 하여 불을 피우고 밤새 노닐었더랍니다.

 

정월 초하루는 종일 눈이 내렸고,

우리가 무엇이어 이 찬란한 산마을 풍광 앞에 있을 수 있는가

고맙고 감사했습니다.

떡국을 먹고 난롯가에 둘러앉아

몇 시간의 치열한 '실타래'(마음 살피기, 마음 나누기)도 했지요.

이른 저녁을 먹은 뒤 떠나는 걸음 앞에

눈이 멎어주었더랍니다.

하늘이 또한 늘 고마운 산골살이입니다.

 

2013.1.1.

좋은 기운을 듬뿍 받고

몸과 마음이 투명해져서 돌아갑니다.

더욱 많은 사람들에게

희망과 치유를 해주는 자유학교 물꼬가 되기를 기원합니다.

癸巳년에는 더욱 건강하시고

많은 사람들에게 용기를 주십시오

(박종기)

 

2013.01.01.

잘 쉬었습니다.

새해를 맞는 법도 배웠습니다.

고맙습니다.

(강성군)

 

2013년 01월 01일 게사년 새해 첫날

이곳 자유학교 물꼬와 인연 있는 모든 분들

마음이 편안해지고 고요한 한해 되시길 기원합니다.

사랑합니다.

(이상찬)

 

고맙습니다.

깊이 배운 시간이었습니다. 

주셨던 힘으로 눈길을 곧게 걷겠습니다. 

너무 멀지 않은 날 또 뵈옵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물꼬를 다녀간 박상규님의 10일간의 기록 [5] 박상규 2003-12-23 39604
5656 어느 블로그에서 본 물꼬 이야기 [3] 졸업생 2009-04-11 20080
5655 우이도를 다녀와서 류옥하다 2012-10-09 13359
5654 물꼬를 찾아오시는 분들께(2003년판) [19] 물꼬 2003-09-22 10022
5653 어엇~? 이제 되는건가여? [2] 혜이니 2001-03-01 7239
5652 옥쌤~ 부산대 국어교육과 잘다녀갑니다. ^^ imagefile [1] 이승훈 2014-06-02 4802
5651 빛나는 가을, 그리고 혼례소식: 소정샘과 호성샘 물꼬 2012-09-21 4694
5650 2005년 5월 12일자 비빔툰 file [1] 벽돌아, 뭘 보니? 2005-05-12 3024
5649 145, 146, 147번째 계자 아이들과 샘들에게 [21] _경이 2011-08-19 2747
5648 자유학교 물꼬 사랑 카페에도 다녀간 이야기를 담아주세요 류옥하다 2011-08-19 2630
5647 물꼬 새 날적이입니다. image 신상범 2001-03-02 2624
5646 147계자 함께한 이들 애쓰셨습니다. [11] 희중 2011-08-21 2587
5645 밥알모임, 물꼬 아이들은 새 홈페이지에서 회원가입을 해주세요. [7] 관리자3 2005-01-05 2490
5644 민혁이 잘 도착했습니다^^ [3] 미녁맘 2011-08-19 2464
5643 감사합니다! [7] 연규 2011-08-28 2458
5642 감자심는 날짜와 모심기 날짜 큰뫼 2005-03-17 2414
5641 밥바라지 샘들께; 오늘 그대들을 생각합니다, 자주 그렇기도 하지만 물꼬 2012-11-13 2401
5640 잘 도착했습니다! [9] 인영 2011-08-20 2384
5639 스무 살 의대생이 제안하는 의료정책 함께걷는강철 2017-08-23 2380
» 새해맞이 예(禮) 물꼬 2013-01-02 2310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