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4~25] 물꼬 연어의 날; Homecoming day

조회 수 1149 추천 수 0 2017.05.27 03:45:32


그리웠습니다!


물꼬가 오래 살았습니다.

1989년 12월을 그 시작으로 하니 올해가 2017년도이면...


여태 남아있는 이들도 있고,

스쳐 지나고 아직 그 소식 모르는 이들도 적지 않습니다,

자연스런 사람의 일이겠지만.

함께 배우고 나누고 땀 흘리고 웃던 시간들을 좇아

얼굴 한 번 보면 어떨지요?

‘물꼬인의 날; Homecoming day’쯤 되겠습니다.

첫걸음 하는 이도 동행할 수 있을 테지요.


2017년도를 안식년으로 두고 있습니다.

백예순세 차례에 이른 계절자유학교도 쉬어가고

학기 중에 있는 빈들모임과 위탁교육도 하지 않고 있으니

이럴 때 모여 보면 좋겠다 한 거지요.

(아, 물론 여전히 ‘아이들의 학교’ ‘어른의 학교’로서 자잘한 일정들이 이어져

‘물꼬 머물기; 물꼬 스테이’도 하고 수행모임도 하고 제도학교 지원수업도 하고 있습니다만...)


쉬고 놀고 먹고 자고 일하고 사랑하고 연대하는 시간일 수 있다면...

물꼬의 지난 시간을 되돌아도 보고,

또 지금은 어떤 생각을 하고 어떻게 살아가고 있나,

그리고 앞으로 어디로 가려는지도 나누려 합니다.

밤엔 ‘작은 무대’도 마련하려지요.

악기도 연주하고 시도 읽고 강연도 하고...

우리 모두 주인이면서 손님인 잔치이겠습니다.


어여 어여 오시어요.

소나무와 살구나무 사이 버선발로 좇아나겠습니다.



때: 2017년 6월 24일 흙날 낮 4시 ~ 25일 해날 낮 4시까지


○ 곳: 자유학교 물꼬 학교와 달골 명상정원 ‘아침뜨樂’


뉘: 물꼬를 거쳐 간 벗들, 그리고 함께하고 싶으신 분들


○ 속: 1. 뭐 안하기-아이들은 아이들대로 뛰어놀고 어른들은 환담하고, 그저 있기.

       2. 뭐 하기-물꼬 공간들을 둘러보는 ‘물꼬 한바퀴’, 물꼬 밥상 나눔, 맞이 퍼포먼스 ‘장승깎기 시연’, ‘아침뜨樂’에서 하는 아침 해건지기(수행),

       3. 그리고 24일 저녁 7시, 누구나 설 수 있는 ‘작은 무대’!


○ 등록: 4만원(논두렁 3만원, 미취학 아동 무료), 농협 319-01-248875 자유학교 물꼬

         6월 21일 물날 자정까지 mulggo2004@hanmail.net 신청


○ 봇짐: 덜 씻을 수 있는 준비. 밤에는 쌀쌀한 산골이니 두툼한 옷이나 무릎담요 혹은 숄.

          그리고, 나눠먹을 수 있는 먹을거리들(반찬이든 곡주든 주전부리거리든)


○ 오시는 길: 영동역발 물한리행 버스 14:40(대해리발 12:20, 17:50/ 물한리발 16:20)

               * 대해리까지 들어오는 버스가 하루 세 차례 있지만 시간대가 맞지 않습니다.

                  물한리행을 타고 대해입구 헐목에서 내려 대해리로 2km를 걷습니다.

                  몸이 불편한 분은 미리 연락주시면 차량 이용 가능합니다.


○ 연락: 상의하고 싶으신 게 있으시면 언제라도 mulggo2004@hanmail.net

         010.3319.9350/ 010.5767.3956/ 010.8277.5679/ 010.7544.4833


* 신청하지 않으신 분들은 반기지 않겠습니다.

* 연락을 주실 때 언제 들어와서 언제 나갈지를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특히 방 배치를 위해서도 꼭 필요합니다.


- '연어의 날' 밑돌: 김아리 백서현 공연규 옥영경 절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후원] 논두렁에 콩 심는 사람들 관리자 2009-06-27 9876
공지 “자유학교 물꼬” ‘자유학기제 지원센터’ file 물꼬 2015-02-27 4306
공지 누리집에 글쓰기가 되지 않을 때 [1] 물꼬 2015-04-03 5817
공지 2019학년도 한해살이(2019. 3~2020. 2) file 물꼬 2019-03-09 463
673 [7.3~4 / 7.7~12] 내포 숲길, 지리산 숲길 걷기 물꼬 2017-07-03 661
672 연어의 날, 모다 고맙습니다! 물꼬 2017-06-29 638
671 연어의 날, 자리를 더 늘리지 못해 죄송합니다. 물꼬 2017-06-21 637
670 연어의 날 움직임에 대한 몇 가지 안내 물꼬 2017-06-19 602
669 연어의 날 신청 마감합니다! 물꼬 2017-06-19 555
» [6.24~25] 물꼬 연어의 날; Homecoming day file 물꼬 2017-05-27 1149
667 [5월 23~28일] 수행과 암벽 등반 물꼬 2017-05-24 656
666 흙집 보수공사 건 물꼬 2017-05-18 684
665 [5.14~23] 자두밭 사과밭 알솎기 물꼬 2017-05-18 594
664 [5.22~23] ‘물꼬 연어의 날’ 준비위 반짝모임 물꼬 2017-05-17 560
663 [5.6~14] ‘아침뜨樂’ 미궁 잔디 심기 2차 물꼬 2017-05-17 529
662 [아침뜨樂] '아가미못'이 '밥못'으로 물꼬 2017-05-04 576
661 누리집 방문객이 많았던 까닭에 물꼬 2017-05-02 551
660 [4.29~7.23] 주말 산오름 물꼬 2017-04-30 536
659 [4.28] ‘아침뜨樂’ 미궁 잔디 심기 물꼬 2017-04-28 580
658 [4.24~25] ‘아침뜨樂’의 아가미못과 미궁과 아고라; 굴삭기 작업 물꼬 2017-04-26 461
657 [4.18~19] ‘아침뜨樂’의 연못 방수 공사 물꼬 2017-04-19 545
656 (예비 안내) [6.24~25] 물꼬 연어의 날; Homecoming day 물꼬 2017-04-14 554
655 [5.1~7] ‘범버꾸살이’ (5월 가정학습주간) 물꼬 2017-04-06 570
654 “제도학교의 물꼬 나들이” 물꼬 2017-03-31 605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