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어의 날 신청 마감합니다!

조회 수 378 추천 수 0 2017.06.19 14:26:36


먼 길 한달음에 달려오겠다는 소식들 고맙습니다.


20년도 넘어 된 인연에서부터 새로운 얼굴들까지,

뱃속 아이에서부터 아흔 연세에 이르는 분들까지 다양합니다.

물꼬의 아이에서부터 새끼일꾼이 되고 품앗이일꾼이 되고 논두렁이 되고,

물꼬에서 젊은 날을 보내고 결혼하고 태어난 아이가 다시 자라 물꼬를 온 시간들입니다.


그런데, 오래고 낡고 좁고 불편한 공간을 고려하여,

또 연어의 날을 마련한 첫해이기도 하여

팔팔하게 88명으로 마감하기로 했답니다!


늦게 신청하게 되신 분들께 미안하고 고맙습니다.

내년 연어의 날을 기약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후원] 논두렁에 콩 심는 사람들 관리자 2009-06-27 7992
공지 누리집에 글쓰기가 되지 않을 때 [1] 물꼬 2015-04-03 3794
공지 2016학년도 한해살이(2016.3~2017.2) file 물꼬 2016-02-20 3373
공지 2017학년도에 대한 얼마쯤의 계획 물꼬 2017-02-05 1763
공지 [명상센터] “자기 돌봄” - 물꼬머물기(물꼬스테이) 물꼬 2017-03-28 1697
669 연어의 날 움직임에 대한 몇 가지 안내 물꼬 2017-06-19 418
» 연어의 날 신청 마감합니다! 물꼬 2017-06-19 378
667 [6.24~25] 물꼬 연어의 날; Homecoming day file 물꼬 2017-05-27 829
666 [5월 23~28일] 수행과 암벽 등반 물꼬 2017-05-24 437
665 흙집 보수공사 건 물꼬 2017-05-18 430
664 [5.14~23] 자두밭 사과밭 알솎기 물꼬 2017-05-18 360
663 [5.22~23] ‘물꼬 연어의 날’ 준비위 반짝모임 물꼬 2017-05-17 377
662 [5.6~14] ‘아침뜨樂’ 미궁 잔디 심기 2차 물꼬 2017-05-17 304
661 [아침뜨樂] '아가미못'이 '밥못'으로 물꼬 2017-05-04 374
660 누리집 방문객이 많았던 까닭에 물꼬 2017-05-02 372
659 [4.29~7.23] 주말 산오름 물꼬 2017-04-30 361
658 [4.28] ‘아침뜨樂’ 미궁 잔디 심기 물꼬 2017-04-28 375
657 [4.24~25] ‘아침뜨樂’의 아가미못과 미궁과 아고라; 굴삭기 작업 물꼬 2017-04-26 296
656 [4.18~19] ‘아침뜨樂’의 연못 방수 공사 물꼬 2017-04-19 369
655 (예비 안내) [6.24~25] 물꼬 연어의 날; Homecoming day 물꼬 2017-04-14 414
654 [5.1~7] ‘범버꾸살이’ (5월 가정학습주간) 물꼬 2017-04-06 422
653 “제도학교의 물꼬 나들이” 물꼬 2017-03-31 422
652 “예술명상” - 제도학교 지원수업 물꼬 2017-03-31 373
651 [3.13] 2017학년도 여는 날 ‘첫걸음 예(禮)’ 물꼬 2017-02-22 505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