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렇게 많은 분들이 신청하실 줄이야...

잊히지 않아 고맙습니다.

소식 닿아 기쁩니다.


중고생들이 학기 중이라 걸음이 쉽지 않을 테고,

또한 하룻밤 걸음에 먼 길이 어디 쉬울까 하여

단촐하게, 50명이나 모일 수 있으려나 했습니다.

그런데, 신청자가 100명이 넘어 되고 있답니다.

생각해보면 그렇겠다싶기도 합니다,

1989년부터 물꼬가 살아왔으니.


그런데, 물꼬 공간이 얼마나 원시적인지 알면서도 오겠다고들 하시고

낡고 오랜 살림에 기꺼이 손발을 보태겠다시는데,

아무래도 88명을 넘는 규모는 인간적인 적정규모(물꼬 공간에서)로서 결코 적절치가 않습니다.

자리를 더 내주지 못하는 까닭입니다.

사람 모이면 먹는 게 제일 중요하듯이 못잖은 잠자리이지요.

텐트를 더러 치기도 하지만... 

죄송합니다.


고맙고,

그립기 더하고...

머잖아 마주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잘 살고 있겠습니다. 계신 곳에서도 그러하옵시기.


2017. 6. 20.불날

'연어의 날' 밑돌, 김아리 백서현 공연규 옥영경 절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후원] 논두렁에 콩 심는 사람들 관리자 2009-06-27 8691
공지 누리집에 글쓰기가 되지 않을 때 [1] 물꼬 2015-04-03 4672
공지 2016학년도 한해살이(2016.3~2017.2) file 물꼬 2016-02-20 3980
공지 [명상센터] “자기 돌봄” - 물꼬머물기(물꼬스테이) 물꼬 2017-03-28 2325
679 안식년의 근황; 2017학년도 봄학기, 그리고 가을학기 물꼬 2017-08-29 695
678 [8.13~19] 다른 대안학교의 계절학교에 손발 보탭니다 물꼬 2017-07-27 1015
677 [7.18~] 흙집 고치기, 가마솥방 지붕 바꾸기 물꼬 2017-07-22 639
676 [7.23~8.6] 우즈베키스탄 다녀오겠습니다 옥영경 2017-07-12 686
675 2017학년도 여름과 겨울 계자 없습니다! 물꼬 2017-07-12 576
674 [7.14~16] 7월 어른의 학교 물꼬 2017-07-06 583
673 [7.3~4 / 7.7~12] 내포 숲길, 지리산 숲길 걷기 물꼬 2017-07-03 549
672 연어의 날, 모다 고맙습니다! 물꼬 2017-06-29 550
» 연어의 날, 자리를 더 늘리지 못해 죄송합니다. 물꼬 2017-06-21 540
670 연어의 날 움직임에 대한 몇 가지 안내 물꼬 2017-06-19 512
669 연어의 날 신청 마감합니다! 물꼬 2017-06-19 465
668 [6.24~25] 물꼬 연어의 날; Homecoming day file 물꼬 2017-05-27 918
667 [5월 23~28일] 수행과 암벽 등반 물꼬 2017-05-24 542
666 흙집 보수공사 건 물꼬 2017-05-18 537
665 [5.14~23] 자두밭 사과밭 알솎기 물꼬 2017-05-18 501
664 [5.22~23] ‘물꼬 연어의 날’ 준비위 반짝모임 물꼬 2017-05-17 477
663 [5.6~14] ‘아침뜨樂’ 미궁 잔디 심기 2차 물꼬 2017-05-17 440
662 [아침뜨樂] '아가미못'이 '밥못'으로 물꼬 2017-05-04 505
661 누리집 방문객이 많았던 까닭에 물꼬 2017-05-02 474
660 [4.29~7.23] 주말 산오름 물꼬 2017-04-30 451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