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렇게 많은 분들이 신청하실 줄이야...

잊히지 않아 고맙습니다.

소식 닿아 기쁩니다.


중고생들이 학기 중이라 걸음이 쉽지 않을 테고,

또한 하룻밤 걸음에 먼 길이 어디 쉬울까 하여

단촐하게, 50명이나 모일 수 있으려나 했습니다.

그런데, 신청자가 100명이 넘어 되고 있답니다.

생각해보면 그렇겠다싶기도 합니다,

1989년부터 물꼬가 살아왔으니.


그런데, 물꼬 공간이 얼마나 원시적인지 알면서도 오겠다고들 하시고

낡고 오랜 살림에 기꺼이 손발을 보태겠다시는데,

아무래도 88명을 넘는 규모는 인간적인 적정규모(물꼬 공간에서)로서 결코 적절치가 않습니다.

자리를 더 내주지 못하는 까닭입니다.

사람 모이면 먹는 게 제일 중요하듯이 못잖은 잠자리이지요.

텐트를 더러 치기도 하지만... 

죄송합니다.


고맙고,

그립기 더하고...

머잖아 마주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잘 살고 있겠습니다. 계신 곳에서도 그러하옵시기.


2017. 6. 20.불날

'연어의 날' 밑돌, 김아리 백서현 공연규 옥영경 절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후원] 논두렁에 콩 심는 사람들 관리자 2009-06-27 7992
공지 누리집에 글쓰기가 되지 않을 때 [1] 물꼬 2015-04-03 3794
공지 2016학년도 한해살이(2016.3~2017.2) file 물꼬 2016-02-20 3373
공지 2017학년도에 대한 얼마쯤의 계획 물꼬 2017-02-05 1763
공지 [명상센터] “자기 돌봄” - 물꼬머물기(물꼬스테이) 물꼬 2017-03-28 1697
690 [4.27 / 5.4] 누리집 일시 멈춤 안내 물꼬 2018-04-12 97
689 현재 바르셀로나에 계신 옥샘의 부탁을 전달합니다. 물꼬 2018-04-12 105
688 2018학년도(2018.3.1~2019.2.28)를 앞두고 물꼬 2017-12-30 669
687 [12.12] 부고(訃告): 장순이(2003-2017) 물꼬 2017-12-28 433
686 [~12.28] 근황 옥영경 2017-12-26 474
685 [11.28~12.4] 물꼬 stay 물꼬 2017-11-27 428
684 [11.20~12.3] 위탁교육 물꼬 2017-11-21 334
683 대해리행 바뀐 버스 시간표 물꼬 2017-11-21 261
682 [10.21~11.30] 집 짓는 과정에 손발 보태러 와주십사 하고 물꼬 2017-11-04 374
681 [10.23~11.22] 집짓기 무료교육 물꼬 2017-10-20 442
680 10월 ‘물꼬 머물기;물꼬 stay’ 물꼬 2017-10-07 383
679 안식년의 근황; 2017학년도 봄학기, 그리고 가을학기 물꼬 2017-08-29 533
678 [8.13~19] 다른 대안학교의 계절학교에 손발 보탭니다 물꼬 2017-07-27 843
677 [7.18~] 흙집 고치기, 가마솥방 지붕 바꾸기 물꼬 2017-07-22 508
676 [7.23~8.6] 우즈베키스탄 다녀오겠습니다 옥영경 2017-07-12 582
675 2017학년도 여름과 겨울 계자 없습니다! 물꼬 2017-07-12 451
674 [7.14~16] 7월 어른의 학교 물꼬 2017-07-06 494
673 [7.3~4 / 7.7~12] 내포 숲길, 지리산 숲길 걷기 물꼬 2017-07-03 436
672 연어의 날, 모다 고맙습니다! 물꼬 2017-06-29 458
» 연어의 날, 자리를 더 늘리지 못해 죄송합니다. 물꼬 2017-06-21 460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