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14~16] 7월 어른의 학교

조회 수 204 추천 수 0 2017.07.06 00:51:51


안식년으로 잡은 2017학년도입니다.

여느 7월이라면 여름 계자를 위해 학교 안팎을 더 자주 돌아보고,

샘들 계자 준비위가 꾸려지고,

청소년 계자에 서두르고 있을 테지요.


그런데, 위탁교육이며 계자며 빈들모임이며들이 쉰다지만

새로운 실험의 교육일정들이 여전히 이어지고 있습니다.

아, 지난 6월엔 ‘물꼬 연어의 날: Home coming Day’도 있었군요.


아이들과 보낼 여름 일정을 준비하는 시간이

샘들로서는 좋은 수행의 날들이 되기도 해왔습니다.

그래서 마련했지요,

아이들 일정은 하지 않아도 어른들 수행하자고,

뜨거운 더위 안으로 걸어 들어가기 전

숨 한번 크게 들이 쉬자고.

7월 어른의 학교를 엽니다.

‘물꼬스테이’이기도 하겠습니다.


금계국 길게 뺀 목이 기다리는 마음이랍니다.



○ 때: 2017년 7월 14일 쇠날 저녁 6시 ~ 16일 해날 낮 12시까지


○ 곳: 자유학교 물꼬 학교와 달골 명상정원 ‘아침뜨樂’


○ 뉘: 물꼬 품앗이샘들 열 남짓


○ 속: 1. 뭐 안하기- 그저 있기.

         2. 뭐 하기-수행(일과 명상), 실타래(이야기 이어가기)와 夜단법석


○ 등록: 1만원(편하신 대로), 농협 319-01-248875 자유학교 물꼬

            7월 12일 물날 자정까지 ‘mulggo2004@hanmail.net’으로 신청.


○ 봇짐: 수행하기 편한, 또 일하기 편한 복장.

            밤을 위한 두툼한 옷이나 무릎담요 혹은 숄.

            함께 나눠 먹을 밑반찬을 비롯한 주전부리거리 조금.

            그리고, 다른 사람과 나누고픈 글 한 편 혹은 책 한 권, 또는 자신의 이야기.


○ 들어오는 길: 영동역 길 건너에서 16:20 대해리행 버스


○ 나가는 길: 12:20 대해리발 버스


○ 그래도 궁금한 게 있네!: 물꼬 누리집의 '묻고 답하기'나 mulggo2004@hanmail.net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후원] 논두렁에 콩 심는 사람들 관리자 2009-06-27 6942
공지 누리집에 글쓰기가 되지 않을 때 [1] 물꼬 2015-04-03 2768
공지 2016학년도 한해살이(2016.3~2017.2) file 물꼬 2016-02-20 2453
공지 2017학년도에 대한 얼마쯤의 계획 물꼬 2017-02-05 773
공지 [명상센터] “자기 돌봄” - 물꼬 머물기(물꼬 스테이) 물꼬 2017-03-28 739
678 [8.13~19] 다른 대안학교의 계절학교에 손발 보탭니다 물꼬 2017-07-27 197
677 [7.18~] 흙집 고치기, 가마솥방 지붕 바꾸기 물꼬 2017-07-22 147
676 [7.23~8.6] 우즈베키스탄 다녀오겠습니다 옥영경 2017-07-12 214
675 2017학년도 여름과 겨울 계자 없습니다! 물꼬 2017-07-12 172
» [7.14~16] 7월 어른의 학교 물꼬 2017-07-06 204
673 [7.3~4 / 7.7~12] 내포 숲길, 지리산 숲길 걷기 물꼬 2017-07-03 156
672 연어의 날, 모다 고맙습니다! 물꼬 2017-06-29 174
671 연어의 날, 자리를 더 늘리지 못해 죄송합니다. 물꼬 2017-06-21 215
670 연어의 날 움직임에 대한 몇 가지 안내 물꼬 2017-06-19 189
669 연어의 날 신청 마감합니다! 물꼬 2017-06-19 149
668 [6.24~25] 물꼬 연어의 날; Home coming day file 물꼬 2017-05-27 603
667 [5월 23~28일] 수행과 암벽 등반 물꼬 2017-05-24 221
666 흙집 보수공사 건 물꼬 2017-05-18 234
665 [5.14~23] 자두밭 사과밭 알솎기 물꼬 2017-05-18 202
664 [5.22~23] ‘물꼬 연어의 날’ 준비위 반짝모임 물꼬 2017-05-17 195
663 [5.6~14] ‘아침뜨樂’ 미궁 잔디 심기 2차 물꼬 2017-05-17 138
662 [아침뜨樂] '아가미못'이 '밥못'으로 물꼬 2017-05-04 215
661 누리집 방문객이 많았던 까닭에 물꼬 2017-05-02 236
660 [4.29~7.23] 주말 산오름 물꼬 2017-04-30 230
659 [4.28] ‘아침뜨樂’ 미궁 잔디 심기 물꼬 2017-04-28 243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