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4년 여름이었습니다. 물꼬가 첫 계절학교(계자; 계절자유학교)를 열었지요.

상설학교로 문을 열었던 2004년에도 계자는 계속되었습니다.

여름과 겨울로 시작해 네 계절을 다하기도 하고

여름과 겨울 내리 몇 차례씩 해보기도 했으며

학기마다 두 차례씩 한 때도 있었고

보름씩 아주 긴 날을 보내기도 했더랬지요.

2016학년도 겨울계자였던 지난겨울, 계자는 백예순세 번째에 이르렀습니다.

그리고 올해,

쉬어가는 해로 삼은 2017학년도는 여름과 겨울 계자 역시 쉬어갑니다.

 

여느 때라면 계자 준비에 한참일 7월입니다.

이 여름은 물꼬의 계자를 쉬는 대신

다른 대안학교의 계절학교에 손을 보태기로 하였습니다.

공식적으로 8월 13일부터 19일까지 손발 보태는 한 주간으로 두었지만

이미 전교조 캠프에서부터 곳곳에서 물꼬 샘들이 움직이고 있습니다.

 

기꺼이 쓰이기로 합니다.

어디나 아이들이 있고, 그곳이 천국이고 정토이고 극락일 것을 압니다.

뜻을 같이 한 모든 샘들 고맙습니다.

물꼬에서 배운 것들을 잘 나누기를,

그리하여 더 깊이 배운 것들을 가지고 물꼬로 모이기로.

‘곱고, 눈 깊고, 까다롭고, 엉뚱한 사람들을 어디서 이렇게 떼로 만나겠어요.’

우리들이 만든 운명이라고 생각한다던 선정샘의 문자를 떠올립니다.

‘우정을 강조하지 않아도 마음이 닿는 사람을 발견하는 깊은 따뜻함’으로

우리 다시 뜨겁게 모일 날을 기대합니다.

 

모다 건강하시기로, 살아있기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후원] 논두렁에 콩 심는 사람들 관리자 2009-06-27 7289
공지 누리집에 글쓰기가 되지 않을 때 [1] 물꼬 2015-04-03 3101
공지 2016학년도 한해살이(2016.3~2017.2) file 물꼬 2016-02-20 2783
공지 2017학년도에 대한 얼마쯤의 계획 물꼬 2017-02-05 1118
공지 [명상센터] “자기 돌봄” - 물꼬 머물기(물꼬 스테이) 물꼬 2017-03-28 1081
680 10월 ‘물꼬 머물기;물꼬 stay’ 물꼬 2017-10-07 60
679 안식년의 근황; 2017학년도 봄학기, 그리고 가을학기 물꼬 2017-08-29 229
» [8.13~19] 다른 대안학교의 계절학교에 손발 보탭니다 물꼬 2017-07-27 381
677 [7.18~] 흙집 고치기, 가마솥방 지붕 바꾸기 물꼬 2017-07-22 311
676 [7.23~8.6] 우즈베키스탄 다녀오겠습니다 옥영경 2017-07-12 369
675 2017학년도 여름과 겨울 계자 없습니다! 물꼬 2017-07-12 251
674 [7.14~16] 7월 어른의 학교 물꼬 2017-07-06 294
673 [7.3~4 / 7.7~12] 내포 숲길, 지리산 숲길 걷기 물꼬 2017-07-03 242
672 연어의 날, 모다 고맙습니다! 물꼬 2017-06-29 246
671 연어의 날, 자리를 더 늘리지 못해 죄송합니다. 물꼬 2017-06-21 273
670 연어의 날 움직임에 대한 몇 가지 안내 물꼬 2017-06-19 255
669 연어의 날 신청 마감합니다! 물꼬 2017-06-19 218
668 [6.24~25] 물꼬 연어의 날; Home coming day file 물꼬 2017-05-27 685
667 [5월 23~28일] 수행과 암벽 등반 물꼬 2017-05-24 289
666 흙집 보수공사 건 물꼬 2017-05-18 301
665 [5.14~23] 자두밭 사과밭 알솎기 물꼬 2017-05-18 262
664 [5.22~23] ‘물꼬 연어의 날’ 준비위 반짝모임 물꼬 2017-05-17 267
663 [5.6~14] ‘아침뜨樂’ 미궁 잔디 심기 2차 물꼬 2017-05-17 193
662 [아침뜨樂] '아가미못'이 '밥못'으로 물꼬 2017-05-04 281
661 누리집 방문객이 많았던 까닭에 물꼬 2017-05-02 299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