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9.25~26.달~불날. 맑음

조회 수 341 추천 수 0 2017.10.31 11:30:47


개미와 죽은 무당벌레,

하나의 산 것과 하나의 죽은 것이 발 앞에 있었다.

달골 햇발동에는 산 사람이 살고

그 곁 언덕에는 죽은 자가 누운 오래된 무덤이 있다.

삶과 죽음은 그리 먼 거리가 아닌.

내가 그리는 이승을 떠난 이도

결국 살아 움직이는 내 곁에 같이 있는 게 아닐지.


학교아저씨가 무를 솎아주었다.

우리가 뭐하느라 바삐 움직이고 있는 사이

산 것들은 산 것들대로 저마다 자라고 있다.

열무만큼은 못해도 못잖은 김치거리라.

김치를 담갔다.


달골 아침뜨樂을 걷다가 미궁으로 들어서기 전 바삐 떠나는 어린 뱀을 보았다.

그의 꼬리가 떨리고 있었다.

풀 우거졌다면 더 당황하였겠으나

깎아놓은 풀밭이라 느긋하게 볼 수 있었네.

이튿날은 달못 바위에서 볕을 쪼이든 뱀을 밟을 뻔하다.올해는 드문 만남이었다.

우리가 보지 못하는 동안에도 그들은 그들 삶을 살고 있었을 것.

혹여 아이들이 당황할세라 맨들거리도록 풀을 잡아야겠다 생각하였다.


무산샘이 지리산에서 돌아오다.

9월 1일자로 무산샘은 계속 대기 상태, 달골 집(willing house)짓기로.

일정이 쉬 풀리지 못하다 인근에서 건축을 업으로 하는 시영샘이 생각을 보태면서

조금씩 가닥을 잡아가는데,

다시 긴 연휴가 버티고 있네.

우선 도면을 다시 그리기로 하고 민규샘이 작업 중.

달날 밤, 1차로 보내온 도면을 검토하고 있다.

혼자 살아도 한 살림, 작아도 집은 집이라 있을 건 또 다 있어야 하는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4741 2017.10.20.쇠날. 쾌청 / 골조 자재 들어오다 옥영경 2017-12-11 265
4740 2017.10.19.나무날. 스치는 인연처럼 저녁 비 잠깐 옥영경 2017-12-11 249
4739 2017.10.18.물날. 흐리다 밤 살짝 발자국만 찍은 비 옥영경 2017-12-11 274
4738 2017.10.17.불날. 맑음 / 집짓기 현장 첫발 옥영경 2017-12-11 283
4737 2017.10.16.달날. 맑음 옥영경 2017-12-11 242
4736 2017.10.13~15.쇠~해날. 맑다가 가끔 구름 옥영경 2017-12-10 265
4735 2017.10.12.나무날. 비 / 제도학교의 물꼬 나들이 옥영경 2017-11-18 385
4734 2017.10.11.물날. 비 긋다 / 사드 반대 집회 옥영경 2017-11-18 363
4733 2017.10.10.불날. 흐려가는 하오 하늘 / 카탈루냐 독립 요구 옥영경 2017-11-18 424
4732 2017.10. 9.달날. 맑음 / 블루베리 열여덟 그루 옥영경 2017-11-18 401
4731 10월 ‘물꼬 stay’ 갈무리글(2017.10. 6~8) 옥영경 2017-11-03 372
4730 2017.10. 5~8.나무~해날. 흐리다 비 내리다 긋고 다시 흐리고 갬 옥영경 2017-11-03 373
4729 2017. 9.30~10. 4.흙~물날. 암벽등반, 그리고 칠선계곡에서 이른 천왕봉 옥영경 2017-11-03 416
4728 2017. 9.28~29.나무~쇠날. 맑음 옥영경 2017-11-02 336
4727 2017. 9.27.물날. 비 옥영경 2017-11-02 310
» 2017. 9.25~26.달~불날. 맑음 옥영경 2017-10-31 341
4725 2017. 9.24.해날. 맑음 옥영경 2017-10-31 332
4724 2017. 9.22~23.쇠~흙날. 맑음 / 서울 강연, 그리고 사람들이 남긴 글 옥영경 2017-10-21 364
4723 2017. 9.21.나무날. 맑음 / 밤마다 엄마를 지킨 어린 오빠 옥영경 2017-10-21 362
4722 2017. 9.20.물날. 뿌연 하늘 옥영경 2017-10-21 312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