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입니다.

조회 수 450 추천 수 0 2017.10.31 13:36:24

그냥 안부 글입니다 ㅎㅎ

계자가 없으니 정기적으로 찾아뵙질 못하네요 ㅎㅎ

할 일이 사라진 느낌이랄까 ㅎㅎ

좋은하루 되세요  ^^


옥영경

2017.11.01 08:24:06
*.39.141.193

허허, 참... 기표샘이 안부 글을 남기는 날이 다 있을세.

그 마음 너머를 읽게 되네, 그랴. 고마운!


오랜 인연을 되짚어 보이.

그야말로 서른 즈음이네, 그대가. 이십여 년 세월일세.

초등 3년, 열 살에 처음 만나 봄여름갈겨울 때때마다 이 산마을을 누비고,

청소년기엔 새끼일꾼으로, 그리고 품앗이샘으로 긴 시간이었네.

군대 가기 전 달포를 예서 같이 보낸 시간도 새삼 떠오르는.

캐나다와 미국에서 걸려왔던 전화도 생각나네.

물꼬의 모진 겨울 홀로 뒤란의 보일러실에서 아이들 방에 장작불을 지피던 그대 없었으면

우리들의 겨울 일정이 또 어이 가능했을까.

계자에서 학주로서 하는 그대 역할에서도 많이 배웠네.

명망 높은 교육자이신 어머님의 지지와 지원도 이제야 더 깊이 감사한.


'어디서 어떻게 펼쳐지더라도 내 삶의 존엄을 지키겠노라'던 싯구 하나 읊조리는 아침이니,

부디 어깨 펴고 지내시라, 늘 그리 했던 그대인 줄 또한 알지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물꼬를 다녀간 박상규님의 10일간의 기록 [5] 박상규 2003-12-23 39603
5617 윤동현샘의 한약사 합격 소식을 뒤늦게 전합니다 [1] 물꼬 2018-02-21 406
5616 점점 봄이 오고 있는 지금!ㅎㅎ [1] 휘령 2018-02-20 356
5615 바르셀로나, 2018. 2. 7.물날. 맑음 / You'll never walk alone file 옥영경 2018-02-08 458
5614 오랜만에 소식을 전합니다~ [1] 휘향 2018-02-05 349
5613 인사올립니다! [1] 도영 2018-01-26 402
5612 2018.1 7.해날. 비 갠 뒤 메시는 400번째 경기에 출전하고, 그날 나는 거기 있었는데 file 옥영경 2018-01-21 479
5611 옥샘 안녕하세요^^ [3] 교원대 소연 2017-11-27 698
5610 옥샘께 [1] 현택 2017-11-12 505
5609 옥쌤! [1] 김민혜 2017-11-12 498
5608 옥샘 오랜만입니다!! [1] 장화목 2017-11-08 441
5607 다녀오고도 벌써 두달만이예요ㅎㅎ imagefile [1] 휘령 2017-10-31 475
5606 오랜만에 인사드려요 [1] 윤지 2017-10-31 472
5605 대해리의 가을 [1] 연규 2017-10-31 430
» 오랜만입니다. [1] 기표 2017-10-31 450
5603 옥영경샘께 드리는 提言 [1] 교사 2017-10-25 513
5602 스무 살 의대생이 제안하는 의료정책 함께걷는강철 2017-08-23 2377
5601 [2017-07-30] 대전 mbc / 자유학교 물꼬 옥영경 교장 물꼬 2017-08-23 1355
5600 [피스캠프] 2017년 태국/유럽 여름방학 프로그램 종합안내 image 피스 2017-07-10 869
5599 잘 도착했습니다! [2] 김민혜 2017-06-27 734
5598 잘 도착했습니다~ [2] 휘향 2017-06-26 524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