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샘 오랜만입니다!!

조회 수 256 추천 수 0 2017.11.08 19:20:28

소연샘이 옥샘께서 택배를 보내셨다고 하셔서 연락이 와서 오랜만에 안부인사 드리러 왔습니다.

(보내주신 것들 너무 소중하게 생각하고 있고 조만간 정식으로 감사인사 드리겠습니다.)


물꼬를 마지막으로 다녀온지가 한참 된거 같은데 올해 6월에 연어의 날 때 한번 갔었더라고요.


물론 물꼬 연어의 날 때도 재미있었고 즐거운 시간이었지만 계자만큼 긴 시간동안 물꼬에 있지 않아서 그런지 그 여운이 금방 가신것 같습니다.


저는 이제 휴학 막바지에 이르러서 공부도 하고 적응도 할겸 학교에 미리 내려와있습니다.


사실 바쁘지는 않지만 나름 바쁜척을 하면서 살고있는데 물꼬도 사알짝 잊고 지냈네요 ㅎㅎ


그래도 이런 계기를 통해서 직접 찾아뵙지는 못했지만 홈페이지에 들어와서 예전 계자사진들도 보고 연어의 날 갈무리 글도 보면서 다시 물꼬의 기운을 얻게됩니다.


언제가 될지는 모르겠지만 결국 또 만나게 되겠지요?? 요즘 날씨가 점점 추워지는데 몸 건강히 지내시기를 기도하겠습니다!!







옥영경

2017.11.09 20:24:55
*.33.181.78

안녕!


그렇게 해서들 서로 또 연락들을 하시었네.

그게 말이지, 지금은 귤과 뭐 뭐 뭐가 되었지만,

지난 6월에는 다른 모양이었을세.

진수샘이 보내준 블루베리와 주훈샘이 실어온 방울토마토와

여원이의 엄마 미자샘이 모든 이들 다 먹게 꾸려온 초코쿠키,

넉넉하게 먹고도 가는 걸음에들 딸려 보내리라 했던 것.

여름이 가고 가을이 달려가 버린 시간 속에

핫초코가 좋을 겨울이 온 것이제, 하하.

우리 식구들 그 참에 두루 모이시라고!

현택샘... 아쉬우네...


드디어 졸업학년에 이르시었던가.

쉽지 않을 시간, 강건하시라.

그리고, 그리운 이름자들 모다 안부 넣어 주시기로.

그러고 보니, 2011학년도 겨울부터였으니 거기 인연들도 일곱 해! 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물꼬를 다녀간 박상규님의 10일간의 기록 [5] 박상규 2003-12-23 38413
5625 산 조르디의 날 updatefile 옥영경 2018-04-24 23
5624 일베 사이트 폐쇄 청원 [1] 옥영경 2018-04-01 177
5623 옥쌤! 오랜만이에요 [1] 훈정 2018-03-31 106
5622 '폭력에 대한 감수성'이 필요한! [펌] [1] 물꼬 2018-03-19 168
5621 문득 [1] 안성댁 2018-03-12 172
5620 고기동(용인)에서 새로운 일상을 나눠요^^ [1] 소울맘 2018-03-09 179
5619 20180302 사랑한, 사랑하는 그대에게 file 옥영경 2018-03-03 233
5618 윤동현샘의 한약사 합격 소식을 뒤늦게 전합니다 [1] 물꼬 2018-02-21 183
5617 점점 봄이 오고 있는 지금!ㅎㅎ [1] 휘령 2018-02-20 163
5616 바르셀로나, 2018. 2. 7.물날. 맑음 / You'll never walk alone file 옥영경 2018-02-08 287
5615 오랜만에 소식을 전합니다~ [1] 휘향 2018-02-05 185
5614 인사올립니다! [1] 도영 2018-01-26 224
5613 2018.1 7.해날. 비 갠 뒤 메시는 400번째 경기에 출전하고, 그날 나는 거기 있었는데 file 옥영경 2018-01-21 312
5612 옥샘 안녕하세요^^ [3] 교원대 소연 2017-11-27 453
5611 옥샘께 [1] 현택 2017-11-12 302
5610 옥쌤! [1] 김민혜 2017-11-12 299
» 옥샘 오랜만입니다!! [1] 장화목 2017-11-08 256
5608 다녀오고도 벌써 두달만이예요ㅎㅎ imagefile [1] 휘령 2017-10-31 302
5607 오랜만에 인사드려요 [1] 윤지 2017-10-31 261
5606 대해리의 가을 [1] 연규 2017-10-31 247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