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쌤!

조회 수 556 추천 수 0 2017.11.12 12:14:34

옥쌤 저 교원대 민혜에요!!

교원대에 보내주신 전병, 초코칩, 핫초코, 귤 다 너무 감사해요 ㅠㅠ


저는 학교에 없어서 아직 실제로 못봤어용 ㅠㅠㅠㅠ

근데 현택이랑 소연이가 벌써 초코칩 한통 다먹었대여~~~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귤은 남아있을지...)

아마 저희 분과 사람들이랑 같이 맛있게 나눠먹을 것 같아요

진짜 너무너무 감사해요


날씨가 갑자기 추워졌는데 건강 잘챙기세요 ㅜㅡㅠ

저, 예지, 예경, 경민이는 처음으로 교생선생님이 되서 4주동안 실습을 다녀왔어요!

학생으로서 보던 교생선생님이 실제로 제가 되다니 너무나도 신기하면서 긴장되었던 하루하루 였어요

특히 너무나도 느낀게 제가 약 2년 반동안 했던 수많은 교육활동에서의 경험이 다 저에게 도움이 되었다는 것이었어요.

물꼬에서의 일이나 다른 곳에서의 일들이 하나하나씩 생각났답니다 ㅠㅠ 


보고싶어요 옥쌤 

항상 도움이 되고 싶은데 그러지 못한 것 같아 죄송해요

다음에 꼭 봬요 ㅠㅠ 그럼 안녕히 계세요 ㅎㅎ 


(* 먹을거랑 다같이 사진찍어서  담에 올릴게요!!)



옥영경

2017.11.13 10:38:42
*.62.213.185

그러게, 민혜샘, 보-고-싶다, 딱 그 마음일세.

별 것도 아닌 일에 인사가 깊어 내가 다 민망해지는.

우리 샘들이 그래, 작은 것에도 얼마나 감사하는 사람들인지.

그랴 그랴, 우리 생을 채우는 것은 무슨 대단함이 아니라 그런 소소함들일 것.

다들 덕분에 모여 얼굴들 마주 보면 더할 기쁨이 또 있을까.


물꼬에서 다시 춤 추는(!) 날을 기대하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물꼬를 다녀간 박상규님의 10일간의 기록 [5] 박상규 2003-12-23 40327
5621 '폭력에 대한 감수성'이 필요한! [펌] [1] 물꼬 2018-03-19 775
5620 문득 [1] 안성댁 2018-03-12 510
5619 고기동(용인)에서 새로운 일상을 나눠요^^ [1] 소울맘 2018-03-09 456
5618 20180302 사랑한, 사랑하는 그대에게 file 옥영경 2018-03-03 455
5617 윤동현샘의 한약사 합격 소식을 뒤늦게 전합니다 [1] 물꼬 2018-02-21 496
5616 점점 봄이 오고 있는 지금!ㅎㅎ [1] 휘령 2018-02-20 426
5615 바르셀로나, 2018. 2. 7.물날. 맑음 / You'll never walk alone file 옥영경 2018-02-08 539
5614 오랜만에 소식을 전합니다~ [1] 휘향 2018-02-05 389
5613 인사올립니다! [1] 도영 2018-01-26 453
5612 2018.1 7.해날. 비 갠 뒤 메시는 400번째 경기에 출전하고, 그날 나는 거기 있었는데 file 옥영경 2018-01-21 869
5611 옥샘 안녕하세요^^ [3] 교원대 소연 2017-11-27 780
5610 옥샘께 [1] 현택 2017-11-12 553
» 옥쌤! [1] 김민혜 2017-11-12 556
5608 옥샘 오랜만입니다!! [1] 장화목 2017-11-08 493
5607 다녀오고도 벌써 두달만이예요ㅎㅎ imagefile [1] 휘령 2017-10-31 521
5606 오랜만에 인사드려요 [1] 윤지 2017-10-31 549
5605 대해리의 가을 [1] 연규 2017-10-31 496
5604 오랜만입니다. [1] 기표 2017-10-31 519
5603 옥영경샘께 드리는 提言 [1] 교사 2017-10-25 580
5602 스무 살 의대생이 제안하는 의료정책 함께걷는강철 2017-08-23 2525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