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샘께

조회 수 465 추천 수 0 2017.11.12 13:04:49

옥샘 안녕하세요 ㅎㅎ 교원대 황현택입니다!


소연 편으로 보내주신 과자랑 귤 정말 잘 받았습니다 ㅎㅎ


계자에서, 또 일상에서도 항상 저희 교원대 선생님들 챙겨주시는 모습에 감동 받고 있어요..


정말정말 감사드립니다!!




비록 길다면 길고 짧다면 짧은 시간동안 뵙지 못하겠지만! 다시 뵐 수 있을 거라 믿고 잘 다녀오겠습니다 ㅎㅎ


교원대랑 자유학교 물꼬의 인연도 오랜 시간동안 계속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날이 많이 쌀쌀한데 감기 조심하시고(저는 이미 걸려버렸습니다 헤헤)


조만간 다시 인사 드릴게요. 다시 한 번 감사드립니다!!



옥영경

2017.11.13 10:35:27
*.62.213.185

아니, 아직도 아니 가셨던 게야? ㅎㅎㅎ


돈으로야 그게 무에 대술까만 그저 마음, 마음이라는.

마음 잠깐 쓴 일로 두루 인사들이 오래이네.

사실 나도 샘들한테 뭘 그리 굳이 보내본 일이라고는 처음인 듯.

그 참에 물꼬 식구들이 모이면 좋겠단 생각이었던.


아무쪼록 건강하고, 또 소식 전합시다려.

그나저나 샘 갈 때가 되니 우리 민우샘이 또 돌아올 땐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물꼬를 다녀간 박상규님의 10일간의 기록 [5] 박상규 2003-12-23 39343
5658 어느 블로그에서 본 물꼬 이야기 [3] 졸업생 2009-04-11 20054
5657 우이도를 다녀와서 류옥하다 2012-10-09 13332
5656 물꼬를 찾아오시는 분들께(2003년판) [19] 물꼬 2003-09-22 9969
5655 어엇~? 이제 되는건가여? [2] 혜이니 2001-03-01 6858
5654 옥쌤~ 부산대 국어교육과 잘다녀갑니다. ^^ imagefile [1] 이승훈 2014-06-02 4706
5653 빛나는 가을, 그리고 혼례소식: 소정샘과 호성샘 물꼬 2012-09-21 4660
5652 2005년 5월 12일자 비빔툰 file [1] 벽돌아, 뭘 보니? 2005-05-12 2990
5651 145, 146, 147번째 계자 아이들과 샘들에게 [21] _경이 2011-08-19 2705
5650 물꼬 새 날적이입니다. image 신상범 2001-03-02 2575
5649 자유학교 물꼬 사랑 카페에도 다녀간 이야기를 담아주세요 류옥하다 2011-08-19 2567
5648 147계자 함께한 이들 애쓰셨습니다. [11] 희중 2011-08-21 2555
5647 밥알모임, 물꼬 아이들은 새 홈페이지에서 회원가입을 해주세요. [7] 관리자3 2005-01-05 2459
5646 민혁이 잘 도착했습니다^^ [3] 미녁맘 2011-08-19 2427
5645 감사합니다! [7] 연규 2011-08-28 2421
5644 밥바라지 샘들께; 오늘 그대들을 생각합니다, 자주 그렇기도 하지만 물꼬 2012-11-13 2366
5643 잘 도착했습니다! [9] 인영 2011-08-20 2348
5642 감자심는 날짜와 모심기 날짜 큰뫼 2005-03-17 2311
5641 새해맞이 예(禮) 물꼬 2013-01-02 2276
5640 [답글] 어엇~? 이제 되는건가여? [2] 테스트 2006-10-26 2258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