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흘 연휴의 마지막,

'물꼬 stay'로 오늘까지 쓸 참이었는데, 어제 모두들 떠났다,

하루쯤 댁에서들 긴 연휴를 갈무리한다고, 또 물꼬 식구들도 좀 쉬라고.

무밭 밭 둘레 막을 쳤다.

고라니 와서 자꾸 다 파먹는단 말이지.


이웃 산마을에서 목공을 하는 벗이 있다.

물꼬의 큰 행사에서며 장승 깎는 시연을 해주기도 하는,

물꼬에 바삐 힘을 쓸 일이 있으면 도움을 청하기도 하는.

600년 된 고목으로 만든 가구 시집 보내기 전 보러 오라는 초대가 여러 날 전이었다.

추풍령 골짝 영욱샘네 들렀다.

비어있는 낡은 집에서 수년 전 공방을 시작했다.

무슨 번듯한 작업실 아니어도 저런 작품을 만들어낸다!

지난해 만들고 마감 칠을 하러 가서 두고 온 접시,

간 걸음에 마무리도 했다.

작은 조각칼로 면 앞뒤를 틈틈이 파낸.

처음 하는 작업이어 가늠이 되지 않아 그만큼이 끝인 줄 알았더니

칠해보니 더 촘촘히 했더라면 하는 아쉬움.

할 것 같아도 해보면 다른 것이 또 일이라.

해 보니 보이고, 할 것 같은 게 또 일.


이웃 은편리도 건너가다.

며칠 전 블루베리 몇 그루 실어오겠노라 연락 왔는데,

오늘 물꼬가 여유로우니 트럭 끌고 가겠다 했다, 건너편 영욱샘네도 들릴 참이라고.

대식샘... 한 해 가까이 얼굴 보지 못했다.

가마솥방 금 가고 어둔 벽을 보고 메우고 페인트를 칠해주었던 그니이다.

몇 해 전 본관 뒤란 허술한 보일러실 지붕이 큰 바람에 홀라당 뒤집혀

어찌 손을 쓸까 허둥거릴 때도 달려온 게 당신이었다.

거친 북풍에 지붕 위에서 코 훌쩍이며, 곱은 손을 겨우겨우 펴가며 했던 작업.

“블루베리, 접을 거거든.”

“그래, 곳곳에 너무 많더라. 값이 절반 이상 떨어졌어.”

다 패 내고 자두를 심을 거란다.

“아까워서 어째. 팔 수는 없나?”

어딘가에서는 이게 필요해서 구하고 있는 사람도 있을 터인데.

그런데, 세상일들이 그러하더라.

이럴 때 그런 기대하고 있으면 이 일도 저 일도 안 되는 게 사람 일이라.

열여덟 그루를 파왔다.

있다고 나누기가 또 쉽던가.

생각하고, 챙겨 연락하고, 시간 맞추고,

와서 저가 알아 가져간다 해도 손 보태야지, 마음 써야지...

“번번이 이것저것 고마워요, 형.”

“이만큼이면 아이들하고 실컷 먹을 거야.”

내일 오전 달골 햇발동 앞마당에 심으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4741 2017.10.20.쇠날. 쾌청 / 골조 자재 들어오다 옥영경 2017-12-11 22
4740 2017.10.19.나무날. 스치는 인연처럼 저녁 비 잠깐 옥영경 2017-12-11 22
4739 2017.10.18.물날. 흐리다 밤 살짝 발자국만 찍은 비 옥영경 2017-12-11 20
4738 2017.10.17.불날. 맑음 / 집짓기 현장 첫발 옥영경 2017-12-11 22
4737 2017.10.16.달날. 맑음 옥영경 2017-12-11 20
4736 2017.10.13~15.쇠~해날. 맑다가 가끔 구름 옥영경 2017-12-10 31
4735 2017.10.12.나무날. 비 / 제도학교의 물꼬 나들이 옥영경 2017-11-18 149
4734 2017.10.11.물날. 비 긋다 / 사드 반대 집회 옥영경 2017-11-18 115
4733 2017.10.10.불날. 흐려가는 하오 하늘 / 카탈루냐 독립 요구 옥영경 2017-11-18 112
» 2017.10. 9.달날. 맑음 / 블루베리 열여덟 그루 옥영경 2017-11-18 106
4731 10월 ‘물꼬 stay’ 갈무리글(2017.10. 6~8) 옥영경 2017-11-03 136
4730 2017.10. 5~8.나무~해날. 흐리다 비 내리다 긋고 다시 흐리고 갬 옥영경 2017-11-03 123
4729 2017. 9.30~10. 4.흙~물날. 암벽등반, 그리고 칠선계곡에서 이른 천왕봉 옥영경 2017-11-03 117
4728 2017. 9.28~29.나무~쇠날. 맑음 옥영경 2017-11-02 112
4727 2017. 9.27.물날. 비 옥영경 2017-11-02 104
4726 2017. 9.25~26.달~불날. 맑음 옥영경 2017-10-31 119
4725 2017. 9.24.해날. 맑음 옥영경 2017-10-31 111
4724 2017. 9.22~23.쇠~흙날. 맑음 / 서울 강연, 그리고 사람들이 남긴 글 옥영경 2017-10-21 165
4723 2017. 9.21.나무날. 맑음 / 밤마다 엄마를 지킨 어린 오빠 옥영경 2017-10-21 148
4722 2017. 9.20.물날. 뿌연 하늘 옥영경 2017-10-21 127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