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샘 안녕하세요^^

조회 수 655 추천 수 0 2017.11.27 18:23:14
옥샘 안녕하세요~!! 저는 소연입니다^^*
사실 제가 제일 먼저 글을 썼어야했는데...☆
비번을 잃어버려서 한참걸렸네요ㅜㅜ 결국 못찾고 재가입했다는....
원래 모여서 사진찍고 함께 올리려구 했지만...!! 시간이 잘 안맞아서ㅜ
사진찍게되면 바로 올릴게요!!!

간식이 너~~~~무 많아서 무척이나 놀랐답니다...!!!
모두들 맛있게 잘 먹었어요♡♡
간식을 먹으며 행복한 11월을 보냈어요!^^!

계자는 내년 여름부터 다시 시작되는거죠...?
꼭 다시 보고싶네요!!
후배들을 데리고 계자에 꼭 참여하겠습니다~~!!
가능하다면 언니,오빠들도 함께!!!

요즘 날씨가 넘넘 추워졌는데!! 감기조심하세요 옥샘

옥영경

2017.12.03 01:13:22
*.39.131.76

소연샘, 안녕, 저는 옥영경입니다, 하하.


샘아, 답글이 늦었네.

어제오늘은 김장을 했고,

위탁교육에 물꼬스테이에, 그리고 달골에 부속건물도 하나  짓느라

바투 걷는 날들이었으이.


굳이 사진까지야.

그렇게들 모였으면 멀리서도 반가운.


내년 계자는...

내년 학년도는 어른의 학교만 꾸려질 듯하이.

내가 1월 1일 바르셀로나행 비행기에 올라 12월 31일 돌아온다오.

상주하는 중앙샘이 없이 샘들끼리 아이들학교를 진행하는 건 부담된다 하기

달에 한 차례 어른의 학교만 하자는 게 중심축이 되는 샘들의 이야기.

그때 걸음하여 물꼬를 지켜주면 돌아와서 움직이기 더 수월할!


건강 지키기, 마음 좋기.

두루 안부를.



교원대 소연

2018.01.11 17:24:52
*.124.145.186

ㅎㅎ 저도 답글이 너무 늦었네요ㅜㅜ 이번에 계자가 열리지 않게 되어 넘 슬푸군요....

어른계자는 기회가 닿는다면!! 꼭!! 참여하도록 하겠습니닷><

요즘 눈 많이 오던데!!! 감기 조심하세용~~

옥영경

2018.01.14 18:08:23
*.47.214.215

여기는 바르셀로나. 사그라다 파밀리아에서 멀지 않은 곳. 

아침 10시, 기온 8도. 대해리라면 저녁이 내릴 6시,  엊그제 영하 18도 체감온도 영하 24도라더니 지금 영하 1도라는.

시베리아 벌목꾼이 아침마다 문을 열면서 해야 하는 각오를 요구하는 대해리를 떠나

뜨끈한 아랫목은 없지만 어깨는 시립지  않아 고마운 지중해 연안.

12월 31일까지 지독하게 밀고 왔던 일, 그리고 1월 1일 인천발 탑승,

와서도 이어진 두어 가지 일,

비로소 며칠 전엔 앓을 짬이 다 난.

이제 자리 털고 다시 하루를 시작하고 있는 참.

반갑고 고마운 소식들, 내 아름다운 동지들이여 안녕!

정환샘의 반가운 시험 결과 문자가 마지막 소식이었던.

강하시기, 빛나는 순간들이시기. 어른의 학교에서들 어깨동무했으면,

그리고, 다시 소식 전하기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물꼬를 다녀간 박상규님의 10일간의 기록 [5] 박상규 2003-12-23 39415
5623 일베 사이트 폐쇄 청원 [1] 옥영경 2018-04-01 423
5622 옥쌤! 오랜만이에요 [1] 훈정 2018-03-31 287
5621 '폭력에 대한 감수성'이 필요한! [펌] [1] 물꼬 2018-03-19 377
5620 문득 [1] 안성댁 2018-03-12 373
5619 고기동(용인)에서 새로운 일상을 나눠요^^ [1] 소울맘 2018-03-09 362
5618 20180302 사랑한, 사랑하는 그대에게 file 옥영경 2018-03-03 372
5617 윤동현샘의 한약사 합격 소식을 뒤늦게 전합니다 [1] 물꼬 2018-02-21 373
5616 점점 봄이 오고 있는 지금!ㅎㅎ [1] 휘령 2018-02-20 332
5615 바르셀로나, 2018. 2. 7.물날. 맑음 / You'll never walk alone file 옥영경 2018-02-08 433
5614 오랜만에 소식을 전합니다~ [1] 휘향 2018-02-05 328
5613 인사올립니다! [1] 도영 2018-01-26 375
5612 2018.1 7.해날. 비 갠 뒤 메시는 400번째 경기에 출전하고, 그날 나는 거기 있었는데 file 옥영경 2018-01-21 446
» 옥샘 안녕하세요^^ [3] 교원대 소연 2017-11-27 655
5610 옥샘께 [1] 현택 2017-11-12 484
5609 옥쌤! [1] 김민혜 2017-11-12 467
5608 옥샘 오랜만입니다!! [1] 장화목 2017-11-08 406
5607 다녀오고도 벌써 두달만이예요ㅎㅎ imagefile [1] 휘령 2017-10-31 460
5606 오랜만에 인사드려요 [1] 윤지 2017-10-31 441
5605 대해리의 가을 [1] 연규 2017-10-31 399
5604 오랜만입니다. [1] 기표 2017-10-31 420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