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16.달날. 맑음

조회 수 230 추천 수 0 2017.12.11 00:10:08


수세미를 말린다,

거두어 어제 데치고 껍질을 벗겨두었던

(이게 처음에는 뭘 몰라 따서 말려 억지로 껍질을 떼 내니 어찌나 일이었던지).

보이지 않았던 동안에도 살아냈던 그것들의 속살들 앞에

작은 감동이 인다.


톱질하다. 본관 중앙현관 지붕보수.

물이 고여 머금어 처마 쪽이 썩어 들어가기 여러 해.

해야지, 하지만 엄두를 못 내고 날이 가고 계절이 바뀌고...

궁궐목수가 만들어준 지붕이었다. 상설학교를 시작하던 해였으니...

다시 지붕을 짜서 올릴 생각만 했지

썩어 들어간 지붕 부분만 떼어낼 생각은 못하다가

목조건축 지으며 간간이 물꼬 일에 조언을 하거나 보수하는 일을 돕기도 하였던 시영샘이

간단한 방법을 일러주었다,

잘라내고 달면 되는.

달골 집짓기 일로 대기상태인 무산샘이랑 작업하다.


달골 집짓기는 토목설계를 다시 해야 한다.

물론 비용이 추가되는.

암벽을 안내하는 수엽샘이 마침 건축설계 일을 하고 있어

방향을 일러주다.

설계사무소와 비용문제 조율.

참 많은 이들이 얽혀 일이 만들어져 간다.


기술자 하나 들어오기로 한다. 16:30 현장모임.

내일부터 들어온단다.

임금노동자 한 명에 나머지는 물꼬 식구들이 손을 보태 집을 짓게 될 것이다.

그래도 일이란 게 시작해야 시작 되는 거지,

내일은 부디 시작할 수 있기를.

2013년이 올해까지 꼬리를 물고 온 일.


여행 중이던 품앗이 샘 하나 바삐 귀국. 여행 중에 병원행.

돌아와 병원을 다녀왔고 여러 가지 검사 중이란다.

큰 일 아니기를.

여러 해 그가 물꼬에서 중심축을 이뤄 물꼬 일이 든든했던.

그의 시간에도 물꼬가 그럴 수 있기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4740 2017.10.19.나무날. 스치는 인연처럼 저녁 비 잠깐 옥영경 2017-12-11 236
4739 2017.10.18.물날. 흐리다 밤 살짝 발자국만 찍은 비 옥영경 2017-12-11 257
4738 2017.10.17.불날. 맑음 / 집짓기 현장 첫발 옥영경 2017-12-11 271
» 2017.10.16.달날. 맑음 옥영경 2017-12-11 230
4736 2017.10.13~15.쇠~해날. 맑다가 가끔 구름 옥영경 2017-12-10 244
4735 2017.10.12.나무날. 비 / 제도학교의 물꼬 나들이 옥영경 2017-11-18 369
4734 2017.10.11.물날. 비 긋다 / 사드 반대 집회 옥영경 2017-11-18 353
4733 2017.10.10.불날. 흐려가는 하오 하늘 / 카탈루냐 독립 요구 옥영경 2017-11-18 392
4732 2017.10. 9.달날. 맑음 / 블루베리 열여덟 그루 옥영경 2017-11-18 377
4731 10월 ‘물꼬 stay’ 갈무리글(2017.10. 6~8) 옥영경 2017-11-03 366
4730 2017.10. 5~8.나무~해날. 흐리다 비 내리다 긋고 다시 흐리고 갬 옥영경 2017-11-03 360
4729 2017. 9.30~10. 4.흙~물날. 암벽등반, 그리고 칠선계곡에서 이른 천왕봉 옥영경 2017-11-03 397
4728 2017. 9.28~29.나무~쇠날. 맑음 옥영경 2017-11-02 321
4727 2017. 9.27.물날. 비 옥영경 2017-11-02 298
4726 2017. 9.25~26.달~불날. 맑음 옥영경 2017-10-31 322
4725 2017. 9.24.해날. 맑음 옥영경 2017-10-31 315
4724 2017. 9.22~23.쇠~흙날. 맑음 / 서울 강연, 그리고 사람들이 남긴 글 옥영경 2017-10-21 357
4723 2017. 9.21.나무날. 맑음 / 밤마다 엄마를 지킨 어린 오빠 옥영경 2017-10-21 352
4722 2017. 9.20.물날. 뿌연 하늘 옥영경 2017-10-21 304
4721 2017. 9.19.불날. 맑음 옥영경 2017-10-21 359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