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12] 부고(訃告): 장순이(2003-2017)

조회 수 123 추천 수 0 2017.12.28 13:55:38


‘2003년 시월 왔던 장순이가 여직 물꼬에 있다.

주인 잘못만나 똑똑한 놈 베렸다고 기락샘이 자주 들먹였다.

개 좋아하는 주인 만났으면 윤기가 자르르 했을 거라고.

우리 장순이가 얼마나 똑똑한지에 대해 입을 모아왔다,

그냥 학교를 구경 들어온 아이와 우리 학교 일정에 참여한 아이들을 희한하게 구분하는 것에서부터.

그 장순이가 요새는 정신이 오락가락하고, 집에서 잘 나오지도 않는다.

떠날 때가 가까웠구나, 마음의 준비를 하고 산다.

물꼬의 온 역사를 함께했던 그니이다.

(학교아저씨는 장순이보다 이틀 먼저 물꼬에 오셨더랬다. 허니 더욱 각별하실 것.

장순이 산책도 시키고, 밥을 주고, 잠자리를 봐주고, 때로는 장순이가 화풀이 대상이 되기도.)’

; 2015년 8월 15일 '물꼬에선 요새' 가운데서


우리 아이들이 사랑했던 진돗개 장순이가 세상을 버렸습니다.

태어난 지 5개월째 족보와 함께 옥샘의 고교 은사님 댁을 떠나와 물꼬에서 살아왔던 그입니다.

아이들이 여름 계자에서 지었던 흙집(지난해 11월 나무지붕을 새로 이어준)을 사랑채로 쓰며

집 한 칸 마련해주어야지, 그렇게 만든 ‘호텔 캘리포니아’에서 마지막을 살다 떠났습니다.

이적지 같이 살며 이 꼴 저 꼴 다 바라본 그의 세월에 대해

빚 같던 예우를 지킬 수 있게 해주고 간.

호텔 캘리포니아 뒤 그가 놀던 자리에 무덤을 마련하였습니다,

아이들도 와서 이승 안부 전하라고.


“무슨 소리지?”

전날 저녁 밥상 앞으로 여러 식구들이 모이고 있을 무렵,

산에서 낯선 짐승이라도 내려왔는가싶게 개들 짖는 사이로 커다란 울음이 있었습니다.

인사였던 게지요.


옥샘도 바르셀로나에 가 계신 내년 1년에

학교아저씨 혼자 달랑 있을 때 그가 떠나기라도 했다면 난자리가 얼마나 서글펐을지요.

호상(好喪)이었습니다.

그의 지기였던 학교아저씨도

지난해 6월 호텔 캘리포니아를 같이 지은 원석샘도

올 가을 머무는 식구로 들어와 있는 무산샘도

표나지 않고 소리나지 않게 큰 그늘을 드리워주는 점주샘도 있어 얼마나 다행하던지...

한 세상을 꽉꽉 채워 쓴 이 땅을 이제는 훌훌 떠나는 이의 죽음에

우리는 그 밤 꽃상여 태워 보내듯 잔치를 벌였습니다.


“안녕, 고마워, 잘 가!”

간 곳이 부디 아름다운 세상이기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후원] 논두렁에 콩 심는 사람들 관리자 2009-06-27 7642
공지 누리집에 글쓰기가 되지 않을 때 [1] 물꼬 2015-04-03 3458
공지 2016학년도 한해살이(2016.3~2017.2) file 물꼬 2016-02-20 3097
공지 2017학년도에 대한 얼마쯤의 계획 물꼬 2017-02-05 1464
공지 [명상센터] “자기 돌봄” - 물꼬 머물기(물꼬 스테이) 물꼬 2017-03-28 1455
686 시와 음악에 젖는 여름 저녁(6/23) file [2] 물꼬 2012-06-09 14032
685 미리 알려드리는 2012학년도 가을학기 물꼬 2012-07-26 5661
684 2004 겨울, 계절 자유학교 일정 안내 file 자유학교 물꼬 2004-11-29 4319
683 [무운 구들연구소] 자유학교'물꼬'에서의 돌집흙집짓기 전문가반+구들놓기 전문가반교육 [1] 물꼬 2012-05-03 4099
682 2004 여름, 계절자유학교 신청 안내 자유학교 물꼬 2004-06-09 4031
681 2008년 여름, 계절자유학교 참가 안내 file 물꼬 2008-06-16 3917
680 2003 여름, 서른 여섯 번째 계절 자유학교 신청 안내 file 신상범 2003-06-23 3789
679 2004 여름, 자유학교 물꼬 계절 자유학교 안내 file 신상범 2004-06-19 3700
678 2006 겨울, 자유학교 물꼬 계절 자유학교 안내 물꼬 2006-11-14 3642
677 2011 겨울 계절자유학교 file [2] 물꼬 2011-11-28 3605
676 2004 가을, 아흔아홉번째 계절 자유학교 안내 신상범 2004-09-24 3564
675 '학교 안내하는 날'에 오실 분들 신청받습니다 file 물꼬 2004-11-10 3521
674 자유학교 물꼬를 방문하시려는 분들께 신상범 2004-05-07 3434
673 지방에서 계절학교 참가하시는 분들께 자유학교 물꼬 2004-07-13 3432
672 충남대학교 사범대학과 ‘교육·연구 협력학교 협약’ 체결(6/29) 물꼬 2012-07-17 3341
671 2007 겨울, 계절자유학교 일정 안내 file 자유학교물꼬 2007-11-25 3240
670 방문자를 받습니다. 신상범 2004-07-02 3185
669 2006 여름, 계절 자유학교 안내 file 신상범 2006-06-15 3179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