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 쇠날, 엊저녁 장순샘 들어와 무산샘이 늦은 아침을 시작하고

집짓기 우두머리 동현샘 복귀하고,

구조설계를 하는, 이라고 하지만 등반전문가라 함이 더 가까울 류진선샘 다녀가시고

은식샘 들어와 집짓기에 말을 거들고,


흙날 하오 빗방울 두엇 다녀갔으나 집짓는 현장은 계속 돌아갈 수 있었다.

달골 골조 세우는 일에 흙날 은식샘 나간 자리로 원석샘 들어와 붙고,

무범샘도 건너와 해날 붙고,

해날 웅재샘도 들어와 손 보태고,


이렇듯 틈틈이 사람들이 손발을 보태 집이 되어갈 것이다.

다음은 설비, 전기, 용접을 섭외 중.

샘들 가운데, 혹은 그의 곁사람들이 할.


도라지배즙과 매실청이 왔다. 외가의 한 어른.

남도의 어머니 전화도. 수산물이며 먹을 것들이 올라올.

꼭 집을 짓는 일손 아니어도 멀리서 또한 이렇듯 품이 될 것이다.


관내 한 중학교에서 특강 요청이 들어왔다.

인근 초등학교와 중학교에서 이번학년도에 있었던 예술명상 수업과

전래놀이며 강연이 뿌린 씨앗일 테다.

시험을 끝낸 중3들을 위해 여러 프로그램들이 돌아가나 보다.

전통놀이며 판소리며 민요며 춤이며

물꼬에서 나눌 수 있는 것들을 전했고,

정리되는 대로 날을 정하기로.


일상도 물론 계속되지.

집은 짓는 일은 물꼬의 많은 일들 가운데 불과 얼마쯤.

쿠션이며 베개며 이불 몇 수선이며 돌보아야 할 살림에도 바지런히 손을 놀리나니.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4760 2017.11.14~15.불~물날. 맑음. 다시 퍽 매워진 기온 옥영경 2018-01-06 208
4759 2017.11. 9~13.나무날~달날. 맑다 흙날 잠깐 흐리고 비 조금, 다시 맑아진 달날 옥영경 2018-01-06 210
4758 2017.11. 8.물날. 맑음 옥영경 2018-01-06 212
4757 2017.11. 7.불날. 맑음 옥영경 2018-01-06 240
4756 2017.11. 6.달날. 맑음 옥영경 2018-01-06 198
4755 2017.11. 5.해날. 맑음 옥영경 2018-01-06 208
4754 2017.11. 4.흙날. 맑음 옥영경 2018-01-06 221
4753 2017.11. 3.쇠날. 하오 비 조금 뿌리다. 옥영경 2018-01-06 197
4752 2017.11. 2.나무날. 맑다고는 못할 옥영경 2018-01-06 189
4751 2017.11. 1.물날. 맑음 / 태산 같은 말들을 버리고 옥영경 2018-01-06 208
4750 2017.10.31.불날. 맑음 옥영경 2018-01-05 207
4749 2017.10.30.달날. 춥고 흐린 / 첫얼음! 옥영경 2018-01-05 207
» 2017.10.27~29.쇠~해날. 맑은 이틀, 그리고 흐리다 비 한 방울 해날 옥영경 2018-01-05 204
4747 2017.10.26.나무날. 맑음 / 제도학교의 물꼬나들이 옥영경 2018-01-05 196
4746 11학년 ‘물꼬stay’(2017.10.23~25) 갈무리글 옥영경 2018-01-05 210
4745 11학년 ‘물꼬 스테이’ 닫는 날 / 2017.10.25.물날. 맑음 옥영경 2018-01-05 205
4744 11학년 물꼬stay 이튿날 / 2017.10.24.불날. 맑음 옥영경 2018-01-05 207
4743 11학년 ‘물꼬stay’ 여는 날 / 2017.10.23.달날. 맑음 옥영경 2018-01-05 198
4742 2017.10.21~22.흙~해날. 맑음 / 첫 삽 옥영경 2018-01-05 214
4741 2017.10.20.쇠날. 쾌청 / 골조 자재 들어오다 옥영경 2017-12-11 255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