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5.쇠날. 가끔 흐림

조회 수 296 추천 수 0 2018.01.15 21:56:24


마을에는 동회가 있었다.

학교아저씨가 다녀왔다.

젊은 축(그래야 60대)이 마을일에 주축이 되니

해마다 12월 25일 있던 동회도 재작년부터인가 이렇게 날을 달리하게 되는.


간밤 늦게야 willing house 부엌 벽에 붙인 타일에 문제가 생긴 걸 보았다.

웬만하면 그대로 가자 할 법도 하나 어느 정도라야 말이지, 너무 ‘아닌’.

해서 떼어내고 다시 작업키로.

잘못 온 타일부터 다시 수습.

다행히 대전의 상수샘이 타일가게로 가서 실어오다.

타일 아저씨 내외분이 다시 작업을 해주시다.


집짓는 현장에 은식샘도 들어왔다,

낼모레 바르셀로나 간다는데, 어째 아직도 집을 짓고 있다는 소식 듣고

상황 수습에 손 좀 보탠다고.

현장은,

타일을 붙이고

문틀이며 몰딩하고

은식샘과 무산샘이 달골 햇발동 내부 계단 쪽 방수를 위한 실리콘 작업,

점주샘과 영경은 페인트칠 전 퍼티 작업.


그런데, 이런!

버젓이 너른 운동장에서 차 충돌 사고.

먼저 왔던 트럭 뒤에 차가 있을 거란 생각은 전혀 못한 무산샘

별 생각 없이 후진하다 타일 기사 새 차량 문짝을 친.

더한 일들도 있지,

사람 안 다친 게 어디야,

더 큰 일들 액땜했네,

지혜롭고 따순 어르신들이라 그리 수습이 된.

큰 애 어릴 적 교통사고로 뇌가 손상돼

서른도 훌쩍 넘어 지금까지 병상을 지고 있는 아드님의 상황은

이 어르신들이 어떤 상황을 만날 때마다 수월하게 해석하도록 돕는? 돕는!


밤, 살짝 눈비 내린다.

그건 차량이 통행가능한가의 여부 문제.

다행하다, 낼 얼 정도는 아닌 기온이란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4809 [바르셀로나 통신 1] 2018. 1. 7.해날. 비 갠 뒤 메시는 400번째 경기에 출전하고 옥영경 2018-03-12 558
4808 [2018.1.1.해날 ~ 12.31.달날] ‘물꼬에선 요새’를 쉽니다 옥영경 2018-01-23 1323
4807 2017.12.31.해날. 흐림 옥영경 2018-01-23 731
4806 2017.12.30.흙날. 뭔가 올 듯 흐리더니 하오 눈발 얼마쯤 옥영경 2018-01-23 518
4805 2017.12.29.쇠날. 흐림 옥영경 2018-01-23 480
4804 2017.12.28.나무날. 맑으나 연일 꽝꽝 언 옥영경 2018-01-23 484
4803 2017.12.27.물날. 맑음 / 내년에는 논두렁을 쉬어도 되겠다 하시기 옥영경 2018-01-23 435
4802 2017.12.26.불날. 가끔 흐림 옥영경 2018-01-23 468
4801 2017.12.25.달날. 갬 옥영경 2018-01-23 473
4800 2017.12.24.해날. 비 옥영경 2018-01-23 428
4799 2017.12.23.흙날. 맑음 / 다녀와서도 이 일이 중심이 아니도록! 옥영경 2018-01-17 403
4798 2017.12.22.쇠날. 맑음 / 새집에 들어온 선물이 그것만 있을까만 옥영경 2018-01-17 407
4797 2017.12.21.나무날. 맑음 옥영경 2018-01-17 396
4796 2017.12.20.물날. 푹하기도 하지 / 내 생애 가장 아름다운 순간을 꼽으라면 옥영경 2018-01-17 415
4795 2017.12.19.불날. 아침 눈, 그리고 볕 옥영경 2018-01-17 330
4794 2017.12.18.달날. 잠깐 눈발, 오랜 바람 / 아름다운 시절 옥영경 2018-01-17 334
4793 2017.12.17.해날. 맵긴 해도 맑은 / 연어의 날이 생각났는데 옥영경 2018-01-17 311
4792 2017.12.16.흙날. 가끔 흐림 / why not! 옥영경 2018-01-15 286
» 2017.12.15.쇠날. 가끔 흐림 옥영경 2018-01-15 296
4790 2017.12.14.나무날. 맑음 옥영경 2018-01-15 281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