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올립니다!

조회 수 362 추천 수 0 2018.01.26 21:40:53
안녕하세요 옥쌤!! 평안하시죠? 정말 오랜만에 인사드려요. 끝나지 않을것 같던 입시가 끝나고 저는 18학번으로 대학에 가게 되었습니다! 바쁜 일정이 끝나니 물꼬가 그리워지더라구요ㅜㅜ 더일찍 연락드려야 했는데 죄송해요..ㅎㅎ 갈수만 있다면 효기랑 인사드리러 가고싶습니다!! 제가 폰을 바꾸면서 번호가 다 사라졌어요..번호 남겨주시면 전화드리겠습니다. 여전히 사랑합니다ㅎㅎ 안녕히계세요!

옥영경

2018.01.27 08:34:49
*.52.137.110

아, 도영! 하하, 인사 받는다.


한참 99라인들의 도열이네, 그려.

이런 날이 온다. 우리가 해건지기에서 백배할 때마다 하던 이야기. 결국 끝에 이른다는.

끝났네. 그리고 시작일.

애썼으이.

산림자원 쪽에 관심 있었지 않았나 싶은데. 뜻대로 되었으면.


아마도 누리집의 다른 글들을 읽지 않은 듯.

인사하기 바빠서 그랬을 테지.

여기는 바르셀로나. 12월31일 돌아가네.

옥영경이 있는 곳이 물꼬라문서?

바르셀로나에서 자유학교도들의 순회부흥회를 해도 좋으리, 하하.

현진이는 여름에 친구들과 마드리드 여행한 뒤 바르셀로나로 넘어올까 하두만.

샘들이고 애들이고 여름에 바르셀로나에 모일 궁리들을 한다는 소식이네.


수능 끝낸 해찬 현지 지혜 효기 훈정 가온 현우 정근 지환 진성 재창.. 이며들

두루 물꼬에서 같이 모여도 좋겠네.

아리샘이며 연규샘 혹은 몇 샘들이랑 연락하면 되리.(알립니다 688 글 참조)

98라인이지만 재수한 성재 현진이랑도.


그래, 여전히 사랑하는.

잘 지내시라.

또 소식 닿기로.


; 바르셀로나, 옥영경

+34 688 203 50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물꼬를 다녀간 박상규님의 10일간의 기록 [5] 박상규 2003-12-23 39318
5621 '폭력에 대한 감수성'이 필요한! [펌] [1] 물꼬 2018-03-19 347
5620 문득 [1] 안성댁 2018-03-12 355
5619 고기동(용인)에서 새로운 일상을 나눠요^^ [1] 소울맘 2018-03-09 351
5618 20180302 사랑한, 사랑하는 그대에게 file 옥영경 2018-03-03 363
5617 윤동현샘의 한약사 합격 소식을 뒤늦게 전합니다 [1] 물꼬 2018-02-21 359
5616 점점 봄이 오고 있는 지금!ㅎㅎ [1] 휘령 2018-02-20 322
5615 바르셀로나, 2018. 2. 7.물날. 맑음 / You'll never walk alone file 옥영경 2018-02-08 422
5614 오랜만에 소식을 전합니다~ [1] 휘향 2018-02-05 313
» 인사올립니다! [1] 도영 2018-01-26 362
5612 2018.1 7.해날. 비 갠 뒤 메시는 400번째 경기에 출전하고, 그날 나는 거기 있었는데 file 옥영경 2018-01-21 437
5611 옥샘 안녕하세요^^ [3] 교원대 소연 2017-11-27 639
5610 옥샘께 [1] 현택 2017-11-12 464
5609 옥쌤! [1] 김민혜 2017-11-12 446
5608 옥샘 오랜만입니다!! [1] 장화목 2017-11-08 387
5607 다녀오고도 벌써 두달만이예요ㅎㅎ imagefile [1] 휘령 2017-10-31 452
5606 오랜만에 인사드려요 [1] 윤지 2017-10-31 426
5605 대해리의 가을 [1] 연규 2017-10-31 388
5604 오랜만입니다. [1] 기표 2017-10-31 406
5603 옥영경샘께 드리는 提言 [1] 교사 2017-10-25 478
5602 스무 살 의대생이 제안하는 의료정책 함께걷는강철 2017-08-23 2249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