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점 봄이 오고 있는 지금!ㅎㅎ

조회 수 255 추천 수 0 2018.02.20 00:42:26

안녕하세요! 휘령입니다!ㅎㅎ


갑자기 글을 남기고  싶어 물꼬에 안부를 전합니다^^
휘향샘의 좋은 소식에 같이 울며 행복했던 1,2월 이었습니다.

올해 초의 시작이 아주 좋았다고 생각해요ㅎㅎ

쭉 좋으려고 합니다!♥


2017 말 잠시 한 학교에서 아이들과 함께 했습니다. 

이렇게 행복할 수도 있음을 알게 된! 때였습니다.

아이들에게 많은 사랑을 줄 수 있는 제가 정말 좋아졌고

그 사랑으로 모든 일이 좋아질 수 있음을 알게 된 때였지요ㅎㅎ

정말 중요한 것 한가지를 알게되었다고 생각해요


또 옥샘이 보여주신 마음의 방향 중에 

어떤 상황에서도 좋은 점, 말을 선택하는 것이요.

정말 중요하다는 사실도 새삼 깨닫게 되었어요!

그 긍정이 고스란히 내 앞에, 지금에, 내 주변에 있게 된 다는 것. 있다는 것.

그래서 감사함이 참 중요하다라는 그런 뻔해보이는 말까지 진심으로 느끼게 되었어요ㅎㅎ


글을 남길 수 있어서 정말 감사해요!ㅎㅎ

다들 늘 행복하시길 마음을 보낼게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모두 곧 웃는 모습으로 뵙길♥


옥영경

2018.02.21 09:43:37
*.154.252.154


휘령샘,


Si vales bene est, ego valeo.

; 그대가 편안하다니 다행하다. 나도 잘 있노니.

(당신이 잘 계신다면, 잘 되었네요. 나는 잘 지냅니다.)


그대의 이름을 보고, 그대의 글을 읽고, 찡해지는 시간이었네.

그대의 따뜻한 말들이 온기를 하나도 잃지 않고 건너왔으이.

반갑고 고맙고, 그리고 허리가 곧추세워지기도 했나니.

그대는 나를 좋은 사람이도록 하는군...


이곳의 일들은 대략 일정들이 짜여지고 있네.

슬슬 한국어로 된 책이 간절하기 시작.

교육서 하나와 우리말 이론 책 하나, 그리고 시집 네 권, 가져온 전부였던.


좀 앓았던 얼마쯤은 영화만 보기도 했더랬네.

2017년 최고 걸작 반열에 주저치 않고 올릴 두 편의 영화에는,

이승문의 <땐뽀걸즈>와 조현훈의 <꿈의 제인>,

좋은 교사, 나아가 좋은 어른이 되는 것에 대해 생각케 하고 그 길을 보여주는 인물들이 있었네.

큰 공부가 되었으이.

사랑이 시작이고 끝인 게 어디 아이들하고의 관계에서만 그럴까,

사람의 일이, 우리 생이 다 그렇지 않을까 싶으이.

정녕 우리가 타인을 안아낼 수 있다면!


그러게, 좋은 시작, 쭉 그러기로.

행복도 연습이라니까, 습관이고!


또 통하기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물꼬를 다녀간 박상규님의 10일간의 기록 [5] 박상규 2003-12-23 38868
5619 고기동(용인)에서 새로운 일상을 나눠요^^ [1] 소울맘 2018-03-09 280
5618 20180302 사랑한, 사랑하는 그대에게 file 옥영경 2018-03-03 308
5617 윤동현샘의 한약사 합격 소식을 뒤늦게 전합니다 [1] 물꼬 2018-02-21 282
» 점점 봄이 오고 있는 지금!ㅎㅎ [1] 휘령 2018-02-20 255
5615 바르셀로나, 2018. 2. 7.물날. 맑음 / You'll never walk alone file 옥영경 2018-02-08 358
5614 오랜만에 소식을 전합니다~ [1] 휘향 2018-02-05 253
5613 인사올립니다! [1] 도영 2018-01-26 314
5612 2018.1 7.해날. 비 갠 뒤 메시는 400번째 경기에 출전하고, 그날 나는 거기 있었는데 file 옥영경 2018-01-21 387
5611 옥샘 안녕하세요^^ [3] 교원대 소연 2017-11-27 544
5610 옥샘께 [1] 현택 2017-11-12 386
5609 옥쌤! [1] 김민혜 2017-11-12 374
5608 옥샘 오랜만입니다!! [1] 장화목 2017-11-08 324
5607 다녀오고도 벌써 두달만이예요ㅎㅎ imagefile [1] 휘령 2017-10-31 387
5606 오랜만에 인사드려요 [1] 윤지 2017-10-31 346
5605 대해리의 가을 [1] 연규 2017-10-31 319
5604 오랜만입니다. [1] 기표 2017-10-31 327
5603 옥영경샘께 드리는 提言 [1] 교사 2017-10-25 401
5602 스무 살 의대생이 제안하는 의료정책 함께걷는강철 2017-08-23 2059
5601 [2017-07-30] 대전 mbc / 자유학교 물꼬 옥영경 교장 물꼬 2017-08-23 1185
5600 [피스캠프] 2017년 태국/유럽 여름방학 프로그램 종합안내 image 피스 2017-07-10 703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