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이 육아휴직을 하고 지리산 둘레길 마을 산내에서 2년을 보낸 후 경기도로 다시 올라온 지 한 달여네요

이사한 용인 고기동은 이우학교에서 멀지 않고
근처에 대안학교 공동육아얼집 작은도서관 등을 중심으로 커뮤니티가 형성되어 있는 곳이에요 거대한 빌딩 숲이나 아파트단지가 없고 광교산과 하천으로 둘러싸여 있어서, 시골살이가 못내 아쉬웠던 저희 가족에겐 좋은 터가 될 거 같았어요. 막상 이사하고 보니 용인시의 난개발로 하루하루 자연이 파괴되고 있어 안타까움이 크네요..

얼마 전엔 달집 태우는 마을 행사가 있어서
아이들과 소원적은 종이도 태우고 쥐불놀이도 했답니다
제가 적은 소원은
"우리가족 건강, 우리나라 평화"였어요.

지금 생각해보니 다만 우리가족 우리나라로 한정지을 건 아니 었네요. 옥쌤이 전하신 바르셀로나 소식을 들으며 세상 모든 생명에게 건강과 평화가 함께하길 기원해봅니다.

소울 소윤 소미 엄마
유설 두손 모음

옥영경

2018.03.13 00:09:11
*.154.252.154

유설샘,


보내준 아이들 사진을 또 들여다봤어요.

고마울 일입니다, 우리가 저 아이들에게 둘러싸여 있음이.


좋은 곳에 깃드셨군요.

역시 고마울 일입니다.

하기야 좋은 곳 아니어도 거하는 곳을 그리 만드는 그대일 겝니다.


무탈하단 소식이 가장 좋습니다.

오달지게 앓고 난 뒤라 더한 모양.


또 소식 닿기로.


아, 라율네도 용인 어디라지 않았던가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물꼬를 다녀간 박상규님의 10일간의 기록 [5] 박상규 2003-12-23 39454
5623 일베 사이트 폐쇄 청원 [1] 옥영경 2018-04-01 425
5622 옥쌤! 오랜만이에요 [1] 훈정 2018-03-31 287
5621 '폭력에 대한 감수성'이 필요한! [펌] [1] 물꼬 2018-03-19 380
5620 문득 [1] 안성댁 2018-03-12 373
» 고기동(용인)에서 새로운 일상을 나눠요^^ [1] 소울맘 2018-03-09 364
5618 20180302 사랑한, 사랑하는 그대에게 file 옥영경 2018-03-03 372
5617 윤동현샘의 한약사 합격 소식을 뒤늦게 전합니다 [1] 물꼬 2018-02-21 376
5616 점점 봄이 오고 있는 지금!ㅎㅎ [1] 휘령 2018-02-20 332
5615 바르셀로나, 2018. 2. 7.물날. 맑음 / You'll never walk alone file 옥영경 2018-02-08 435
5614 오랜만에 소식을 전합니다~ [1] 휘향 2018-02-05 330
5613 인사올립니다! [1] 도영 2018-01-26 376
5612 2018.1 7.해날. 비 갠 뒤 메시는 400번째 경기에 출전하고, 그날 나는 거기 있었는데 file 옥영경 2018-01-21 447
5611 옥샘 안녕하세요^^ [3] 교원대 소연 2017-11-27 659
5610 옥샘께 [1] 현택 2017-11-12 484
5609 옥쌤! [1] 김민혜 2017-11-12 468
5608 옥샘 오랜만입니다!! [1] 장화목 2017-11-08 407
5607 다녀오고도 벌써 두달만이예요ㅎㅎ imagefile [1] 휘령 2017-10-31 462
5606 오랜만에 인사드려요 [1] 윤지 2017-10-31 443
5605 대해리의 가을 [1] 연규 2017-10-31 401
5604 오랜만입니다. [1] 기표 2017-10-31 421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