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주일 바르셀로나를 비웠고,

비 내리는 리스본을 한밤에 떠나왔다.

대략 그렇게 시작하는 글을, 날렸다.

일이 하나 생겨 다녀온 기록이었다.

누리집 화면에서 바로 쓰고 있었던 게 문제였다.

기본 메모야 있지만 정리해서 다시 써얄 것이다.

하지만 나중에.

하지만 그런 날이 못 올 수도 있으니까,

‘포르투갈 일상의 아줄레주-아줄레주 박물관-아줄레주 공장-포르투갈 아줄레주의 시초 15세기 아줄레주(신트라 궁전)’,

그런 길이었다.

끝.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sort
4871 2019. 4.11.나무날. 갬 옥영경 2019-05-12 92
4870 2019. 4. 9.불날. 낮 3시부터 비바람, 밤새 쉬지 않고 내리는 비 / 정수기 옥영경 2019-05-12 93
4869 2019. 4.10.물날. 비바람, 간간이 비 흩뿌리고 옥영경 2019-05-12 94
4868 2019. 4.13.흙날. 맑음 옥영경 2019-05-12 99
4867 2019. 4.14.해날. 빗방울 지난 정오 옥영경 2019-05-12 100
4866 2019. 4.15.달날. 맑음 옥영경 2019-05-12 102
4865 2019. 3.31.해날. 흐림 옥영경 2019-05-02 103
4864 2019. 4.12.쇠날. 맑음 / 인천의 빈소, 그리고 그대에게 옥영경 2019-05-12 106
4863 2019. 4.17.물날. 맑음 옥영경 2019-05-12 106
4862 2019. 4. 4.나무날. 맑음. 조금 오른 기온 옥영경 2019-05-07 107
4861 2019. 4. 2.불날. 맑음 옥영경 2019-05-07 108
4860 2019. 2.25.달날. 맑음 / 특강 옥영경 2019-04-04 109
4859 2019. 3. 3.해날. 흐림 옥영경 2019-04-04 110
4858 2019. 4. 5.쇠날. 맑음 옥영경 2019-05-07 110
4857 2019. 2.28.나무날. 흐림 / 홈그라운드! 옥영경 2019-04-04 112
4856 2019. 3. 1.쇠날. 미세먼지로 긴급재난문자가 울리는 옥영경 2019-04-04 112
4855 2019. 4. 3.물날. 맑음 / 아비의 마음 옥영경 2019-05-07 112
4854 2019. 4.16.불날. 맑음 / 세월호 5주기 옥영경 2019-05-12 113
4853 2019. 4. 7.해날. 흐림, 일하기 좋은 옥영경 2019-05-07 114
4852 2019. 3.20.물날. 흐리다 저녁답에 비 / 수선화 옥영경 2019-04-04 116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