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주일 바르셀로나를 비웠고,

비 내리는 리스본을 한밤에 떠나왔다.

대략 그렇게 시작하는 글을, 날렸다.

일이 하나 생겨 다녀온 기록이었다.

누리집 화면에서 바로 쓰고 있었던 게 문제였다.

기본 메모야 있지만 정리해서 다시 써얄 것이다.

하지만 나중에.

하지만 그런 날이 못 올 수도 있으니까,

‘포르투갈 일상의 아줄레주-아줄레주 박물관-아줄레주 공장-포르투갈 아줄레주의 시초 15세기 아줄레주(신트라 궁전)’,

그런 길이었다.

끝.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sort
4981 164 계자 닫는날, 2019. 8. 9.쇠날. 맑음 / 빛나는 기억이 우리를 밀고 간다 옥영경 2019-09-11 40
4980 164 계자 닷샛날, 2019. 8. 8.나무날. 소나기 / 민주지산(1,242m) 산오름 옥영경 2019-09-10 48
4979 2019 여름, 164 계자(2019. 8. 4~9) 갈무리글 update 옥영경 2019-09-11 48
4978 2019. 7.22.달날. 갬 / 별일들 옥영경 2019-08-22 51
4977 2019. 7.23.불날. 가끔 해 / “삶의 이치가 대견하다.” 옥영경 2019-08-22 51
4976 2019. 7.25.나무날. 밤새 비 다녀가고 아침 멎다 옥영경 2019-08-22 52
4975 2019. 7.24.물날. 가끔 해 / 깻잎 깻잎 깻잎 옥영경 2019-08-22 53
4974 2019. 7.26.쇠날. 비 옥영경 2019-08-22 53
4973 2019. 7.28.해날. 비 추적이다 멎은 저녁답 옥영경 2019-08-22 53
4972 164 계자 나흗날, 2019. 8. 7.물날. 갬 / 걸으면서 열고 걸으면서 닫았다 옥영경 2019-09-08 54
4971 2019. 7.27.흙날. 아침 볕 잠깐, 다시 비, 흐림 / 긴 그림자 셋 옥영경 2019-08-22 56
4970 2019. 7.29.달날. 맑음 / 삼남매의 계곡 옥영경 2019-08-22 57
4969 2019. 7.30.불날. 맑음 / 164 계자 준비위 옥영경 2019-08-22 59
4968 2019. 7. 8.달날. 맑음 / 올해 두 번째로 나올 책의 원고 교정 중 옥영경 2019-08-17 60
4967 2019. 7. 9.불날. 조금 흐리게 시작한 아침 옥영경 2019-08-17 60
4966 2019. 7.15.달날. 억수비 한 시간 다녀간 옥영경 2019-08-17 60
4965 2019. 7.10.물날. 비, 여러 날 변죽만 울리더니 옥영경 2019-08-17 62
4964 2019. 7.16.불날. 반짝 해 옥영경 2019-08-17 62
4963 2019. 7.17.물날. 흐림 / 뭐, 또 벌에 쏘이다 옥영경 2019-08-17 62
4962 2019. 7. 7.해날. 가끔 구름 덮이는 / 우리 생의 환희이면서 동시에 생인손, 아이들 옥영경 2019-08-17 64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