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주일 바르셀로나를 비웠고,

비 내리는 리스본을 한밤에 떠나왔다.

대략 그렇게 시작하는 글을, 날렸다.

일이 하나 생겨 다녀온 기록이었다.

누리집 화면에서 바로 쓰고 있었던 게 문제였다.

기본 메모야 있지만 정리해서 다시 써얄 것이다.

하지만 나중에.

하지만 그런 날이 못 올 수도 있으니까,

‘포르투갈 일상의 아줄레주-아줄레주 박물관-아줄레주 공장-포르투갈 아줄레주의 시초 15세기 아줄레주(신트라 궁전)’,

그런 길이었다.

끝.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sort
4818 2012. 4. 7.흙날. 달빛 환한 옥영경 2012-04-17 7016
4817 민건협 양상현샘 옥영경 2003-11-08 3214
4816 122 계자 닫는 날, 2008. 1. 4.쇠날. 맑음 / 아이들 갈무리글 옥영경 2008-01-08 2826
4815 가족학교 '바탕'의 김용달샘 옥영경 2003-11-11 2773
4814 대해리 바람판 옥영경 2003-11-12 2756
4813 흙그릇 만들러 다니는 하다 신상범 2003-11-07 2711
4812 뚝딱뚝딱 계절학교 마치고 옥영경 2003-11-11 2690
4811 6157부대 옥영경 2004-01-01 2679
4810 완기의 어머니, 유민의 아버지 옥영경 2003-11-06 2601
4809 너무 건조하지 않느냐길래 옥영경 2003-11-04 2570
4808 이불빨래와 이현님샘 옥영경 2003-11-08 2504
4807 출장 나흘 옥영경 2003-11-21 2476
4806 2008. 4.26.흙날. 바람 불고 추웠으나 / 네 돌잔치 옥영경 2008-05-15 2451
4805 123 계자 닫는 날, 2008. 1.11.쇠날. 맑음 / 아이들 갈무리글 옥영경 2008-01-17 2315
4804 '물꼬에선 요새'를 쉽니다 옥영경 2006-05-27 2286
4803 6월 18일, 숲 속에 차린 밥상 옥영경 2004-06-20 2272
4802 6월 14일, 류옥하다 생일잔치 옥영경 2004-06-19 2180
4801 2007.11.24-5. 흙-해날. 맑음 / 김장 옥영경 2007-12-01 2163
4800 122 계자 사흗날, 2008. 1. 1.불날. 햇살 속으로도 눈발 날리다 옥영경 2008-01-05 2154
4799 126 계자 아이들 갈무리글 옥영경 2008-08-24 2137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