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상모임을 같이 하는 한 미국인 친구와 문자를 가끔 주고받습니다.

바르셀로나에 살지만 소통 언어는 스페인어가 아니라 영어를 둘 다 편해합니다.

며칠 전 우리는 글자판에서 보내는 이모티콘이 서로 좀 다르다는 걸 알고 재밌어했습니다.

문장 끝에 그 문장에 담긴 감정을 더 풍성하게 전하려는 의도였을 텐데

그걸 이해하는 건 달랐던 겁니다.


너무 의미 있고 유쾌한 시간이었다고 한 뒤 :D 이렇게 보내왔습니다.

유머러스한 모씨 덕에 더 즐겁더라는 얘기에는 XD 라고 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오늘 정말 고맙다는 말 앞에서는 이렇게 붙이고 있었습니다. :)


저는 고맙다는 인사 끝에 살짝 웃음을 더해주었지요, 이렇게 ^^

다음 주에 봐, 라고 하고는 뭘 붙였을까요? 네, ~~~


동양인은 상대의 감정을 눈을 보고 인식하고

서양인은 입을 보고 한다는군요.

아무리 정보가 넘치는 요새라도

이렇게 일상 안에 있으면 뜻밖의 차이를 만나고는 하더군요.

넘들 다 아는데 제가 뒷북? 제가 좀 '옛날 사람'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물꼬를 다녀간 박상규님의 10일간의 기록 [5] 박상규 2003-12-23 39606
5637 옥샘! 이주욱입니다. [1] 대나무 2018-06-25 254
5636 현대인에게 공포 image [1] 갈색병 2018-06-22 145
5635 우리의 상식과 다르지만 검색어가 말해주는 것 [1] 옥영경 2018-06-14 263
5634 학교를 고발한다! - PRINCE EA 물꼬 2018-06-13 266
5633 방청소가 오래 걸리는 이유.jpg image [1] 갈색병 2018-06-11 175
» 그림말(이모티콘;emoticon)에 대한 동서양의 차이? 옥영경 2018-06-06 230
5631 사유의 바다를 잠식한 좋아요 버튼_폴 칼라니시의 [숨결이 바람될 때] 에세이 imagefile [1] 류옥하다 2018-06-06 200
5630 한국 학생들의 진로 image [1] 갈색병 2018-05-31 242
5629 히포크라테스의 지팡이 위에 중립은 없다_김승섭의 [아픔이 길이 되려면]에세이 imagefile [1] 류옥하다 2018-05-27 276
5628 숨마 쿰 라우데, 그리고 수우미양가 [1] 물꼬 2018-05-18 239
5627 물꼬 바르셀로나 분교(^^)에 올 준비를 하고 계신 분들께 [1] 옥영경 2018-05-04 432
5626 2018.4.29. 물꼬 imagefile [1] 류옥하다 2018-04-29 351
5625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 촬영지 옥영경 2018-04-26 725
5624 산 조르디의 날 file 옥영경 2018-04-24 297
5623 일베 사이트 폐쇄 청원 [1] 옥영경 2018-04-01 481
5622 옥쌤! 오랜만이에요 [1] 훈정 2018-03-31 323
5621 '폭력에 대한 감수성'이 필요한! [펌] [1] 물꼬 2018-03-19 474
5620 문득 [1] 안성댁 2018-03-12 405
5619 고기동(용인)에서 새로운 일상을 나눠요^^ [1] 소울맘 2018-03-09 402
5618 20180302 사랑한, 사랑하는 그대에게 file 옥영경 2018-03-03 401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