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어떤 부름'

조회 수 120 추천 수 0 2018.07.18 04:55:08


어떤 부름



늙은 어머니가

마루에 서서

밥 먹자, 하신다

오늘은 그 말씀의 넓고 평평한 잎사귀를 푸른 벌레처럼 다 기어가고 싶다

막 푼 뜨거운 밥에서 피어오르는 긴 김 같은 말씀

원뢰(遠雷) 같은 부름

나는 기도를 올렸다,

모든 부름을 잃고 잊어도

이 하나는 저녁에 남겨달라고

옛 성 같은 어머니가

내딛는 소리로

밥 먹자, 하신다


(<먼 곳>(문태준/창비/2012) 가운데서)



밥 먹자 건네는 어머니의 음성이

오래되었으나 견고한, 먼 우레와도 같은 성주의 부름 같다.

성주를 위해 대원정을 떠나야만 할 것 같은 그런 부름,

결코 거역할 수 없고, 우리를 존재케 하는 오직 복종해야 하는,

그러나 한없는 사랑으로 나를 어떻게든 지켜내고 말 이의 부름.

나는 작고 연약한 푸른 벌레 한 마리,

어머니 말씀의 넓고 평평한 잎사귀로 다 기어가서 닿고 싶은,

어머니 말씀의 온기의 그 무엇 하나 빠뜨리지 않고

온 힘 다해서 이르고픈 밥상으로 가는.

나도 오늘 그 밥상 앞에 앉고 싶다.

울 엄마의 김 오르는 밥 한 술 뜨면 

가뿐하게 병상을 차고 저 햇살 아래로 걸어나갈 수 있겠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물꼬를 다녀간 박상규님의 10일간의 기록 [5] 박상규 2003-12-23 39170
5654 일광욕 즐기는 고양이ㅋㅋㅋㅎㅎㅎ image 갈색병 2018-08-17 12
5653 언니가 술취해서 image [1] 갈색병 2018-08-14 31
5652 2022학년도 대입개편 권고안 [1] 물꼬 2018-08-13 41
5651 바르셀로나에 다녀왔습니다~ [1] 휘향 2018-08-08 96
5650 다들 잘 지내시지요, 바르셀로나 다녀왔습니다~^^ [1] 휘령 2018-08-05 94
5649 소울이네 안부 전합니다^^ [5] 소울맘 2018-08-04 100
5648 혼밥 레벨 image 갈색병 2018-07-30 47
5647 정의당 노회찬 의원을 애도합니다 [2] 물꼬 2018-07-26 97
5646 2018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스페인 마드리드까지(산티아고 순례길) imagefile 지구여행학교1 2018-07-26 38
5645 아빠의 단팥죽 image [1] 갈색병 2018-07-24 46
5644 [펌] "교육수준 낮고 가난할수록 폭염에 따른 사망 위험 높다" 물꼬 2018-07-21 86
» 시, '어떤 부름' 옥영경 2018-07-18 120
5642 녹초가 된 몸으로 퇴근을 해도 직장인들은 꼭 뭔가를 한다.jpg image [1] 갈색병 2018-07-12 76
5641 여혐 남혐을 걱정합니다 물꼬 2018-07-11 124
5640 네놈이 제네시스렸다!! image [1] 갈색병 2018-07-10 83
5639 "2018 여름, 민족의 혼을 찾아떠나는 중국대륙기행" imagefile 지구여행학교1 2018-07-03 67
5638 옥샘! 이주욱입니다. [1] 대나무 2018-06-25 175
5637 현대인에게 공포 image [1] 갈색병 2018-06-22 90
5636 우리의 상식과 다르지만 검색어가 말해주는 것 [1] 옥영경 2018-06-14 206
5635 학교를 고발한다! - PRINCE EA 물꼬 2018-06-13 185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