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어떤 부름'

조회 수 291 추천 수 0 2018.07.18 04:55:08


어떤 부름



늙은 어머니가

마루에 서서

밥 먹자, 하신다

오늘은 그 말씀의 넓고 평평한 잎사귀를 푸른 벌레처럼 다 기어가고 싶다

막 푼 뜨거운 밥에서 피어오르는 긴 김 같은 말씀

원뢰(遠雷) 같은 부름

나는 기도를 올렸다,

모든 부름을 잃고 잊어도

이 하나는 저녁에 남겨달라고

옛 성 같은 어머니가

내딛는 소리로

밥 먹자, 하신다


(<먼 곳>(문태준/창비/2012) 가운데서)



밥 먹자 건네는 어머니의 음성이

오래되었으나 견고한, 먼 우레와도 같은 성주의 부름 같다.

성주를 위해 대원정을 떠나야만 할 것 같은 그런 부름,

결코 거역할 수 없고, 우리를 존재케 하는 오직 복종해야 하는,

그러나 한없는 사랑으로 나를 어떻게든 지켜내고 말 이의 부름.

나는 작고 연약한 푸른 벌레 한 마리,

어머니 말씀의 넓고 평평한 잎사귀로 다 기어가서 닿고 싶은,

어머니 말씀의 온기의 그 무엇 하나 빠뜨리지 않고

온 힘 다해서 이르고픈 밥상으로 가는.

나도 오늘 그 밥상 앞에 앉고 싶다.

울 엄마의 김 오르는 밥 한 술 뜨면 

가뿐하게 병상을 차고 저 햇살 아래로 걸어나갈 수 있겠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물꼬를 다녀간 박상규님의 10일간의 기록 [5] 박상규 2003-12-23 40329
5641 [펌] "교육수준 낮고 가난할수록 폭염에 따른 사망 위험 높다" 물꼬 2018-07-21 390
» 시, '어떤 부름' 옥영경 2018-07-18 291
5639 녹초가 된 몸으로 퇴근을 해도 직장인들은 꼭 뭔가를 한다.jpg image [1] 갈색병 2018-07-12 291
5638 여혐 남혐을 우려합니다 물꼬 2018-07-11 362
5637 옥샘! 이주욱입니다. [1] 대나무 2018-06-25 333
5636 현대인에게 공포 image [1] 갈색병 2018-06-22 234
5635 우리의 상식과 다르지만 검색어가 말해주는 것 [1] 옥영경 2018-06-14 351
5634 학교를 고발한다! - PRINCE EA 물꼬 2018-06-13 345
5633 방청소가 오래 걸리는 이유.jpg image [1] 갈색병 2018-06-11 270
5632 그림말(이모티콘;emoticon)에 대한 동서양의 차이? 옥영경 2018-06-06 281
5631 사유의 바다를 잠식한 좋아요 버튼_폴 칼라니시의 [숨결이 바람될 때] 에세이 imagefile [1] 류옥하다 2018-06-06 262
5630 한국 학생들의 진로 image [1] 갈색병 2018-05-31 354
5629 히포크라테스의 지팡이 위에 중립은 없다_김승섭의 [아픔이 길이 되려면]에세이 imagefile [1] 류옥하다 2018-05-27 386
5628 숨마 쿰 라우데, 그리고 수우미양가 [1] 물꼬 2018-05-18 335
5627 물꼬 바르셀로나 분교(^^)에 올 준비를 하고 계신 분들께 [1] 옥영경 2018-05-04 516
5626 2018.4.29. 물꼬 imagefile [1] 류옥하다 2018-04-29 415
5625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 촬영지 옥영경 2018-04-26 843
5624 산 조르디의 날 file 옥영경 2018-04-24 357
5623 일베 사이트 폐쇄 청원 [1] 옥영경 2018-04-01 542
5622 옥쌤! 오랜만이에요 [1] 훈정 2018-03-31 385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