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수준 낮고 가난할수록 폭염에 따른 사망 위험 높다"

출처 : http://www.sedaily.com/NewsView/1OIK7HKYBJ



서울지역의 대규모 사망자 데이터에 따르면 교육 수준이 낮고 가난한 사람일수록 폭염에 따른 사망 위험이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대 보건대학원 김 호 교수팀은 2009~2012년 서울 전체 사망자 3만 3,544명을 대상으로 매년 6~8월 중 폭염이 지역별로 사망에 미친 영향을 분석해다. 그 결과 이러한 연구 결과가 나타났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영국의 저명 국제학술지 ‘토털환경과학’(Science of the Total Environment) 최근호에 발표됐다. 

연구팀은 조사 기간 동안 서울 25개 구별로 폭염 변화와 사망률을 비교했다. 폭염(열파. heat wave)은 연중 95% 이상의 고온이 이틀 이상 이어진 경우로 정의했다. 

그 결과 6∼8월 사이 서울에서 폭염이 있었던 평균 횟수는 2009년 1.84회에서 2012년에는 2.96회로 4년 동안 62.1% 증가한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에서 폭염 횟수가 가장 많았던 지역으로는 종로구, 용산구, 서초구였다. 이들 지역의 폭염 기간 평균 온도는 2009년만 해도 28.7~29.1℃에 머물렀다. 그러나 2010년 29.7∼30℃, 2011년 30.2∼31.5℃, 2012년 31.7∼32.1℃로 크게 올랐다. 이는 서울 도심의 열섬효과가 해를 거듭할수록 심해진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폭염에 따른 사망위험은 교육수준이 낮고 가난한 사람이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18%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상대적으로 녹지공간이 적은 곳에 사는 사람도 폭염이 닥치면 사망위험이 18% 올랐다. 주변에 병원 수가 적은 지역에 사는 사람의 경우에도 폭염으로 인한 사망위험이 19% 상승했다. 연구팀은 25개 구 가운데 마포구, 영등포구, 중구, 성북구, 서초구에서 이런 상관성이 두드러지는 것으로 봤다. 

지금까지의 연구결과에 따르면 폭염은 열사병, 일사병 등의 온열질환을 유발할 뿐만 아니라 뇌졸중 위험도를 높인다. 여름철 기온이 섭씨 1도 오르면 국내 지역별로 뇌졸중 사망자가 최저 2.3%에서 최대 5.4%까지 증가한다는 연구결과도 나왔다.

이번 연구 결과는 ‘가마솥’ 더위가 연일 기승을 부리고 있는 이맘때 빈곤층에게 사회적 관심과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결과로 풀이된다. 김호 교수는 “폭염 기간의 사망위험은 폭염 자체의 위해성에 개인의 취약성, 거주 지역의 취약성이 동시에 영향을 미친다”며 “폭염이 취약계층과 취약지역에서 사망률을 높이는 게 확인된 만큼 폭염에 따른 공중보건의 부담을 줄이기 위한 방향으로 정책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전문가들은 폭염에 의한 사망위험을 줄이려면 관련 예보에 주의를 기울이고, 폭염이 주로 발생하는 시간대(오전 11시∼오후 2시)에 되도록 야외활동을 삼가야 한다고 권고한다. 실내 온도를 적정수준으로 유지해 바깥과 온도 차를 줄이는 것도 도움이 된다.

/김민제 인턴기자 summerbreeze@sedaily.com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물꼬를 다녀간 박상규님의 10일간의 기록 [5] 박상규 2003-12-23 39170
5654 일광욕 즐기는 고양이ㅋㅋㅋㅎㅎㅎ image 갈색병 2018-08-17 12
5653 언니가 술취해서 image [1] 갈색병 2018-08-14 31
5652 2022학년도 대입개편 권고안 [1] 물꼬 2018-08-13 41
5651 바르셀로나에 다녀왔습니다~ [1] 휘향 2018-08-08 96
5650 다들 잘 지내시지요, 바르셀로나 다녀왔습니다~^^ [1] 휘령 2018-08-05 94
5649 소울이네 안부 전합니다^^ [5] 소울맘 2018-08-04 100
5648 혼밥 레벨 image 갈색병 2018-07-30 47
5647 정의당 노회찬 의원을 애도합니다 [2] 물꼬 2018-07-26 97
5646 2018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스페인 마드리드까지(산티아고 순례길) imagefile 지구여행학교1 2018-07-26 38
5645 아빠의 단팥죽 image [1] 갈색병 2018-07-24 46
» [펌] "교육수준 낮고 가난할수록 폭염에 따른 사망 위험 높다" 물꼬 2018-07-21 86
5643 시, '어떤 부름' 옥영경 2018-07-18 121
5642 녹초가 된 몸으로 퇴근을 해도 직장인들은 꼭 뭔가를 한다.jpg image [1] 갈색병 2018-07-12 76
5641 여혐 남혐을 걱정합니다 물꼬 2018-07-11 124
5640 네놈이 제네시스렸다!! image [1] 갈색병 2018-07-10 83
5639 "2018 여름, 민족의 혼을 찾아떠나는 중국대륙기행" imagefile 지구여행학교1 2018-07-03 67
5638 옥샘! 이주욱입니다. [1] 대나무 2018-06-25 175
5637 현대인에게 공포 image [1] 갈색병 2018-06-22 90
5636 우리의 상식과 다르지만 검색어가 말해주는 것 [1] 옥영경 2018-06-14 206
5635 학교를 고발한다! - PRINCE EA 물꼬 2018-06-13 185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