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회찬의 명연설 "6411번 버스를 아십니까?"

2012년 7월 21일, 그 날의 당대표 수락 연설 화제... "수많은 투명인간 위해 존재하자"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457301&PAGE_CD=ET001&BLCK_NO=1&CMPT_CD=T0016



다음은 2012년 10월 21일, 그의 연설 전문이다.


"6411번 버스라고 있습니다"

최고위원은 꽃다발 하나 주는데, 당 대표는 세 개씩 주는 이런 불평등과(웃음) 예산 낭비를 근절하겠습니다(웃음과 박수).

6411번 버스라고 있습니다. 서울시 구로구 가로수 공원에서 출발해서 강남을 거쳐서 개포동 주공 2단지까지 대략 2시간 정도 걸리는 노선버스입니다. 

내일 아침에도 이 버스는 새벽 4시 정각에 출발합니다. 새벽 4시에 출발하는 그 버스와 4시 5분 경에 출발하는 그 두 번째 버스는 출발한 지 15분만에 신도림과 구로 시장을 거칠 때쯤이면 좌석은 만석이 되고 버스 사이 그 복도 길까지 사람들이 한 명 한 명 바닥에 다 앉는 진풍경이 매일 벌어집니다.

새로운 사람이 타는 일은 거의 없습니다. 매일 같은 사람이 탑니다. 그래서, 시내버스인데도 마치, 고정석이 있는 것처럼 어느 정류소에서 누가 타고, 강남 어느 정류소에서 누가 내리는지, 모두가 알고 있는 매우 특이한 버스입니다.

이 버스에 타시는 분들은 새벽 3시에 일어나서 새벽 5시 반이면, 직장인 강남의 빌딩에 출근을 해야하는 분들입니다. 지하철이 다니지 않는 시각이기 때문에 매일 이 버스를 이용하고 있습니다. 한 분이 어쩌다가 결근을 하면 누가 어디서 안 탔는지 모두가 다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시간이 좀 흘러서, 아침 출근시간이 되고, 낮에도 이 버스를 이용하는 사람이 있고, 퇴근길에도 이 버스를 이용하는 사람이 있지만, 그 누구도 새벽 4시와 새벽 4시 5분에 출발하는 6411번 버스가 출발점부터 거의 만석이 되어서 강남의 여러 정류장에서 5·60대 아주머니들을 다 내려준 후에 종점으로 향하는지를 아는 사람은 없습니다.

이분들이 아침에 출근하는 직장도 마찬가지입니다. 아들딸과 같은 수많은 직장인들이 그 빌딩을 드나들지만, 그 빌딩에 새벽 5시 반에 출근하는 아주머니들에 의해서, 청소되고 정비되고 있는 줄 의식하는 사람은 없습니다. 

이분들은 태어날 때부터 이름이 있었지만, 그 이름으로 불리지 않습니다. 그냥 아주머니입니다. 그냥 청소하는 미화원일 뿐입니다. 한 달에 85만원 받는 이분들이야말로 투명인간입니다. 존재하되, 그 존재를 우리가 느끼지 못하고 함께 살아가는 분들입니다.

지금 현대자동차, 그 고압선 철탑 위에 올라가 있는 비정규직 노동자들도 마찬가지입니다. 스물 세 명씩 죽어나간 쌍용자동차 노동자들도 마찬가지입니다. 저 용산에서, 지금은 몇 년째 허허벌판으로 방치되고 있는 저 남일당 그 건물에서 사라져간 그 다섯 분도 역시 마찬가지 투명인간입니다.

저는 스스로에게 묻습니다. 

이들은 아홉시 뉴스도 보지 못하고 일찍 잠자리에 들어야 하는 분들입니다. 그래서 이 분들이 유시민을 모르고, 심상정을 모르고, 이 노회찬을 모를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그렇다고 해서 이 분들의 삶이 고단하지 않았던 순간이 있었겠습니까. 이분들이 그 어려움 속에서 우리 같은 사람을 찾을 때 우리는 어디에 있었습니까. 

그들 눈앞에 있었습니까. 그들의 손이 닿는 곳에 있었습니까. 그들의 소리가 들리는 곳에 과연 있었습니까.

그 누구 탓도 하지 않겠습니다. 오늘 우리가 함께 만들어 나가는 이 진보정당, 대한민국을 실제로 움직여온 수많은 투명인간들을 위해 존재할 때, 그 일말의 의의를 우리는 확인할 수 있을 것입니다.

사실상 그동안 이런 분들에게 우리는 투명정당이나 다름없었습니다. 정치한다고 목소리 높여 외치지만 이분들이 필요로 할 때, 이분들이 손에 닿는 거리에 우리는 없었습니다. 존재했지만 보이지 않는 정당, 투명정당, 그것이 이제까지 대한민국 진보정당의 모습이었습니다. 

저는 이제 이분들이 냄새 맡을 수 있고, 손에 잡을 수 있는 곳으로, 이 당을 여러분과 함께 가져가고자 합니다. 여러분 준비되었습니까? (박수)

강물은 아래로 흘러갈수록, 그 폭이 넓어진다고 합니다. 우리의 대중 정당은 달리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라 더 낮은 곳으로 내려갈 때 실현될 것입니다, 여러분. (박수)

진보정당의 공동 대표로, 이 부족한 사람을 선출해주신 것에 대해서 무거운 마음으로 수락하고자 합니다. 저는 진보정의당이 존재하는 그 시각까지, 그리고 제가 대표를 맡고 있는 동안, 저의 모든 것을 바쳐서 심상정 후보를 앞장세워 진보적 정권 교체에 성공하고, 그리고 우리가 바라는 모든 투명인간들의 당으로 이 진보정의당을 거듭 세우는데 제가 가진 모든 것을 털어놓겠습니다.

여러분, 함께 합시다, 감사합니다.


옥영경

2018.08.07 07:41:07
*.56.119.113

정의당 전 원내대표 노회찬이 생을 마감한 소식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소식을 들었던 황망함과 겹쳐졌습니다.

존경하는 어르신, 선배를 보내는 조심스러움에다

사랑하는 벗을 잃은 상실감이 더해진 감정 어디쯤에 당신이 있었지요.

지나치게 엄격하게 산 분인 줄 압니다. 

그래서 누구는 '청교도적인 풍자가'라 일컬었습니다.

우리 세대는 자유자재로 했던 그의 비유를 공부하듯 들었던 때도 있었습니다.

김어준은 '진보적 결의와 문화적 소양이 절묘하게 동거하는 남자'라고 말했더랬지요.

이제서야 비보가 사실인가 합니다.


모든 국민이 악기 하나쯤 다루는 나라, 그가 꿈꾸는 나라라 했습니다.

아름다운 그 나라를 같이 만들고 싶었던 사람들이

그의 거름됨을 기억하리라 믿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옥영경

2018.08.08 05:07:04
*.56.119.11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물꼬를 다녀간 박상규님의 10일간의 기록 [5] 박상규 2003-12-23 39309
5661 Learn About Personal Time Management Using These Very Easy To Comply with Ideas nodykisy 2018-10-16 2
5660 강연: '참자아'와 정렬하기 물꼬 2018-10-05 80
5659 황유미법은 어디만큼 와 있을까요... [1] 옥영경 2018-09-03 173
5658 책 소개: 정반대의 마케팅, 거기에 있는 무엇 물꼬 2018-08-29 117
5657 책 <행복한 어른이 되는 돈 사용 설명서> 물꼬 2018-08-29 89
5656 지구여행학교와 함께가요 (동유럽5개국,독일,산티아고,알래스카) image [1] 지구여행학교1 2018-08-28 75
5655 여긴어디지.. image [2] 갈색병 2018-08-27 77
5654 책 ‘부모되는 철학 시리즈’(도서출판 씽크스마트) 물꼬 2018-08-23 117
5653 어려운 문제 [3] 갈색병 2018-08-22 73
5652 일광욕 즐기는 고양이ㅋㅋㅋㅎㅎㅎ image 갈색병 2018-08-17 84
5651 언니가 술취해서 image [1] 갈색병 2018-08-14 98
5650 2022학년도 대입개편 권고안 [1] 물꼬 2018-08-13 107
5649 바르셀로나에 다녀왔습니다~ [1] 휘향 2018-08-08 164
5648 다들 잘 지내시지요, 바르셀로나 다녀왔습니다~^^ [1] 휘령 2018-08-05 152
5647 소울이네 안부 전합니다^^ [5] 소울맘 2018-08-04 160
» 정의당 노회찬 의원을 애도합니다 [2] 물꼬 2018-07-26 139
5645 2018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스페인 마드리드까지(산티아고 순례길) imagefile 지구여행학교1 2018-07-26 73
5644 아빠의 단팥죽 image [1] 갈색병 2018-07-24 76
5643 [펌] "교육수준 낮고 가난할수록 폭염에 따른 사망 위험 높다" 물꼬 2018-07-21 139
5642 시, '어떤 부름' 옥영경 2018-07-18 165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