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울이네 안부 전합니다^^

조회 수 160 추천 수 0 2018.08.04 11:34:00

요즘 더위로 모두들 고생하는데 옥쌤 계신 바르셀로나는 어떤지 궁금합니다. 막내 소미는 삼복더위에 감기에 걸려서 고생 중이에요 에어컨 심하게 트는 곳에 몇번 갔었는데 일종의 냉방병인거 같기도 하고요...

기후변화가 가속화되고 있다는 게 체감되고 아이들의 미래가 걱정되는 요즘이네요 환경보호에 앞장서던 북유럽 국가들조차 폭염으로 인한 산불로 고통받고 라오스 국민들은 본인들이 사용하지못할 전기를 태국에 수출하기 위해 댐을 지었다가 폭우와 댐 붕괴로 말할 수 없는 피해를 당하고...

정말 부끄러운 고백인데, 나름 한국에선 채식도 하고 생태적인 삶을 고민하던 사람이었는데... 과거 스페인에 어학연수 갔을 땐 맘껏 물도 쓰고 샴푸나 세제도 별로 신경쓰지 안았던 기억이 있어요 "남의 나라"라는 이유로 어리석게도 "같은 지구"임을 인식하지 못했던 ^^;;;

생태적 삶에 대해 생각하다보면 언제나 물꼬가 먼저 떠올라요 그곳에서 몸의 안위나 편리함을 포기하고 일하고 농사짓고 살림을 살아내신 옥쌤이 큰산처럼 위대하게 느껴지고요 ㅎ 저는 머리로는 많은 생각과 걱정을 하면서도 막상 실천에는 게을러요 ㅠㅠ 그렇지만 저도 조금씩 그 발걸음을 따라 걸어보려 노력하고 있어요

더위 조심하시고 건강한 모습으로 뵐 날 기다리겠습니다^^


소울맘

2018.08.04 11:36:43
*.195.73.152

아이들이 물꼬에서 찍은 사진을 보며 물꼬랑 옥쌤을 기억하고 언제 또 가냐고 물어보네요. 물꼬가 아이들의 마음 속에 가고싶은 즐거운 공간으로 남아있는것 같아요 ^^

옥영경

2018.08.06 07:14:49
*.56.119.113

"비밀글 입니다."

:

옥영경

2018.08.06 07:09:13
*.56.119.113

유설샘,


글월을 어제 읽고 먹먹한 마음으로 하루를 흘러보낸 뒤에야 답글을 남겨요.

수많은 날을 우리는 벗들의 지지와 응원으로 일어섰구나, 그리 살아냈구나, 

그리고 서로가 서로에게 먼저 가는 사람으로 발자국을 내는구나, 

힘내야지, 반듯하게 걸어야지, 그런 생각들이 맴을 돌았어요.

사람살이란 너나없이 고단하나 힘을 내며 사는 거라던 어르신들 말씀도 생각했어요.

또박또박 쓰는 손편지 같이 읽힌 그대의 글월이었군요.

(아, '다만' '그냥' '사는' 일이 큰 산이라 불려 부끄러워도 했음을 고백함.

또한, 게으른 자신에 낯도 붉혔음을...)


스페인도 마드리드며 내륙은 40도에 이른다는 올해인데

미안한 마음이 들만치 다행하게 바르셀로나는 30도를 조금 넘는 정도,

그것도 그늘에 들면 금세 열기가 식고, 바람도 자주 드나드는 날들이랍니다.

그래도 휴가들을 떠나 텅빈 도시를 관광객들이 채우고 있답니다.

다른 유럽 국가들이 여름 휴가를 분산해서 쓰는 거에 견주어

스페인은 8월 한달에 집중적으로 쓰기로 퍽 유명하다는.


멀리 있으니 더욱 돌아보고 둘러보는 시간이 많습니다.

물꼬의 세월이 적잖군요, 새삼.

그 시간들을 어이 보냈던가, 대해리의 겨울은 얼마나 모질던가,

잠은 늘 모자랐고 걸음은 번번이 종종거렸는데,

그래도 그 시간이 뜨겁고 재미났던 건 

동지들(벗이라기 보다 이리 써야만 할 것 같은. 그리고 아이들 역시 동지일.)이 있어 가능했을 것.

그래서 또 물꼬에 갈 날을 손꼽지요.


이 사람이 내 벗이오, 내게 벗이 있는데 그가 유설이오,

늘 그런 그대랍니다.

오늘은 바로 그의 글월로 가지런히 마음결을, 움직임을 고릅니다.


아이들도 보고싶군요, 소울 소윤 소미.

부디 모다 건강하시라. 

반년도 금방이었으니 반년도 안 되는 남은 시간은 더욱 가까운 날일 테지요.

곧 봅시다려!

소울맘

2018.08.06 10:30:08
*.195.73.152

벗이라고 불러주시니 저야말로 부끄러워지네요... 바르셀로나에 계신 동안이라도 한껏 게으르게(!) 자신만을 위한 삶을 살아보시면 어떨까 싶어요. 30도 정도면 요즘의 서울에선 선선하다 싶을 날씨네요 9월경 한달정도 바르셀로나에 머문적이 있는데 벌써 십년도 지난 일이지만... 주변 작은 도시들에 예쁜 해변 많았던 기억나요. 주로 관광객들로 채워진 ㅎㅎ 1년간 재미있게 지내신 이야기 많이 듣고 싶어요 한국오시면 아이들과 찾아뵐게요~~!! ^^

옥영경

2018.08.09 06:03:28
*.56.119.113

바르셀로나에도 다녀가셨구나... 그러고 보면 참 몰라요, 많은 일을, 사람이 사람에 대해서.

그런데 그런 사실들을 안다고 또 서로를 아는 게 아닌 사람의 일들일지라.

멀리 있으니 더 귀해지는 물꼬 인연들이어요.

만나면 더 따뜻하 마음으로 마주해야겠다, 그런 생각 많이 하는 요즘이구려.

그래요, 물꼬에서 봅시다.

건강하시라, 모다.

그리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물꼬를 다녀간 박상규님의 10일간의 기록 [5] 박상규 2003-12-23 39309
5660 어느 블로그에서 본 물꼬 이야기 [3] 졸업생 2009-04-11 20049
5659 우이도를 다녀와서 류옥하다 2012-10-09 13331
5658 물꼬를 찾아오시는 분들께(2003년판) [19] 물꼬 2003-09-22 9965
5657 어엇~? 이제 되는건가여? [2] 혜이니 2001-03-01 6836
5656 옥쌤~ 부산대 국어교육과 잘다녀갑니다. ^^ imagefile [1] 이승훈 2014-06-02 4702
5655 빛나는 가을, 그리고 혼례소식: 소정샘과 호성샘 물꼬 2012-09-21 4659
5654 2005년 5월 12일자 비빔툰 file [1] 벽돌아, 뭘 보니? 2005-05-12 2983
5653 145, 146, 147번째 계자 아이들과 샘들에게 [21] _경이 2011-08-19 2704
5652 물꼬 새 날적이입니다. image 신상범 2001-03-02 2573
5651 자유학교 물꼬 사랑 카페에도 다녀간 이야기를 담아주세요 류옥하다 2011-08-19 2565
5650 147계자 함께한 이들 애쓰셨습니다. [11] 희중 2011-08-21 2552
5649 밥알모임, 물꼬 아이들은 새 홈페이지에서 회원가입을 해주세요. [7] 관리자3 2005-01-05 2456
5648 민혁이 잘 도착했습니다^^ [3] 미녁맘 2011-08-19 2427
5647 감사합니다! [7] 연규 2011-08-28 2419
5646 밥바라지 샘들께; 오늘 그대들을 생각합니다, 자주 그렇기도 하지만 물꼬 2012-11-13 2365
5645 잘 도착했습니다! [9] 인영 2011-08-20 2348
5644 감자심는 날짜와 모심기 날짜 큰뫼 2005-03-17 2303
5643 새해맞이 예(禮) 물꼬 2013-01-02 2276
5642 [답글] 어엇~? 이제 되는건가여? [2] 테스트 2006-10-26 2255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