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우 열흘 남짓 남은 수능,

벗이고 동지이고 동료이고 제자인, 그리고 아들이고 딸인 수능을 앞둔 그대들에게.


대개 일곱 살 때부터 보았으니 꼭 13년의 시간! 재수를 한다면 물론 더 오랠.

그 적지 않은 날들에 한 사람의 성장사에 함께할 수 있었음을 뜨겁게 느꺼워한다.


애썼다, 아직 남은 날도 있고, 수시면접도 가야할 게고 정시도 있다만.

최선을 다했다 말할 수 없는 이조차 쉽지 않았을 날들이었음을 아다마다.

돌아보니 그냥 지나간 날이 없었다, 어디 그대들이라고 다를까.

정녕 욕봤다!


2016년 11월 이즈음도 이런 글을 썼더랬다.

세월호로 어두웠던 그 지독한 시간 마냥 온통 뒤덮고 있는 우울한 소식들로

그만 다리에 힘이 풀려버릴까 하는 군걱정 때문이었다.

이게 다 무슨 소용이냐는 새끼일꾼들, 품앗이샘들, 논두렁들 몇과 통화한 수화기를 내려놓고

당장 시험이 머잖았던 아이들이 먼저 걱정스러웠던, 촛불이 온 거리를 밝히던 그때였다.


그리고 이어 그렇게 썼더랬고나.

흔들리지 않는 생이 어딨고, 비틀거리지 않는 시간이 어디 새삼스럽겠냐만,

수능까지 보름도 남지 않은 시간...

무수한 입체의 시간들로 짜진 사람살이,

그 사이라고 무슨 일인들 아니 일어나랴.

우리가 다 통제할 수 없는 삶의 일들이 얼마나 많더냐 말이다.

나라가 시끄럽다.

헌데, 세상은 늘 그래왔다, 다만 우리 눈에 드러나 보이지 않았을 뿐.

세상이 어떠하고 시절이 어째도 ‘삶은 계속 된다!’.

지금은 그 자리를 지킬 때.

아무쪼록 굳건하시라.

그대 앞에 놓인 것이 무엇인지 뚜렷하게 보고 강건하게 나아가기로.


시험은, 단 하루뿐인 시험은, 혹 그간의 시간을 담아내지 못할 수도 있더라,

억울할 일이지만.

하지만 열심히 했다면, 그 애쓴 흔적들이 결단코 사라지지 않는다.

이후 만나는 삶에서 어떤 식으로든 결과로 만나게 되더라.

마지막까지 손을 놓지 않기로!


엎드리고 또 엎드린다.

간절하게 구하고 또 구한다.

그저 기도로라도 힘을 보태나니.

자, 영차!


뱀발이겠다만,

그 어떤 결정, 상황, 결과 앞에서도 오직 그대를 지지하나니.

"누가 뭐래도 나는 네 편이다!"


그리고 덧붙여,

굳이 오늘 글 한 줄 쓰고자 했음은

시험을 끝내고 찾아오겠다던 소식들을 여럿 있었기 때문이기도 하다.

입춘과 우수 지나 2월 끝물에 연락주렴.

2월 마지막 주말 즈음에 있을 새학년맞이 빈들모임에서 보아도 좋겠고,

날이 허락지 않는다면 따로 연락하고 들러도 좋으련.


만나서 더욱 아름다운 시절을 만들기로.

그대들이 잊고 있을 때도 물꼬는 그대들을 기억하노니,

그리운 그대들이라.


2018년 11월 4일 늦은 밤,

자유학교 물꼬의 이름으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후원] 논두렁에 콩 심는 사람들 관리자 2009-06-27 8782
공지 “자유학교 물꼬” ‘자유학기제 지원센터’ file 물꼬 2015-02-27 3303
공지 누리집에 글쓰기가 되지 않을 때 [1] 물꼬 2015-04-03 4741
공지 2016학년도 한해살이(2016.3~2017.2) file 물꼬 2016-02-20 4068
공지 [명상센터] “자기 돌봄” - 물꼬머물기(물꼬스테이) 물꼬 2017-03-28 2407
704 [2019. 2.22~24] 2월 어른의 학교(새끼일꾼 포함) 예비안내 물꼬 2018-11-18 24
703 2019학년도 대입 수능을 끝낸 그대에게 물꼬 2018-11-18 16
» 2019학년도 대입수능을 앞둔 이들에게 물꼬 2018-11-05 128
701 [~12.10] 아이의 학교 배치를 함께 고민합니다 물꼬 2018-10-24 167
700 추천서와 자기소개서 첨삭 물꼬 2018-10-09 239
699 [9. 1~25] 옥샘 소식 전해드립니다 물꼬 2018-09-02 391
698 9월 '어른의 학교' 참가를 준비하시는 분들께 물꼬 2018-08-22 407
697 [8.17~19] 201808 어른의 학교 file 물꼬 2018-07-25 461
696 2018학년도 여름계자, 겨울계자 관련 물꼬 2018-07-02 522
695 지지와 연대, 그리고 후원(논두렁) 고맙습니다 옥영경 2018-06-18 544
694 [7.20~22] 201807 어른의 학교 file 물꼬 2018-06-11 379
693 중학교 입학 고민, 추풍령 중학교를 권합니다! [1] 물꼬 2018-06-01 401
692 [6.15~17] 201806 어른의 학교 file 물꼬 2018-05-18 366
691 [5.28~20] 201805 어른의 학교 file 물꼬 2018-05-01 441
690 [4.27 / 5.4] 누리집 일시 멈춤 안내 물꼬 2018-04-12 419
689 현재 바르셀로나에 계신 옥샘의 부탁을 전달합니다. 물꼬 2018-04-12 565
688 2018학년도(2018.3.1~2019.2.28)를 앞두고 물꼬 2017-12-30 938
687 [12.12] 부고(訃告): 장순이(2003-2017) 물꼬 2017-12-28 745
686 [~12.28] 근황 옥영경 2017-12-26 694
685 [11.28~12.4] 물꼬 stay 물꼬 2017-11-27 629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