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보카도와 일별함

조회 수 39 추천 수 0 2018.11.08 03:56:22


아보카도는 한국에 흔해지기 전 그것을 먹으러 호주로 시카고로 가고 싶다 말할 만치

좋아하던 채소(과일이라기보다)입니다.

물꼬에 오시는 분들도 선물로 자주 챙겨오던 것이지요.


그런데, 아보카도 두세 알을 얻는 데에만 272리터의 물이 쓰인다네요.(2016년 영국 가디언지)

미국 캘리포니아 주 뿐 아니라 칠레에서도

아보카도 농사로 심각한 가뭄 현상을 겪고 있다 합니다.

(http://www.newswatch.kr/news/articleView.html?idxno=15108)


이러면서까지(환경파괴의 주범이라고 알면서까지) 먹을까,

하여 오늘 아보카도와 일별한다지요.

안녕.

(‘결별’하지 못하고 ‘일별’함은 살짝 한 발 물러나 쭈볏거리는...

그런 날이 있을 지도 몰라 말이지요, 안 먹으면 쓰러질 것 같은 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물꼬를 다녀간 박상규님의 10일간의 기록 [5] 박상규 2003-12-23 39407
5662 어느 블로그에서 본 물꼬 이야기 [3] 졸업생 2009-04-11 20063
5661 우이도를 다녀와서 류옥하다 2012-10-09 13338
5660 물꼬를 찾아오시는 분들께(2003년판) [19] 물꼬 2003-09-22 9975
5659 어엇~? 이제 되는건가여? [2] 혜이니 2001-03-01 6977
5658 옥쌤~ 부산대 국어교육과 잘다녀갑니다. ^^ imagefile [1] 이승훈 2014-06-02 4726
5657 빛나는 가을, 그리고 혼례소식: 소정샘과 호성샘 물꼬 2012-09-21 4666
5656 2005년 5월 12일자 비빔툰 file [1] 벽돌아, 뭘 보니? 2005-05-12 2996
5655 145, 146, 147번째 계자 아이들과 샘들에게 [21] _경이 2011-08-19 2710
5654 물꼬 새 날적이입니다. image 신상범 2001-03-02 2580
5653 자유학교 물꼬 사랑 카페에도 다녀간 이야기를 담아주세요 류옥하다 2011-08-19 2573
5652 147계자 함께한 이들 애쓰셨습니다. [11] 희중 2011-08-21 2559
5651 밥알모임, 물꼬 아이들은 새 홈페이지에서 회원가입을 해주세요. [7] 관리자3 2005-01-05 2467
5650 민혁이 잘 도착했습니다^^ [3] 미녁맘 2011-08-19 2434
5649 감사합니다! [7] 연규 2011-08-28 2429
5648 밥바라지 샘들께; 오늘 그대들을 생각합니다, 자주 그렇기도 하지만 물꼬 2012-11-13 2370
5647 잘 도착했습니다! [9] 인영 2011-08-20 2355
5646 감자심는 날짜와 모심기 날짜 큰뫼 2005-03-17 2324
5645 새해맞이 예(禮) 물꼬 2013-01-02 2287
5644 스무 살 의대생이 제안하는 의료정책 함께걷는강철 2017-08-23 2273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