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웃의 곶감을 소개합니다!


중앙아시아나 서구는 말린 과일이 다양하지만

우리나라라면 역사로 보나 양으로 보나 곶감이 절대적입니다.

말린 과일은 당분을 그대로 머금은 채 수분만 날린 것이니

부피에 견주어 당도가 월등히 높을 밖에요.

겨울 간식의 최고라면 역시 곶감!

우는 아이 울음도 뚝딱 멎게 하는,

호랑이보다 무서운 곶감이 대해리에서 한창이라는데요...

미세먼지도 비껴갈 만한 영동 민주지산 아래 대해 골짝에서 말렸습니다!


kg당 1만원, 택배비 4천원(5kg부터 무료)

2kg 비닐팩 2만원 / 3kg~10kg 선물 상자(10kg에는 호두도 총총 박혀있답니다!) 

농협 358-12-044382(김규복)


맡은 이: 윤상자 010.2089.5367


<동의보감>에서 감은 '술독과 열독을 풀어주고 장과 위를 튼튼하게 해

얼굴의 주근깨를 없애며, 피부를 투명하게 하고 중풍예방에 좋다' 했다는군요.

<본초강목>에서는 '심장과 폐장을 윤택하게 하여 갈증을 그치게 하고

폐병과 심열증을 치료한다'고 했습니다.

한방에서 곶감은 동맥경화와 고혈압에 좋고,

이뇨작용과 피로회복, 정력강화와 정력생성에 효과가 있다고 하네요.

곶감 표면에 형성된 하얀가루(시설, 시상)는 기관지 강화 약재로 쓰며,

이것은 몸을 데워주고 위와 장을 두텁게 하며, 특히 비위를 강화시켜준다고도 알려져 있습니다.

면역력을 강화한다니 질병예방과 감기예방에도 좋겠지요.

하지만 단점이 없는 건 아닙니다.

탄닌 성분이 설사를 멎게 하지만 지나치면 변비를 부른다 하고,

하얀 분(시설)은 찬 성질이라 위가 약하고 담이 있는 이들은 많이 먹는 걸 자제하라는군요.


맑고 푸른 골짝에서 낸 곶감, 맛보지 않으실래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후원] 논두렁에 콩 심는 사람들 관리자 2009-06-27 9727
공지 “자유학교 물꼬” ‘자유학기제 지원센터’ file 물꼬 2015-02-27 4208
공지 누리집에 글쓰기가 되지 않을 때 [1] 물꼬 2015-04-03 5702
공지 2019학년도 한해살이(2019. 3~2020. 2) file 물꼬 2019-03-09 273
721 4월 빈들모임 일정 조정 물꼬 2019-04-11 81
720 위탁교육 신청을 앞둔 분들께 물꼬 2019-04-11 66
719 [고침] [4.27~28] 4월 빈들모임 file 물꼬 2019-04-10 89
718 [4.19~21] 명상센터 4월 '물꼬 머물기'(물꼬 스테이) file 물꼬 2019-04-08 97
717 [질문] 옥영경 선생님의 책이 언제 출간되나요? 물꼬 2019-04-08 68
716 2월 어른의 학교 사진 물꼬 2019-04-01 112
715 [초등 대상] 아이 데리고 시골살이 해보시려는지요? (물꼬 아니구요) 물꼬 2019-02-26 251
714 2019학년도 한해살이는 3월 5일께 올릴 예정입니다 물꼬 2019-02-26 252
713 2월 어른의 학교를 평화로이 마쳤습니다 물꼬 2019-02-26 190
712 다시 ‘2월 어른의 학교’ 마감을 알려드립니다 물꼬 2019-02-19 207
711 [2.25] 특강: 물꼬의 교육이 갖는 의미 물꼬 2019-02-17 152
710 2월 '어른의 학교' 마감 물꼬 2019-02-16 159
709 2월 위탁교육은... 물꼬 2019-02-15 110
708 바르셀로나에서 돌아왔습니다 옥영경 2019-02-02 259
707 2019학년도 물꼬 한해살이 밑그림 물꼬 2019-01-21 279
706 [2.22~24] 2월 어른의 학교 file 물꼬 2019-01-18 415
» 곶감을 냅니다 - 영동 민주지산 아래 상촌면 대해리(직거래) 물꼬 2019-01-14 280
704 [2019. 2.22~24] 2월 어른의 학교(새끼일꾼 포함) 예비안내 물꼬 2018-11-18 597
703 2019학년도 대입 수능을 끝낸 그대에게 물꼬 2018-11-18 358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