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감이 지나 신청하신 분들께.


일일이 답 메일을 드리지 못해 죄송합니다.

벌써 마감 되었겠다 하고 뒤늦게 조심스레 신청하셔서 오게 된 분들이 계신 반면

마감일인 물날까지만 신청을 하면 되겠거니 하고

늦게야 메일을 보내온 분들이 적잖았습니다.

잠을 자기로 결정한 공간의 문제와 집중수행이라는 내용의 문제로

마감 이후 신청하신 분들이 이번에는 합류하기 어렵겠습니다.


1.

이번 일정은 달골 햇발동을 숙소로 정하였습니다.

옆 창고동의 해우소를 쓴다 하여도 인간적인 규모로 공간을 쓰기에

이미 열댓도 적지 않은 수랍니다.


2.

불편한 물꼬임을 모르지 않을 것이기에

잠자리라고 그리 편할까 헤아리고 계실 줄 압니다만,

나중에 신청하신 분들로서는 겨우 하루이틀 밤을 구겨서 못잘까 싶으실 수도 있지만,

먼저 신청하신 분들께 가능하면 폐가 없기를 바랍니다.


3.

새 학년도를 앞두고 있는 2월이니 만큼

어느 때보다 모두에게 집중수행의 기회가 되기를 바랍니다.

하여 적절한 규모로 열둘이 되었더랍니다.


죄송하고, 고맙습니다.

다른 일정에서 뵐 수 있기를 바라며,

특히 6월 '물꼬 연어의 날'에는 꼭 만날 수 있기를 바랍니다.


관심과 지지, 늘 고맙습니다!

부디 청안하시옵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후원] 논두렁에 콩 심는 사람들 관리자 2009-06-27 9778
공지 “자유학교 물꼬” ‘자유학기제 지원센터’ file 물꼬 2015-02-27 4237
공지 누리집에 글쓰기가 되지 않을 때 [1] 물꼬 2015-04-03 5753
공지 2019학년도 한해살이(2019. 3~2020. 2) file 물꼬 2019-03-09 372
726 [미리 안내] 2019학년도 여름 일정 물꼬 2019-05-21 47
725 (미리 안내) [6.22~23] 물꼬 연어의 날; Homecoming Day 물꼬 2019-05-21 41
724 [5.24~26 ] 5월 빈들모임(산오름 중심) file 물꼬 2019-04-27 170
723 [5.17~19] 명상센터 5월 물꼬 머물기(물꼬 스테이) file 물꼬 2019-04-27 156
722 5월 어린이날 행사는 특별히 없습니다만 물꼬 2019-04-27 249
721 4월 빈들모임 일정 조정 물꼬 2019-04-11 161
720 위탁교육 신청을 앞둔 분들께 물꼬 2019-04-11 105
719 [고침] [4.27~28] 4월 빈들모임 file 물꼬 2019-04-10 114
718 [4.19~21] 명상센터 4월 '물꼬 머물기'(물꼬 스테이) file 물꼬 2019-04-08 113
717 [질문] 옥영경 선생님의 책이 언제 출간되나요? 물꼬 2019-04-08 150
716 2월 어른의 학교 사진 물꼬 2019-04-01 127
715 [초등 대상] 아이 데리고 시골살이 해보시려는지요? (물꼬 아니구요) 물꼬 2019-02-26 269
714 2019학년도 한해살이는 3월 5일께 올릴 예정입니다 물꼬 2019-02-26 263
713 2월 어른의 학교를 평화로이 마쳤습니다 물꼬 2019-02-26 198
» 다시 ‘2월 어른의 학교’ 마감을 알려드립니다 물꼬 2019-02-19 216
711 [2.25] 특강: 물꼬의 교육이 갖는 의미 물꼬 2019-02-17 160
710 2월 '어른의 학교' 마감 물꼬 2019-02-16 167
709 2월 위탁교육은... 물꼬 2019-02-15 114
708 바르셀로나에서 돌아왔습니다 옥영경 2019-02-02 265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