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안에 바깥공기를 들이다.

얼마 만에 괜찮은 대기인지, 이 산골조차 말이다.

그 바람에 팽목항 갯내가 딸려왔다.

세월호 5주기!

유족들은 집으로 돌아갔을까,

우리가 있는 곳이 집안은 맞을까.

지난 5년 세월호는 생각지도 못한 지점에서

우리들의 기억과 정서를 불러 세우고 있었다.

대한민국은 세월호 전과 후로 나뉘었고,

많은 이들의 삶도 그러했다.

나는 여전히 세월호를 타고 있다...

그리고 일상 역시 여구하다.


죽었다 다시 사는 아침, 잠의 회복력에 탄복한다.

여러 날 밭일에 곤죽이 되었더라니

쓰러진 엊저녁이었는데 깨어보니 06시가 지나고 있었다.

곤히 길게 잘 잤네.

요새 건강을 지키는 비결은 이것이다.


한전에서 다녀가다.

창고동 모서리가 한전의 작업으로 찌그러진 지 오래.

계속 인입선을 그 자리에 붙인 채 바람이, 무게가 모서리를 상처내고 있었다.

오랜 문제를 제기,

두어 가지 문제도 더하여 해결을 요구했다.

물꼬랑 인연 있는, 퇴임하신 그곳의 실장님 한 분도 나서서

이번에는 꼭 일이 잘 마무리 되도록 해 달라 부탁하셨더라네.

어디로 흐르든 같은 문제를 해 너머까지 끌고 가지 않겠다 다짐하고 있다.

10년이면 충분했으므로.


오후에는 간장집 앞 자주달개비와 함박꽃을 패 와

달골 사이집과 아침뜨樂에 나눠 심었다.

군자란도 학교 꽃밭에서 더 파 와 옴자 위 영원자에 마저 심었다.

어제 한쪽을 심고 남은 반쪽이었다.

뜨락에서 나온 돌들은 주워 계속 돌담자리로 보내고 있다.

어깨통증이 또 시작되었다.

밭일은 하루씩 걸러 가며 해야지 한다.

잠이 몸을 회복시켜주리라, 밤에게 자신을 맡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4874 2019. 4.24.물날. 비 오락가락, 그리고 긴 세우(細雨) / 간장집 처마 기둥 옥영경 2019-07-04 125
4873 2019. 4.23.불날. 흐리다 낮 3시 넘어가며 빗방울 옥영경 2019-07-04 125
4872 2019. 4.22.달날. 맑음 옥영경 2019-07-04 116
4871 4월 물꼬stay 닫는 날, 2019. 4.21.해날. 맑음 옥영경 2019-05-20 457
4870 4월 물꼬stay 이튿날, 2019. 4.20.흙날. 맑음 옥영경 2019-05-20 197
4869 4월 물꼬stay 여는 날, 2019. 4.19.쇠날. 흐림 옥영경 2019-05-12 215
4868 2019. 4.18.나무날. 조금 흐린 오후 / 그대에게 옥영경 2019-05-12 231
4867 2019. 4.17.물날. 맑음 옥영경 2019-05-12 140
» 2019. 4.16.불날. 맑음 / 세월호 5주기 옥영경 2019-05-12 200
4865 2019. 4.15.달날. 맑음 옥영경 2019-05-12 145
4864 2019. 4.14.해날. 빗방울 지난 정오 옥영경 2019-05-12 128
4863 2019. 4.13.흙날. 맑음 옥영경 2019-05-12 129
4862 2019. 4.12.쇠날. 맑음 / 인천의 빈소, 그리고 그대에게 옥영경 2019-05-12 142
4861 2019. 4.11.나무날. 갬 옥영경 2019-05-12 121
4860 2019. 4.10.물날. 비바람, 간간이 비 흩뿌리고 옥영경 2019-05-12 138
4859 2019. 4. 9.불날. 낮 3시부터 비바람, 밤새 쉬지 않고 내리는 비 / 정수기 옥영경 2019-05-12 126
4858 2019. 4. 8.달날. 맑음 / 빨랫돌 옥영경 2019-05-07 142
4857 2019. 4. 7.해날. 흐림, 일하기 좋은 옥영경 2019-05-07 135
4856 2019. 4. 6.흙날. 맑음 옥영경 2019-05-07 142
4855 2019. 4. 5.쇠날. 맑음 옥영경 2019-05-07 141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