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웠습니다!

물꼬가 오래 살았습니다.

1989년 12월을 그 시작으로 하니 올해가 2017년도면...

여태 남아있는 이들도 있고,

스쳐 지나고 아직 그 소식 모르는 이들도 적지 않습니다.

함께 배우고 나누고 땀 흘리고 웃던 시간들을 좇아

얼굴 한 번 보면 어떨까요.

‘물꼬인의 날; Home coming day’쯤 되겠습니다.

첫걸음 하는 이도 동행할 수 있겠지요...’


2017학년도 물꼬 안식년에 그렇게 '물꼬 연어의 날'이 처음 있었습니다.

백예순세 차례에 이른 계절자유학교도 쉬어가고

학기 중에 있는 빈들모임과 위탁교육도 하고 있지 않은 참에

모여서들 놀아보면 좋겠다 한 거지요.

사실 그해도 ‘아이들의 학교’ ‘어른의 학교’로서 자잘한 일정들이 이어지긴 했지만요.


2018학년도에 거의 멈춰있던 물꼬의 시계에

올 2019학년도에 다시 온기를 불어넣고 있는 이즈음입니다.

밥 한번 먹읍시다!

춤명상도 하고 강강술래도 하고

아침뜨樂을 걷고 계곡에도 들어가고

풀을 뜯어 된장드레싱 얹어 먹기도 하면서

놀고 쉬고 배우고 익히고 사랑하고 연대하는 자리였으면...

서로 가져온 악기로 오케스트라를 구성하자는 의견도 있었습니다.

한편, 어디나 뭘 많이 하니 우리는 물꼬 식으로 '뭐 안 하기',

그래서 그저 물꼬가 지금 살고 있는 대로 움직이다 가 보는 건 어떤가

하는 의견도 있습니다.

무엇을 하건 우리 모두 주인이면서 손님인 잔치이겠습니다.


어여 오시어요.

소나무와 살구나무 사이 버선발로 좇아나겠습니다.


○ 때: 2019년 6월 22일 흙날 낮 5시 ~ 23일 해날 낮 2시까지


○ 곳: 자유학교 물꼬 학교와 달골 명상정원 ‘아침뜨樂’


○ 뉘: 물꼬를 거쳐 간 벗들, 그리고 함께하고 싶으신 분들 얼마쯤


○ 같이 머리 맞대실 분들은 언제라도 mulggo2004@hanmail.net


차차 형편과 상황을 봐가며 다시 소식 올리겠습니다.


(참, 옥선생님이 올해 내시는 두 권의 책 가운데 부모교육에세이도 

 연어의 날 출간을 목표로 달리고 있다는 소식입니다.

 출판기념회를 같이 할 수도 있지 않을지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후원] 논두렁에 콩 심는 사람들 관리자 2009-06-27 11900
공지 “자유학교 물꼬” ‘자유학기제 지원센터’ file 물꼬 2015-02-27 5854
공지 누리집에 글쓰기가 되지 않을 때 [1] 물꼬 2015-04-03 7431
공지 [물꼬 30주년] 명상정원 '아침뜨樂'의 측백나무 133그루에 이름 걸기(후원 받습니다) [37] 물꼬 2019-11-09 2217
공지 모바일에서 물꼬 사진 보는 법 관리자 2020-01-21 1821
공지 2020학년도 한해살이(2020. 3~2021. 2) file 물꼬 2020-03-13 605
730 2019학년도 여름 계자 밥바라지 자원봉사 file 물꼬 2019-06-09 386
729 [6.22~23] 물꼬 연어의 날; Homecoming Day file 물꼬 2019-06-05 541
728 [5.31] ‘물꼬 연어의 날’ 준비위 반짝모임 물꼬 2019-05-29 808
727 [미리 안내] 2019학년도 여름 일정 물꼬 2019-05-21 526
» (미리 안내) [6.22~23] 물꼬 연어의 날; Homecoming Day 물꼬 2019-05-21 650
725 [5.24~26 ] 5월 빈들모임(산오름 중심) file 물꼬 2019-04-27 527
724 [5.17~19] 명상센터 5월 물꼬 머물기(물꼬 스테이) file 물꼬 2019-04-27 478
723 5월 어린이날 행사는 특별히 없습니다만 물꼬 2019-04-27 544
722 4월 빈들모임 일정 조정 물꼬 2019-04-11 416
721 위탁교육 신청을 앞둔 분들께 물꼬 2019-04-11 370
720 [고침] [4.27~28] 4월 빈들모임 file 물꼬 2019-04-10 465
719 [4.19~21] 명상센터 4월 '물꼬 머물기'(물꼬 스테이) file 물꼬 2019-04-08 451
718 [질문] 옥영경 선생님의 책이 언제 출간되나요? 물꼬 2019-04-08 489
717 2월 어른의 학교 사진 물꼬 2019-04-01 717
716 2019학년도 한해살이(2019. 3~2020. 2) file 물꼬 2019-03-09 2090
715 [초등 대상] 아이 데리고 시골살이 해보시려는지요? (물꼬 아니구요) 물꼬 2019-02-26 544
714 2019학년도 한해살이는 3월 5일께 올릴 예정입니다 물꼬 2019-02-26 532
713 2월 어른의 학교를 평화로이 마쳤습니다 물꼬 2019-02-26 415
712 다시 ‘2월 어른의 학교’ 마감을 알려드립니다 물꼬 2019-02-19 499
711 [2.25] 특강: 물꼬의 교육이 갖는 의미 물꼬 2019-02-17 415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