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다녀왔습니다!

조회 수 847 추천 수 0 2019.05.27 10:01:07
명상 정원에 나무 심는 일에 손 보탰습니다.
월남쌈도 정말 맛있었어!
몸과 마음 모두 쉬고 갑니다.

옥영경

2019.05.27 17:54:50
*.39.155.50

명상정원이 또 그리 풍성해졌네.

미궁 가운데 느티나무 앉히는 일이 오랜 소망이더니

그예 그리 자리를 잡았으이. 

새벽부터 나무를 싣고 온 준한샘이 물론 또 고맙다마다.

사이집  들머리 홍단풍 둘도 어찌나 늠름한지.

무지막지한 공부 양에도 빈들을 같이 보내 고마웠네.

따뜻한 시간이었더라.

연어의 날 주말은 기말과 겹쳐 오기 쉽잖겠다 했는데,

우리에겐 또 다른 날들 많을지라.

마음 좋게, 건강하게 잘 지내다 금세 또 얼굴 보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물꼬를 다녀간 박상규님의 10일간의 기록 [5] 박상규 2003-12-23 44950
공지 165 계자 사진 보는 법 관리자 2020-01-16 3933
5676 잘 도착했습니다! [4] 이세인_ 2019-07-04 617
5675 잘 도착했습니다. [4] 윤희중 2019-07-04 714
5674 잘다녀왔습니다 ~ [5] 이세인_ 2019-06-24 950
5673 안녕히 잘 도착했습니다. [3] 이건호 2019-06-23 1402
5672 잘 도착했습니다. [2] 윤희중 2019-06-23 1106
5671 잘 다녀왔습니다!^^ [3] 휘령 2019-06-23 2786
» 잘 다녀왔습니다! [1] 류옥하다 2019-05-27 847
5669 잘 도착했습니다!ㅎㅎ [1] 휘령 2019-05-26 501
5668 [토론회] 디지털이 노동세계에 미치는 영향 (주한프랑스문화원) 물꼬 2019-05-17 977
5667 [시 읽는 아침] 나도 어머니처럼 물꼬 2019-05-07 327
5666 [부음] 안혜경의 부친 안효탁님,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물꼬 2019-04-12 417
5665 의대생이 응급실을 가지 않는 사연 물꼬 2019-04-02 1911
5664 2019년 2월 어른의 학교 사진 류옥하다 2019-04-01 1278
5663 [체험기] 식당 아르바이트 두 달 물꼬 2019-03-14 1647
5662 [시 읽는 아침] 셋 나눔의 희망 물꼬 2019-03-13 411
5661 잘 도착했습니다~ [1] 윤지 2019-02-25 545
5660 잘도착했습니다. [1] 도영 2019-02-24 412
5659 잘 도착했습니다~ [1] 양현지 2019-02-24 702
5658 잘 도착했습니다^^ [1] 휘령 2019-02-24 475
5657 10대를 위한 책이지만 20대에게도, 그리고 부모님들께도 권한 책 옥영경 2019-02-05 1475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