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의 그륵


                                         정 일 근


어머니는 그륵이라 쓰고 읽으신다

그륵이 아니라 그릇이 바른 말이지만

어머니에게 그릇은 그륵이다

물을 담아 오신 어머니의 그륵을 앞에 두고

그륵, 그륵 중얼거려보면

그륵에 담긴 물이 편안한 수평을 찾고

어머니의 그륵에 담겨졌던 모든 것들이

사람의 체온처럼 따뜻했다는 것을 깨닫는다

나는 학교에서 그릇이라 배웠지만

어머니는 인생을 통해 그륵이라 배웠다

그래서 내가 담는 한 그릇의 물과

어머니가 담는 한 그륵의 물은 다르다

말 하나가 살아남아 빛나기 위해서는

말과 하나가 되는 사랑이 있어야 하는데

어머니는 어머니의 삶을 통해 말을 만드셨고

나는 사전을 통해 쉽게 말을 찾았다

무릇 시인이라면 하찮은 것들의 이름이라도

뜨겁게 살아있도록 불러 주어야 하는데

두툼한 개정판 국어사전을 자랑처럼 옆에 두고

서정시를 쓰는 내가 부끄러워진다


*현대시학 2001년 12월호



정일근 시인

58년 경남 진해출생.

1984년 ‘실천문학’에 ‘야학일기’ 등 7편의 시를 발표,

1985년 한국일보 신춘문예에 ‘유배지에서 보내는 정약용의 편지’로 등단.

'바다가 보이는 교실', '기다린다는 것에 대하여' 등 12권의 시집.

소월시문학상, 영랑시문학상, 지훈문학상, 이육사시문학상, 김달진문학상,

시와시학 젊은시인상, 소월시문학상, 영랑시문학상, 포항국제동해문학상 등 수상.

경남대 문화콘텐츠학과 교수, 청년작가아카데미 원장, 언론출판원장 등을 지냄.

현재 경남대 석좌교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후원] 논두렁에 콩 심는 사람들 관리자 2009-06-27 10222
공지 “자유학교 물꼬” ‘자유학기제 지원센터’ file 물꼬 2015-02-27 4574
공지 누리집에 글쓰기가 되지 않을 때 [1] 물꼬 2015-04-03 6074
공지 2019학년도 한해살이(2019. 3~2020. 2) file 물꼬 2019-03-09 872
754 긴 글 · 1 - 책 <내 삶은 내가 살게 네 삶은 네가 살아>(한울림, 2019) file 물꼬 2019-10-01 119
753 [10.25~27] 10월 빈들모임 file 물꼬 2019-09-23 147
752 [10.18~20] 명상센터 10월 물꼬 머물기(물꼬 stay) file 물꼬 2019-09-23 122
751 9월 물꼬 stay 일정 조율 물꼬 2019-09-17 185
750 9월 빈들모임 마감 물꼬 2019-08-29 174
749 [9.27~29] 9월 빈들모임 file 물꼬 2019-08-26 264
748 [9.20~22] 명상센터 9월 물꼬 머물기(물꼬stay) file 물꼬 2019-08-26 187
747 덧붙임: [8.17~18, 8.24~25, 8.31~9.1] “우리는 산마을에 책 읽으러 간다”-산마을 책방 file 물꼬 2019-08-15 223
746 164 계자 통신 3 - 돌아가는 걸음이 아쉽지 않은 까닭은 물꼬 2019-08-09 283
745 164 계자 통신 2 - 아이들을 둘러친 겹겹의 망 물꼬 2019-08-07 224
744 164 계자 통신 1 - 무궁화, 무궁화, 또 무궁화 물꼬 2019-08-05 297
743 [8.17~18, 8.24~25, 8.31~9.1] “우리는 산마을에 책 읽으러 간다” 물꼬 2019-07-25 359
742 2019 여름 청소년 계자 마감! 물꼬 2019-07-18 299
741 (다시 알림) [8.4~9] 2019학년도 여름 계절자유학교 (초등, 164 계자) file 물꼬 2019-07-06 598
740 (다시 알림) [7.20~21] 2019학년도 여름 청소년 계자(중·고) file 물꼬 2019-07-06 365
739 [7.4] 제도학교의 물꼬나들이 물꼬 2019-07-02 215
738 '연어의 날'(6.22~23) 통신 5 - 새로 나온 책 <내 삶은 내가 살게 네 삶은 네가 살아> (옥영경) file 물꼬 2019-06-21 300
737 '연어의 날'(6.22~23) 통신 4 - 화가 양재연 선생님, 다인 김미희 선생님과 박상숙 선생님 물꼬 2019-06-21 1089
736 '연어의 날'(6.22~23) 통신 3 - 시인 이생진 선생님 물꼬 2019-06-19 191
» '연어의 날'(6.22~23) 통신 2 - 시인 정일근 선생님 물꼬 2019-06-19 196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