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를 담을 그릇


성산포에서는

바다를 그릇에

담을 수 없지만

뚫어진 구멍마다

바다가 생긴다.

성산포에서는

뚫어진 그 사람의 허구에도

천연스럽게

바다가 생긴다


(이생진, <그리운 바다 성산포> 가운데서)



이생진 시인은 ‘섬 시인’이다. 

1929년 서산에서 태어났으며 어려서부터 외딴 섬을 좋아했다고 한다. 

우리나라 섬이라면 유인도, 무인도 가리지 않고 찾다 보니 그의 발길이 닿은 섬이 천 곳이 넘는다. 

특히 젊은 날 군대생활을 하였던 모슬포뿐만이 아니라, 성산포, 서귀포, 우도, 다랑쉬오름 등, 

제주 어느 한 곳 그의 발걸음이 닿지 않은 곳이 없을 정도로 그 곳의 풍광을 사랑하여 곳곳을 걷고 또 걸어 다녔다. 

그런 까닭에 올레길이 생기기 훨씬 전부터 제주 걷기 일주를 두 차례 하였으며, 

지금도 틈만 나면 스케치북을 들고 제주를 비롯한 우리나라 여러 섬들을 찾아가 직접 그 곳의 풍경을 스케치하고 시를 쓰며 지낸다. 

1955년부터 시집을 펴내기 시작해《현대문학》을 통해 김현승 시인의 추천으로 등단한 후 지금까지 33권의 시집과 여러 권의 수필집을 펴냈으며, 

우리나라 섬의 정경과 섬사람들의 뿌리 깊은 애환을 담은 시를 주로 써오고 있다. 

특히 1978년에 처음 펴낸 시집 《그리운 바다 성산포》는 수십 년째 독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스테디셀러로 다양한 계층의 독자들에게 지금까지 읽히고 있다.


1996년 《먼 섬에 가고 싶다》로 윤동주문학상, 2002년 《혼자 사는 어머니》로 상화尙火시인상을 수상했다. 

2001년 제주자치도 명예도민이 되었고, 2009년 성산포 오정개 해안에 ‘그리운 바다 성산포’ 시비공원이 만들어졌으며, 

2012년 신안 명예군민이 된 것을 큰 자랑으로 여기고 있다. 

섬에서 돌아오면 지금도 인사동에서 섬을 중심으로 시낭송과 담론을 계속하고 있다. 

시집으로《그리운 바다 성산포》를 비롯하여《그리운 섬 우도에 가면》, 황진이에 관한 시집 《그 사람 내게로 오네》, 

그리고《김삿갓, 시인아 바람아》,《반 고흐, ‘너도 미쳐라’》,《우이도에 가야지》,《골뱅이@ 이야기》,《실미도, 꿩 우는 소리》등 다수의 시집이 있다. 


선생님은 해마다 6월

초여름 저녁이 내리는 자유학교 물꼬의 '원하게 젖다'에서 시를 나눠오셨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후원] 논두렁에 콩 심는 사람들 관리자 2009-06-27 12284
공지 “자유학교 물꼬” ‘자유학기제 지원센터’ file 물꼬 2015-02-27 5976
공지 누리집에 글쓰기가 되지 않을 때 [1] 물꼬 2015-04-03 7692
공지 [물꼬 30주년] 명상정원 '아침뜨樂'의 측백나무 133그루에 이름 걸기(후원 받습니다) [42] 물꼬 2019-11-09 2412
공지 모바일에서 물꼬 사진 보는 법 관리자 2020-01-21 2473
공지 2020학년도 한해살이(2020. 3~2021. 2) file 물꼬 2020-03-13 785
739 [7.4] 제도학교의 물꼬나들이 물꼬 2019-07-02 463
738 '연어의 날'(6.22~23) 통신 5 - 새로 나온 책 <내 삶은 내가 살게 네 삶은 네가 살아> (옥영경) file 물꼬 2019-06-21 592
737 '연어의 날'(6.22~23) 통신 4 - 화가 양재연 선생님, 다인 김미희 선생님과 박상숙 선생님 물꼬 2019-06-21 1327
» '연어의 날'(6.22~23) 통신 3 - 시인 이생진 선생님 물꼬 2019-06-19 405
735 '연어의 날'(6.22~23) 통신 2 - 시인 정일근 선생님 물꼬 2019-06-19 421
734 '연어의 날'(6.22~23) 통신 1 - 영화 <학교 가는 길> image 물꼬 2019-06-19 573
733 [8.4~9] 2019학년도 여름 계절자유학교 (초등) file 물꼬 2019-06-09 950
732 [7.20~21] 2019학년도 여름 청소년 계자 file 물꼬 2019-06-09 553
731 2019학년도 여름 계자 자원봉사 file 물꼬 2019-06-09 422
730 2019학년도 여름 계자 밥바라지 자원봉사 file 물꼬 2019-06-09 422
729 [6.22~23] 물꼬 연어의 날; Homecoming Day file 물꼬 2019-06-05 596
728 [5.31] ‘물꼬 연어의 날’ 준비위 반짝모임 물꼬 2019-05-29 855
727 [미리 안내] 2019학년도 여름 일정 물꼬 2019-05-21 570
726 (미리 안내) [6.22~23] 물꼬 연어의 날; Homecoming Day 물꼬 2019-05-21 683
725 [5.24~26 ] 5월 빈들모임(산오름 중심) file 물꼬 2019-04-27 574
724 [5.17~19] 명상센터 5월 물꼬 머물기(물꼬 스테이) file 물꼬 2019-04-27 541
723 5월 어린이날 행사는 특별히 없습니다만 물꼬 2019-04-27 587
722 4월 빈들모임 일정 조정 물꼬 2019-04-11 458
721 위탁교육 신청을 앞둔 분들께 물꼬 2019-04-11 409
720 [고침] [4.27~28] 4월 빈들모임 file 물꼬 2019-04-10 543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