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 실랑이었다, 한전에 항의하고 일이 정리될 때까지.

전주에서 건물로 들어오는 인입선이 창고동 모서리를 망가뜨리는 동안

해마다 봄이 되면 해결을 요구하고,

그러나 가을이 될 때까지 흐지부지 되다

겨울 오면 학교로 내려가 지내다 봄이 되면 다시 말을 넣기를 반복했더랬다.

올해는 어떻게든 해결하고 말리라, 그 쪽에서 하든 포기하든,

그렇게 마음먹고 봄이 가는 동안 잊지 않고 줄기차게 매달렸다.

그예 담당자가 그 쪽에서 할 수 있는 일이 없노라는 결론.

과연? 정말?

한전으로 좇아갔다. 대장 나오라 했다.

그제야 팀장이 나서서 방법을 같이 찾기로 했던 것.


오늘 한전 협력업체에서 굴삭기와 세 대의 차가 들어왔다.

창고동 모서리 찌그러진 데 펴고 양철 대고 피스 박고 실리콘 쏘고,

건물 옆으로 소주 세워 전주에서 들어오는 전기 인입선 연결.

“이왕 오신 걸음 이것도 좀 해주시면 안 될까요?”

굴삭기 들어온 김에 창고동 햇발동 앞 길을 골라 달라 부탁하다.

“조금 더 가셔서 저것도 좀...”

컨테이너 창고 앞 밭을 좀 패달라고도 하다,

꽃씨를 뿌리든 곡식을 부리든 할.

10년 긴 여정이 그리 끝났네.

쿠키를 구워냈다.

일이란 게 담당자의 의지가 중요하지.

결국 맡은 이가 일이 이리 되도록 끌어와 준 것.

고마울 일이다.


오후엔 책상 앞에서 해야 할 일들을 챙기고,

저녁에는 사이집에 들어 물을 준다.

가장자리 편백나무 울타리에도, 잔디에도, 언덕에 삽주한 개나리에도.

하안샘이 와서 챙겨준 호스 샤워기 덕이었다.

그거 하나 바꿔준 것만으로도 물주는 일이 이리 수월하다.


밖에 나가있는 물꼬 안식구들 들어와 복작이다.

먹고, 책 읽고, 얘기 나누고.

“식구들과 이런 소소한 행복이 쌓이면 힘이 된다!”

아이가 어려운 시간을 건넜고, 건너는 중.

가족의 평화와 행복이 힘일 것을 안다.

마치 아무 일도 없던 것처럼 그리 또 일어나시라.


5월 빈들모임에 중학생 아이 하나가 같이 산에 오르겠다 연락해왔다.

신청이 시작되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4899 5월 물꼬stay 닫는 날, 2019. 5.19.해날. 비 오락가락 옥영경 2019-07-19 12
4898 5월 물꼬stay 이튿날, 2019. 5.18.흙날. 비 옥영경 2019-07-19 9
4897 5월 물꼬stay 여는 날, 2019. 5.17.쇠날. 흐려가는 하늘 옥영경 2019-07-19 9
4896 2019. 5.16.나무날. 맑음 / 버들치 마을 옥영경 2019-07-19 7
4895 2019. 5.15.물날. 맑음 / 생의 최대 수혜는... 옥영경 2019-07-19 7
4894 2019. 5.14.불날. 맑음 옥영경 2019-07-19 7
4893 2019. 5.13.달날. 맑음 옥영경 2019-07-19 8
4892 2019. 5.12.해날. 맑음 / ‘정말로 중요한 것을 가르칠 시간’ 옥영경 2019-07-09 73
4891 2019. 5.11.흙날. 맑음, 동학농민혁명 국가기념일! 옥영경 2019-07-09 58
» 2019. 5.10.쇠날. 맑음 / 10년을 정리하네 옥영경 2019-07-09 56
4889 2019. 5. 9.나무날. 맑음 / 당신도 결국 나를 살리는 이였으니 옥영경 2019-07-09 50
4888 2019. 5. 8.물날. 맑음 / 당신이 잘되기를 바라 옥영경 2019-07-09 42
4887 2019. 5. 7.불날. 맑음 옥영경 2019-07-09 39
4886 2019. 5. 6.달날. 맑음 옥영경 2019-07-09 40
4885 2019. 5. 5.해날. 맑음 /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의 어린이날 옥영경 2019-07-04 85
4884 2019. 5. 4.흙날. 맑음 옥영경 2019-07-04 66
4883 2019. 5. 3.쇠날. 맑음, 초여름 날씨 옥영경 2019-07-04 67
4882 2019. 5. 2.나무날. 맑음 / 대나무 수로 해결법을 찾다! 옥영경 2019-07-04 64
4881 2019. 5. 1.물날. 먹구름 잠깐 지난 옥영경 2019-07-04 59
4880 2019. 4.30.불날. 갬 옥영경 2019-07-04 59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