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히 잘 도착했습니다.

조회 수 510 추천 수 0 2019.07.21 19:30:10

2019 청소년 계절 자유학교를 안전히 잘 마치고 건강한 몸과 마음으로 도착했습니다.

처음으로 청계에 참여하게 되었는데 정말 뜻깊은 시간이었습니다.

더욱 성장하고 갑니다. 옥샘 사랑합니다.

모두 애쓰셨습니다 사랑합니다.


옥영경

2019.07.23 09:53:28
*.62.213.125

물꼬의 견습 사진사님, 안녕히 잘 가셨군요 :)

일곱 살이던 건호가 열다섯 살이 되어 첫 청계라...

덕분에 나도 좀 더 큰 느낌? 하하.

사랑한다, 건호야!


모두 애쓰셨네. 사랑하고 사랑하나니!


아, 남겨둔 책은 잘 챙겨놓았네.

뭐 금세 또 오실 거니 택배 아니 보내고 그냥 여기 둠세,

그 댁에 같은 책이 또 있으니.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물꼬를 다녀간 박상규님의 10일간의 기록 [5] 박상규 2003-12-23 43588
공지 165 계자 사진 보는 법 관리자 2020-01-16 72
5710 어느 블로그에서 본 물꼬 이야기 [3] 졸업생 2009-04-11 20222
5709 우이도를 다녀와서 류옥하다 2012-10-09 13479
5708 어엇~? 이제 되는건가여? [2] 혜이니 2001-03-01 10527
5707 물꼬를 찾아오시는 분들께(2003년판) [19] 물꼬 2003-09-22 10140
5706 옥쌤~ 부산대 국어교육과 잘다녀갑니다. ^^ imagefile [1] 이승훈 2014-06-02 5116
5705 빛나는 가을, 그리고 혼례소식: 소정샘과 호성샘 물꼬 2012-09-21 5077
5704 스무 살 의대생이 제안하는 의료정책 함께걷는강철 2017-08-23 3916
5703 감자심는 날짜와 모심기 날짜 큰뫼 2005-03-17 3520
5702 자유학교 물꼬 사랑 카페에도 다녀간 이야기를 담아주세요 류옥하다 2011-08-19 3406
5701 2005년 5월 12일자 비빔툰 file [1] 벽돌아, 뭘 보니? 2005-05-12 3147
5700 145, 146, 147번째 계자 아이들과 샘들에게 [21] _경이 2011-08-19 2932
5699 [2017-07-30] 대전 mbc / 자유학교 물꼬 옥영경 교장 물꼬 2017-08-23 2856
5698 물꼬 새 날적이입니다. image 신상범 2001-03-02 2783
5697 147계자 함께한 이들 애쓰셨습니다. [11] 희중 2011-08-21 2732
5696 밥알모임, 물꼬 아이들은 새 홈페이지에서 회원가입을 해주세요. [7] 관리자3 2005-01-05 2648
5695 민혁이 잘 도착했습니다^^ [3] 미녁맘 2011-08-19 2613
5694 감사합니다! [7] 연규 2011-08-28 2602
5693 '폭력에 대한 감수성'이 필요한! [펌] [1] 물꼬 2018-03-19 2597
5692 밥바라지 샘들께; 오늘 그대들을 생각합니다, 자주 그렇기도 하지만 물꼬 2012-11-13 2543
XE Login

OpenID Login